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oble Moments

해체적이며 편안한 테일러링과 함께 자연스러운 멋스러움을 정의하는 리스 2018 S/S 남성 컬렉션. 이탈리아 밀라노 근교의 코모 호수의 경치와 경주 스포츠를 연상시키는 멋진 색조, 그리고 볼드한 프린트의 조합에 경배하라.

UpdatedOn April 19, 2018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4-sample.jpg

코디 스톤 캐주얼셔츠 17만5천원·쉽 카키 치노 팬츠 21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선글라스 폴리스 by 세원아이티씨, 팔찌 노미네이션, 슈즈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5-sample.jpg

피노 블랙 캐주얼 셔츠 17만5천원·울콤브 화이트 데님 팬츠 19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시계 태그호이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6-sample.jpg

데님 셔츠 17만5천원·네이비 타이 11만5천원·호리스 차콜 캐주얼 팬츠 19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7-sample.jpg

제랄드 네이비 스트라이프 티셔츠 10만5천원·비아스코스톤 재킷 53만5천원·쉽 잉크 치노 팬츠 21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슈즈 어그 트리고 26만8천원. 선글라스 폴리스 by 세원아이티씨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8-sample.jpg

스트라이프 티셔츠 10만5천원·쇼트 집업 블랙 캐주얼 재킷 45만5천원·퓨리 워싱 블랙 팬츠 19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슈즈 어그 트리고 26만8천원.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206-291239-sample.jpg

브라보 B 모던 그레이 수트 블레이저 49만5천원·컨트롤 화이트 포멀 셔츠 15만5천원·햄스티드 콘플라워 블루 니트 카디건 23만5천원·브라보 T 모던 그레이 수트 팬츠 23만9천원 모두 리스 제품. 행커치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안경 베디베로 by 세원아이티씨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PHOTOGRAPHY 고용훈
STYLIST 김하늘
MODEL 이정훈
HAIR&MAKE-UP 김환
COOPERATION 리스

2018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손석구 되기
  • 2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3
    어디서 하세요?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RELATED STORIES

  • ARTICLE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ARTICLE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ARTICLE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ARTICLE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흐르는 대로 그렇게

    신소율은 자기를 안다. 알아서 더 흘려보내기로 했다. 자연스럽게 흐름에 몸을 맡기면 언젠가 그녀가 원하는 지점에 닿을 거라 믿으며. 보니, 방향을 잘 잡았다.

  • LIFE

    패션위크가 끝난 후에

    치열한 패션위크 일정이 끝난 후에, 찰나의 개인 시간이 주어진 에디터들은 어디로 향할까?

  • ISSUE

    제 16회 2021 A-Awards

  • ISSUE

    프라다 X 이종석 Chapter 2

  • FILM

    론즈데일 X 강철부대 UDT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