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ARENA Stuff

불면의 밤, <아레나> 에디터들의 여름밤을 채우는 물건 넷.

UpdatedOn July 18, 2017

앱솔루트

앱솔루트

앱솔루트

슬리피 존스, 바이레도

슬리피 존스, 바이레도

슬리피 존스, 바이레도

  • 앱솔루트 라임

    여름밤에는 자주 뒤척인다. 열대야 때문은 아니다. 더위를 안 타니까. 아마 길고 긴 여름낮을 언제나 들뜬 상태로 보내서일 거다. 한낮의 열기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여름밤이면, 잠 청하길 포기하고 차라리 술장 앞에 선다. 물보다 진하되 달지는 않은, 라임 향 보드카를 꺼내 든다. 긴 유리잔에 얼음을 가득 채우고 보드카를 쪼르륵 따른다. 좋아하는 조명을 켜고, 새벽 같은 목소리가 웅얼웅얼 읊조리는 음악을 틀고, 푹신한 소파에 파묻히듯 앉아 보드카에 녹아가는 얼음을 보며 몸을 흔들거린다. 열띤 한낮의 기운을 식히고, 다시 잠을 청하는 나만의 방법이다. 3만원대. EDITOR 이경진

  • 슬리피 존스 파자마+ 바이레도 뚜왈

    가끔 피곤한 정도와는 상관없이 왠지 잠이 안 오는 밤이 있다. 몇 번 겪어보니 깨달은 건 역시나 기분 탓이라는 것. 기분전환이 필요한 이런 때 제일 좋은 방법은 방의 가구 배치를 바꾸고 빨래를 돌리는 거다. 하지만 이마저도 힘에 부치고 내일의 나를 위해 조금이라도 수면 시간을 벌어야지 싶은 날은 평소에 잘 안 입던 파자마를 위아래 갖춰 입는다. 바이레도의 뚜왈은 세탁기 문을 열었을 때 훅 퍼지는 익숙하고 살가운 향이다. 감 좋은 파자마에 슬쩍 뿌리면 눈 뜨는 시간까지 은은하게 지속된다. 파자마 셔츠 19만9천원·바지 17만4천원 모두 8디비전 판매, 뚜왈 퍼퓸 75mL 9만원. GUEST EDITOR 이상

메구리즘

메구리즘

메구리즘

덴스크

덴스크

덴스크

  • 메구리즘 수면안대

    불면증을 모르고 살았는데 얼마 전부터 자다, 깨다 몸을 뒤척인다. 어스름할 때 깨면 그나마 다행인데 해가 막 차오르기 시작할 때 눈이 떠져서 큰일이다. 커튼을 쳐도 하루를 알리는 강렬한 빛을 막을 수 없을 땐 메구리즘 수면안대로 눈을 가린다. 안대에서 나오는 40℃의 따뜻한 증기는 10분 동안 지속된다. 숙면에 도움을 주는 캐머마일 향과 온기 덕에 나도 모르게 눈이 스스륵 감긴다. 이 좋은 게 일회용이라니. 꿈이었으면 좋겠다. 5개입 1만5천원대. EDITOR 김장군

  • 덴스크 Alt729

    요리를 시작한 것은 순전히 ‘소리’ 때문이었다. 특히나 나는 베이킹의 다양한 매혹을 즐겼던 것 같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우묵한 식기 안에 실온의 버터를 넣고 실리콘 스패출러로 휘저어 엉망으로 만든다. 스틸과 실리콘이 부딪치며 내는 소리는, 북을 아주 조심스럽게 내려치는 소리와 닮았다. 다음 단계는 부드러운 물성으로 변한 버터에 설탕을 탈탈 들이붓는 일. 이때는 나선형 거품기를 손에 들고 버터와 설탕을 빠르게 섞어줘야 한다. 숨이 턱에 닿고, 얇은 잠옷이 땀으로 천천히 젖는다. 이때 나는 소리가 모든 과정 가운데 가장 ‘베스트’다. 설탕 입자는 식기 안을 굴러다니며 파도 소리를 내니까. 모두가 잠든 밤에 텔레비전은 저 혼자 떠들도록 두고, 나는 청각을 곤두세운 채 베이킹에 열중한다. 빵이 익어갈 무렵 잠 또한 덤처럼 찾아온다. 16만2천원. GUEST EDITOR 전여울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조성재

2017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2
    Now We are
  • 3
    The Laboratory
  • 4
    영광의 도둑
  • 5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아우디 e-트론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DESIGN

    일일, 일물

    일상을 최소한의 언어로 단단히 응집시킨 작가의 일물들.

  • FASHION

    손목을 감싸줄 브레이슬릿 7

    분명한 정체성을 지닌 오늘의 브레이슬릿.

  • REPORTS

    임시완의 반전

    임시완은 꽤 많은 반전이 있는 남자다. 군 입대를 며칠 앞둔 어느 여름에 만난 그는 생각보다 까무잡잡했고 생각 외로 남자다웠다. 그날의 임시완과 발렌시아가는 꽤 잘 어울리는 조합이기도 했다. 이 또한 그가 반전의 묘미를 아는 남자라는 증거이다.

  • INTERVIEW

    무진성이라는 새 이름

    지금, 여기,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배우 무진성이 있다. 그는 앞으로 다가올 모든 처음을 묵묵히 두 팔 벌려 반길 거라 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