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ild&Tough

아웃도어와 클래식 바이크를 즐기는 거침없는 두 사내의 짐을 풀었다.

UpdatedOn November 15, 2017

Backpacker 김민환(마운틴로버 디렉터)


Backpacker 

김민환(마운틴로버 디렉터)

 

1 노스 프로젝트 비니. 비니는 사계절 내내 유용하다.
2 프린스톤텍 헤드 랜턴. 밝기 조작이 쉬운 헤드 랜턴으로 1백50시간 발광이 지속되는 제품.
3 마운틴로버 에코 색. 돌돌 말아서 보관할 수 있는 에코 색의 처음 시작은 각종 쓰레기를 담을 수 있는 파우치였다. 내구성이 강한 타포린 원단으로 제작한 이유도 그 때문.
4 날진 플라스크. 충격에 강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로 위스키나 각종 술을 가볍고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5 앤드 원더의 베스트. 해가 부쩍 짧아지기 시작하면서 가볍고 도톰한 베스트가 필수다.
6 마운틴로버 파우치.
7 앤드 원더 가죽 장갑. 헤스트라와 협업한 제품으로 기모 안감을 덧대 부드럽고 따뜻하다.
8 에버뉴 코펠. 사이즈가 작고 열전도율이 높아 물을 빠르게 끓일 수 있다.
9 코베아 캠프 3 스토브. 티타늄으로 만든 접이식 초소형 스토브.
10 윌도 머그컵.
11 고싸머기어 쿠모 백팩. 등산의 최대 적은 무게. 700g대로 무척 가벼운 데다 1박 이상의 산행 짐도 충분한 용량이다.
12 엑스페드 에어필로.
13 코오롱스포츠 트레킹화. 기능성 소재인 고어텍스를 사용했다. 최대 600kg까지 견디는 튼튼한 끈은 산행 중 마주치는 상황에 따라 활용도가 넓다.
14 마운틴로버 침낭. 배낭 헤드가 없어서 완전히 펼치면 이불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15 마운틴로버 타르시어 백4. 아웃도어 활동 시 자주 사용하는 카메라, 지도, 지갑, 행동식 등을 보관하기 좋은 보조 가방.

 

 

Classic Bike Rider 홍승택(모토리노 대표)


Classic Bike Rider 

홍승택(모토리노 대표)

 

1 루비 헬멧. 단순 바이크 용품이 아닌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는 최고급 헬멧이다.
2 키톤 오리지널 글러브. 바이크 종류에 상관없이 늘 함께하는 기본 장갑이다.
3 돈스터프 글러브홀더. 클래식 바이크 동호회 ‘터널비전’을 위해 한정 제작한 제품.
4 이튼 스크램블러 고글. 변색 렌즈를 적용해 따로 교체 없이 야간 주행에도 사용 가능한 모델이라 유용하다.
5 루이스 레더 가죽 재킷. 잇 더스트와 협업해 50벌 한정 출시한 모델로 요즘 가장 애용한다.
6 유닛 개러지 BMW R90S용 패니어 백. 왁스 캔버스 소재의 완성도 있는 제품으로 클래식한 디자인이 BMW R90S와 가장 잘 어울린다.
7 레드 윙 아이언레인저 8113. 언제부터인가 봄·여름 라이딩엔 반스, 가을부터 겨울까지는 이 부츠를 선호하게 됐다.
8 유닛 개러지 툴 롤 백. 라이딩에 기본 공구는 필수적으로 지참한다.
9 말로 런던 바이크용 휴대폰 거치대. 시중에 많은 제품들이 있지만 이 거치대가 가장 단순하고 기계적인 느낌이 덜하다.
10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H8. 한적한 곳으로 가면 헤드폰의 볼륨을 높여 좋아하는 음악을 크게 듣는다.
11 라이카 X타입 113. 바이크 사진을 많이 찍는 나에게 최고의 카메라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기성율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 2
    세차 환자의 패션
  • 3
    민규가 불렀던 노래
  • 4
    Again, Ancora
  • 5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RELATED STORIES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 FASHION

    우아한 회복의 힘

    보테가 베네타의 24 겨울 컬렉션은 불모지 속 희망을 비춘다.

  • FASHION

    DAY DREAMER

    몽롱한 환상에 잠긴 셀린느의 봄.

MORE FROM ARENA

  • LIF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INTERVIEW

    돌아온 뉴이스트

    어른으로 가는 문은 어떤 모습일까. 데뷔 9년차. 으로 돌아온 뉴이스트를 만났다. 그들에게 성장한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물었고, 현명한 대답을 들었다. 지금 다섯 남자는 밤을 노래하고 있다.

  • FASHION

    농구선수 허웅, 패션 화보 미리보기

    허웅, 꿈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 ARTICLE

    10 PAIRINGS FOR FEBRUARY

    어느새 겨울 끝, 봄을 기다리는 시점에 막연히 잘 어울릴 만한 조합을 떠올렸다.

  • LIF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3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