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AGENDA MORE+

캠핑 퀵 푸드

캠핑의 진정한 묘미는 요리다. 하지만 재료 준비할 시간이 없거나 요리에 서툰 이들에게 패키지 요리 제품을 추천한다. 캠핑식이 진일보한다.

UpdatedOn June 13, 2017

  • 프렙 | 버섯 치킨 퀘사디아

    프렙은 이송희 오너 셰프가 고유의 레시피로 개발한 요리를 쿠킹 박스에 담았다. 그들의 노하우로 완성한 레시피와 신선한 재료를 배달한다. 원하는 메뉴를 골라 주문만 하면, 개별 포장한 재료와 레시피가 온다. 그대로 따라 하기만 하면 어디서나 고급 레스토랑의 음식을 먹을 수 있다. 프렙의 인기 메뉴인 버섯 치킨 퀘사디아는 더욱 간편하다. 필요한 재료가 많지 않고 만드는 과정도 간단하다. 버섯과 닭 가슴살을 볶아 토르티아 사이에 넣기만하면 된다. 거기에 상큼하고 깔끔한 맛의 토마토 살사까지 준비해놓아 멕시칸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맥주와도 잘 어울리니 캠핑장과의 궁합도 딱이다.

    문의 www.prepbox.co.kr
    가격 1만9천5백원

  • 혼신 마켓 | 스파이시 키마 카레

    국물이 많은 일반 카레와는 달리, 다진 고기와 다진 채소를 볶아 국물 없이 되직하게 만든 일본식 전통 수제 카레다. 조금 매운맛인데, 코코넛밀크를 넣어 매콤함을 잡았다. 전자레인지나 뜨거운 물에 데워 밥과 함께 바로 먹어도 되지만 오일을 두른 프라이팬에 볶아 먹으면 한층 더 맛이 깊어진다. 캠핑 메뉴로 자주 등장하는 카레지만 혼신 마켓의 스파이시 키마 카레는 인스턴트 제품과 다르게 매콤하면서 감칠맛 있는 일본식 카레의 특징이 선명하다. 최근 마켓 컬리에 입점해 캠핑 전날 저녁에만 주문하면 다음 날 새벽 배송된다. 스파이시 키마 카레만 챙겨 가면 근사하고 든든한 한 끼를 먹을 수 있다.

    문의 www.kurly.com
    가격 5천5백원

  • 존쿡 | 슈바인 학센 샤워 크라우트

    존쿡은 미국과 유럽의 델리숍에서 보던 정통 육제품을 판매한다. 그중에서도 슈바인 학센은 좀 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캠핑 바비큐다. 돼지 앞다리를 오븐에 익혀 기름을 뺀, 속은 촉촉한 독일식 족발이다. 결대로 찢어지는 살코기와 적절한 양의 비계 그리고 바삭한 껍질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다. 이미 한 번 익힌 상태로 배달되기 때문에 토치로 살짝 굽기만 하면 된다. 별다른 레시피랄 것도 없고, 순서랄 것도 없다. 조금 느끼할 수 있는 슈바인 학센에 궁합이 잘 맞는 아삭하고 시큼한 독일식 김치 샤워 크라우트가 딸려오니 구색 갖춘 요리로 먹을 수 있다.

    문의 www.johncookmall.co.kr
    가격 1만8천원

  • 복음자리 | 이원일 셰프의 라따뚜이 소스

    라따뚜이 소스는 이원일 셰프가 제작한 만능 소스로 가지, 호박, 피망, 토마토 등에 허브와 올리브오일을 넣고 뭉근히 끓여 만든 채소 스튜다. 볶음 채소와 다진 과채가 아낌없이 들어 있어 씹는 식감이 남다르다. 빵이나 크래커에 올려 먹는 건 기본이고, 밥이나 면과 함께 볶아 먹으면 다른 재료를 더 넣지 않아도 충분하다. ‘망고&카레’ 제품은 카레와 과일 향이 어우러져 두 가지 맛을 낸다. 카레 고유의 진한 향에 과일의 시큼 달달한 향이 어우러져 식초를 이용한 샐러드나 유부초밥에도 잘 어울린다. 다양한 역할을 하는 라따뚜이 소스만 종류별로 가져가도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문의 www.bokumjari.co.kr
    가격 6천원부터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박원태

2017년 06월호

MOST POPULAR

  • 1
    Greenery Days
  • 2
    Earth Day
  • 3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 4
    RE-NEW SNEANKERS
  • 5
    나의 첫 위스키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17년이 흐른 뒤

    2006년 3월호, 표지는 주드 로, 키워드는 블랙칼라 워커.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한국에 처음 나온 해다. 그때 <아레나>는 무슨 이야기를 했을까. 어떤 예언이 맞고 어떤 예언이 빗나갔을까. 거기 나온 사람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그동안 세상에는 무슨 일이 생겼을까.

  • LIFE

    뉴트로 채집

    크리에이터는 무엇을 보고 ‘뉴트로’를 이야기할까. 크리에이터의 시선을 빌려 뉴트로를 채집했다.

  • FASHION

    ESSENTIAL BLUE

    여름 한복판에서 만난 배우 김성규와 이 여름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포슐라 옴므의 스킨케어 라인.

  • LIFE

    여행길 주머니에 쏙! 저용량 술 5

    여행길 주머니에 쏙 담기는 저용량 술 5.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