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A-tv] 윤계상의 지금

UpdatedOn December 01, 2017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7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브라보 토니 베넷
  • 2
    혼자라도 괜찮아
  • 3
    UNSTOPPABLE
  • 4
    (아직은) 책이 할 수 있는 것
  • 5
    A BIGGER SPLASH

RELATED STORIES

  • ISSUE

    배우 유지태가 마음에 품고 있는 단어는?

  • ISSUE

    까르띠에 X 정우

  • ISSUE

    배우 조이현에게 직접 전수받는 '윙크의 기술'

  • ISSUE

    최초 공개! 주헌이 직접 만든 몬베베만의 애교?

  • ISSUE

    배우 송강의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들이 실제로 만난다면?

MORE FROM ARENA

  • LIF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INTERVIEW

    나나영롱킴의 세계로

    조각 같은 외모와 훤칠한 키로 남녀 모두를 설레게 만드는 비현실적인 존재를 만났다. 킹키펌킨을 더했더니 나나영롱킴이 부리는 마법에 제대로 빠져들었다.

  • FASHION

    눈썹을 그리는 마음

    가뿐하고 손쉽게 사용하기 좋은 아이브로를 차곡히 쌓았다. 한 올, 한 올, 눈썹을 그리는 마음으로.

  • FASHION

    PAST TO PRESENT

    예스러운 재킷을 입고 둘러본 과거와 오늘의 서울.

  • LIFE

    전종서라는 이상하고 새로운 얼굴

    이충현 감독의 <콜>은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여자가 한 집에서 전화기 하나로 연결되는 스릴러다. 관객은 전화를 안 받아서 짜증난 영숙 캐릭터 때문에 시종일관 무시무시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 그 두려움과 떨림의 대가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이어 전종서가 왜 새로운 스타일의 배우인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얼굴과 새로운 목소리의 전종서는 천진하고 자유로운 연기로 이야기에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금 우리가 전종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