통합 검색

FASHION MORE+

START UP

새봄, 새 출발 그리고 새 시계.

UpdatedOn March 25,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201-sample.jpg

감색 리넨 소재 줄무늬 수트 수트서플라이, 흰색 티셔츠 코스, 시원한 색감의 소가죽 팔찌·영롱한 파란색 다이얼에 메시 밴드로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느낌을 동시에 전하는 손목시계 ‘하이눈(highnoon)’ 크로노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202-sample.jpg

파란색 가죽으로 포인트를 준 데님 재킷·팬츠 모두 캘빈클라인 진, 흰색 티셔츠 코스, 파란색 팔찌·블랙 PVD 소재로 세련된 느낌과 견고함을 동시에 잡은 손목시계 ‘클래식 투(classic too)’ 모두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203-sample.jpg

줄무늬 수트·레지멘털 타이 모두 수트서플라이,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에 악어 엠보 가죽 스트랩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손목시계 ‘시티(city)’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204-sample.jpg

카키색 수트 라르디니, 레지멘털 타이 수트서플라이, 줄무늬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시크한 올 블랙 컬러에 로즈 골드 포인트가 멋스럽게 어우러진 손목시계 ‘하이눈(highnoon)’ 크로노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199-sample.jpg

감색 리넨 소재 수트·흰색 셔츠·타이 모두 수트서플라이, 파란색 다이얼과 메시 밴드, 조약돌 모양 케이스 등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수트와 캐주얼 등 어떤 룩에서도 포인트 역할을 하는 손목시계 ‘하이눈(highnoon)’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81-361200-sample.jpg

갈색 트위스터 니트·아이보리 팬츠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10분 단위로 표시된 인덱스와 실리콘 링크로 장식한 스테인리스 브레이슬릿 등 개성 있는 디테일의 손목시계 ‘시티(city)’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김린용
MODEL 김원중
STYLIST 김하늘
HAIR&MAKE-UP 이은혜
COOPERATION 캘빈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02-3149-9563)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시계 커스텀의 쟁점
  • 2
    Green and Green
  • 3
    Enfant Terrible
  • 4
    LINK TO IDENTITY
  • 5
    Classic Finishing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AGENDA

    매일 집에서 몸 만들기

    늘 단단한 몸을 유지하는 남자들이 매일 즐기는 운동 3가지.

  • INTERVIEW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 FASHION

    Sparkling Night

    흐드러지게 반짝이는 장면들로 남아 있는 지난밤의 잔상.

  • FASHION

    PUT YOUR FEET UP

    옷보다 신발이 더 눈에 찬 순간.

  • LIFE

    코로나19의 중심에서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