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filmisnotdead

최첨단 기술이 찍어내는 화려하고 신속한, 불편할 정도로 즉흥적이고 날것의 사진들에 피로감을 느끼는 베를리너들은 지금 #filmisnotdead란 해시태그를 검색한다. 같은 마음, 같은 해시태그를 단 베를리너들이 인스타그램 ‘아날로그 피플’에 모이고 있다. 그 이유에 관해 ‘아날로그 피플’을 운영하는 포토그래퍼 크리스토프 마우베르케(Christophe Mauberque′)와 이야기를 나눴다.

UpdatedOn January 30,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175-353212-sample.jpg

 

 

디지털 시대에 필름 사진을 찍는 이유가 무엇인가?
2012년 중고 미놀타 XG1을 손에 넣었다. 그때부터 쭉 필름 사진의 매력에 빠져 일이든 개인 작업이든 거의 필름 카메라를 사용한다. 필름 카메라는 창조적 욕구를 자극하고 발전을 격려한다. 필름 한 롤을 다 채우고 현상하며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기다리는 과정 또한 흥미진진하다. 노스탤지어, 행복감 등 필름 카메라만이 지닌 감성은 또 어떤가. 게다가 아날로그 사진은 영구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 디지털 사진은 정기적으로 백업을 하더라도 장기간에 걸쳐 훼손되거나 사라지게 프로그래밍되어 있다. 


인스타그램 ‘아날로그 피플’을 운영 중이다.
3년 전, 세계의 훌륭한 아날로그 포토그래퍼들의 사진을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에 만들었다. 내가 아날로그 사진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 즉 꿈, 빛, 고립, 공간, 아름다움, 회복과 같은 이미지를 담은 사진을 보여준다. 내가 직접 찍은 사진은 아니더라도 내 작업의 연장선인 셈이다. 


‘아날로그 피플’을 통해 소개한 대표적인 포토그래퍼는?
다중 노출, 이중 노출 등의 기법으로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만드는 앨리슨 스카풀라(Alison Scarpulla), 밤거리와 조명, 인물 등으로 영화적인 장면을 보여주는 토비 하버드(Toby Harvard), 몽환적인 색채와 이미지가 돋보이는 마야 비노(Maya Beano), 빛과 구름, 자연의 신비를 담는 사라 블라(Sarah Blard) 등.


베를린의 아날로그 포토그래피 신이 궁금하다.
지난 몇 년 동안 아날로그 사진에 대한 회귀 현상을 볼 수 있었다. 점점 더 많은 젊은 예술가들이 필름 사진이 사진 예술의 최전방에 있음을 보여주었다. 베를린은 아날로그 포토그래퍼에게 완벽한 도시다. 잠들지 않는 밤, 허물어진 공간들, 외딴 건물에서 열리는 파티, 꿈꾸는 사람들. 포토그래퍼와 예술가가 많은 베를린에선 아날로그 포토그래퍼들이 강력한 커뮤니티를 이루고 있는 만큼 카메라와 필름 등을 구하거나 현상 과정 등의 비용이 저렴하고 용이하다. 


필름 사진을 좋아한다면 가봐야 할 곳?
포토임펙스(Fotoimpex). 아날로그 카메라는 물론 각종 필름, 렌즈, 액세서리 등을 구입할 수 있고 필름 현상도 할 수 있다. 중고 필름 카메라를 득템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일요일에 베를린 남쪽의 노이쾰른역 근처 건축 자재 전문 매장인 OBI 주차장에서 열리는 벼룩시장을 꼼꼼히 살필 것.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175-353214-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 서다희(여행 저널리스트, <넥스트시티가이드> 디렉터)
PHOTOGRAPHY 크리스토프 마우베르케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너무 예쁜 스니커즈
  • 2
    Next, Square
  • 3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 4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 5
    책으로 즐기는 시계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채식주의자가 된 사장님

    평범한 유기농 베이커리가 채식주의자를 위한 베이커리 겸 레스토랑으로 탈바꿈했다.

  •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BEAUTY

    [LAB series x Actor JISOO] MAN IN BLUE

    작은 자석처럼 피부에 수분을 끌어당기는 랩 시리즈의 보습 마력. 배우 지수가 함께한 그 촉촉한 이야기.

  • FASHION

    BLACK IMPACT

    새카만 겨울밤을 닮은 올 블랙 워치 6.

  • FASHION

    영욕의 다이버 워치

    블랑팡×스와치의 피프티 패덤즈 플라스틱 손목시계에 스위스 시계의 지난 70년이 들어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