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ECO

슬기로운 에코 생활

플라스틱과의 전쟁이 선포된 지구에서 살아남으려면 친환경적 태도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우리 삶을 조금씩 변화시킬 슬기로운 에코 생활은 이렇게 시작하면 된다.

UpdatedOn October 0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40040-334613-sample.jpg

 

 

“친환경 생활용품, 의류부터 자동차와 집까지 환경에 대한 아이디어들을 한데 모았으니 우리 일상에 ‘에코’를 더해보자.”

입에 플라스틱 조각을 물고 앙상하게 뼈만 남은 바다거북의 사진을 한번쯤 봤을 거다. 먹이를 찾아 헤매다 절박한 마음으로 덥썩 물었을 그 플라스틱 조각은, 거북의 살이 썩어 없어졌어도 형체 그대로 영롱하게 남아 있었다.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의 충격은 엄청났다. 때마침 올 1월, 중국이 더 이상 폐플라스틱을 수입하지 않겠다고 공표하면서 지구는 폐기물을 은폐할 공간을 잃어버렸다. 폐플라스틱 산출량의 절반을 받아온 중국의 이 같은 결정은 ‘지구 대혼란’을 가져왔다. 인류가 전부 화성으로 이주해 감자를 먹으며 연명한다는 영화 줄거리가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향후 전 세계 국가는 2030년까지 약 1억1천1백만 톤에 이르는 폐플라스틱을 자체적으로 처리해야 할 전망이다. 연간 9백만 톤이 넘는 양이다. 현재까지 매년 바다로 유입된 폐플라스틱이 8백만 톤으로 알려졌는데, 두 배가량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플라스틱 차이나’가 몰고 온 후폭풍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플라스틱을 물고 죽은 바다거북에게서 전 인류의 미래를 보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된 ‘플라스틱 아웃(Plastic Out)’의 바람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급기야 프란치스코 교황도 9월 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에서 “바다와 대양을 플라스틱 부유물이 한없이 떠다니는 쓰레기장이 되도록 내버려둘 수는 없다”고 선언했다. 플라스틱이 생겨난 이래 최대 위기다. 유럽연합(EU)은 플라스틱 빨대와 면봉, 일회용 나이프와 포크 사용을 2021년까지 완전 금지하기로 했다. 미국 시애틀과 말리부 등의 도시는 플라스틱 식기와 빨대를 제공하는 외식업체에 벌금 2백50달러를 부과하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한국 역시 비닐봉지 사용량을 2022년까지 35% 감량할 목표를 세웠다. 또 지난 8월 1일부터 카페 내 플라스틱 테이크아웃 컵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스타벅스 같은 글로벌 기업에서 종이 빨대를 시범 운영하며 ‘노 플라스틱’ 열풍에 앞장선다. 빨대가 필요 없는 드링킹 리드도 일반화되고 있다. 드링킹 리드는 툭 튀어나온 부분으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뚜껑이다. 엔제리너스와 던킨도너츠가 이를 도입했고 스타벅스도 종이 빨대가 전국에 도입되는 11월부터 동참하기로 했다.

자연히 텀블러 같은 다회용 컵과 스테인리스 빨대, 에코 백 같은 생활용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루아침에 모든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사라지게 만들 순 없다. 다만 각자의 일상에서 한 번 더 생각해 불필요한 소비를 줄일 수는 있다. 여기 친환경 생활용품, 의류부터 자동차와 집까지 환경에 대한 크고 작은 아이디어들을 한데 모았으니 더 슬기롭게, 우리 일상에 ‘에코’를 더해보자.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없어도 좋아
에너지를 모으는 집
에너지가 줄어드는 공간

친환경 드라이빙
친환경적인 행동을 디자인하다
지구를 지키는 텀블러
쓰고 쓰고 쓰는 디자이너
가능한 생활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조진혁, 이경진
PHOTOGRAPHY 게티이미지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책으로 즐기는 시계
  • 2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 3
    우리만의 영화관
  • 4
    NOCTURNAL CREATURE
  • 5
    The Right Path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LIFE

    HOW COME?

    6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스무살의 NCT DREAM

    소년은 청년이 된다. 한나절, 백일몽에서 깨어나면 무성히 자라 있는 한 그루 나무처럼. 여름 한낮에 NCT DREAM의 런쥔, 제노, 재민을 만나 무엇이 멋있는 건지, 어떤 꿈을 꾸고 있는지 물었다.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WHAT IS IT?

    감각적인 비주얼로 SNS를 뜨겁게 달군 새로운 브랜드들. 알고 보니 이들의 손에서 만들어졌다.

  • INTERVIEW

    우주소녀의 시간들

    누구보다 바쁘게 3년의 시간을 보낸 우주소녀 엑시, 설아, 보나, 은서를 만났다. 그들이 처음과 다른 지금의 생각들, 그리고 영원히 곁에 머물렀으면 하는 것들에 대해 얘기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