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키썸의 서울

장난기로 눈이 반짝이는 여자. 키썸은 무대와 카메라 앞에서 살고 있다.

UpdatedOn October 27,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0/thumb/32278-185324-sample.jpg

갈색 스웨이드 스커트는 자라, 줄무늬 니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갈색 스웨이드 스커트는 자라, 줄무늬 니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회색 스웨이드 재킷은 비바스튜디오, 흰색 민소매 니트는 유니클로U, 데님 쇼츠와 검은색 신발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회색 스웨이드 재킷은 비바스튜디오, 흰색 민소매 니트는 유니클로U, 데님 쇼츠와 검은색 신발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회색 스웨이드 재킷은 비바스튜디오, 흰색 민소매 니트는 유니클로U, 데님 쇼츠와 검은색 신발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백리스 니트는 지컷, 데님 쇼츠는 제곱, 검은색 신발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백리스 니트는 지컷, 데님 쇼츠는 제곱, 검은색 신발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첫 무대
중학교 축제가 첫 무대였어요. 보통 처음에는 무대공포증을 겪잖아요. 저는 없었어요. 사람들에게 박수와 환호 받는 무대 자체가 너무 좋았어요. 그게 좋아서 이 일을 시작한 것도 같아요. 무대에 오르면 엔도르핀이 솟아나는 걸 느껴요. 머리가 복잡하다가도 무대에 서면 스트레스가 풀리거든요. 계속 무대에 있고 싶어요. 그 공간 자체가 좋고, 사람들이 나를 주목하고, 내 노래를 따라 부르는 게 좋아요.

연습생
생활 고1 때부터 스물한 살까지 연습생이었어요. 내 이름으로 음원을 내고 싶은데 가장 빠른 방법이 데뷔잖아요. 그때는 데뷔 생각만 했어요. 막연히 미래를 생각하다 연습생을 그만뒀어요. 다 부질없게 느껴졌거든요. 그리고 여행하면서 생각을 정리했어요. 연습생 시절 배운 것들이 좋은 경험이었고 춤이든 노래든 전부 쓸모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어떤 일이든 의미 있고, 무기가 된다는 걸 깨우쳤어요. 다시 돌아와서 내가 좋아하는 일, 내 이름으로 음원이라도 한 번 발표해보자는 생각으로 더 열심히 했죠. 그러다 좋은 기회가 생겨서 G버스에 출연하고,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 랩스타>까지 출연하면서 지금의 키썸이 되었어요. 돌이켜보면 스무 살 때가 가장 성숙했던 것 같아요.

영감의 순간
 시도 때도 없이 영감을 받아요. 사람들과 대화하거나 집에 누워 있다가도 괜찮은 가사가 떠오르면 메모해요. 가사에는 제 이야기를 담아야 하니까. 일상에서 소재를 많이 발견해요. 그렇다고 촉을 세우고 사는 건 아니에요. 평범한 대화나 자주 사용하는 단어들을 가사로 써요. 저는 몸으로 부딪쳐서 쌓는 경험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가족이나 친구, 지인들과 맺은 인간관계에서 많은 영향을 받아요. 그리고 날씨도 제 감성에 영향을 줘요. 전 모든 계절을 타거든요.

한 번 사는 인생
예전에 집 현관 앞 화이트보드에 글귀를 써놓았어요. 기회는 노력하는 자에게 온다. 게으르면 안 된다. 이런 내용이죠. 매일 보고 느껴요. 항상 긍정적이려고 하는데, 요즘에는 부정적이었던 것 같아요. 뭔가 시도해보려고 하지 않았고, 제 자신이 나태하게 느껴졌죠. 그래서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가치관은 그대로예요. 좌우명이 ‘My way’거든요. 내 갈 길을 간다는 마음은 영원히 변치 않을 거예요. 어차피 한 번 사는 인생인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봐야죠.

하고 싶은 것
너무 많아요. 또래보다 많은 걸 겪어봤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아직 못 가본 곳이 많고 해보고 싶은 것도 많아요. 스카이다이빙은 꼭 하고 싶어요. 스위스에 스카이다이빙 하기 좋은 곳이 있다고 들었어요. 무작정 배낭여행도 가고 싶어요. 여행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커요. 일상에 갇혀 있으면 조금 지루해져 변화를 주고 싶어요. 여행을 하면 생각의 폭이 넓어지잖아요. 그래서 여행을 가고 싶어요. 사랑도 하고 싶고요.

키썸의 고향
제게 서울은 굉장히 편안한 곳이에요. 지방 행사를 갔다 서울로 돌아오면 마음이 놓여요. 명동이든 시청이든 서울의 모든 곳이 그래요.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로 돌아다녔어요. 그리고 서울만의 냄새가 있어요. 그게 마음에 안식을 줘요. 가장 좋아하는 장소는 한강이에요. 집에서 가까워 자주 가는 곳이에요. 생각을 비울 수 있는 장소가 제게는 한강이에요.

요즘의 고민
지친 것 같아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카메라 앞에서는 에너지가 넘쳐요. 무대 위나 카메라 앞에서는 제가 아닌 것 같아요. 그런 제가 싫다는 게 아니에요. 전 항상 기운이 넘치는 긍정적인 사람이었거든요. 요즘 들어서 힘이 없는데, 다시 예전의 나로 돌아가려면 항상 촬영을 해야 하나? 그런 생각도 해요. 하하.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힘을 내고 싶어요. 그래도 키썸 하면 자신감이니까요.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ER 박정민
STYLIST 이진규
HAIR 김예슬(조이187)
MAKE-UP 정윤선(조이187)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 2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3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4
    YOUNG!WOO
  • 5
    고급 시계 3라운드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4개 국어 능력자, 싱어송라이터, 인스타 음악 강자… 스텔라장을 수식하는 말들은 많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인다는 사실이다.

  • INTERVIEW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데뷔 8년 차 소수빈은 지난해 <싱어게인3>으로 처음 TV 카메라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지금 보고 있는 사진 역시 그의 첫 번째 단독 화보다. 하지만 소수빈은 이미 우리가 기다리던 스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 INTERVIEW

    발렌시아가 사커시리즈, 설영우와 함께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공개

    설영우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아레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나를 궁금해해줬으면 좋겠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돌아온 곽동연과 연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내내 유쾌했고 기백이 있었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방명록 한 권을 완성하는 기분이라는, 2024년 곽동연의 첫 방명록.

  • INTERVIEW

    스텔라장, “제 음악을 사람들이 듣고 그들이 내가 생각하는 바를 이해해주면 좋고, 그냥 듣고 좋았다면 그것만으로도 좋아요."

    가수 스텔라장의 <아레나> 4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GORPCORE WAVE

    스멀스멀 태동하던 고프코어 트렌드가 팬데믹을 기점으로 고점에 도달했다. 특히 MZ세대에는 ‘힙’한 문화로 통하는 바. 지금의 고프코어 문화의 흐름을 짚어봤다.

  • INTERVIEW

    <헌트>로 돌아온 우아한 남자, 정우성

    정우성은 안주하지 않았다. 작은 도전을 일구며 살았다. 틀을 깨고 나아가는 것은 그가 살아가는 방식이며, 영화를 대하는 태도다. 그는 영화를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 평생 영화일을 하며 살아온 자신을 행운아라고 칭했다. 우리가 곧 마주할 그의 도전은 두 편의 영화다. 이정재와 23년 만에 의기투합한 <헌트>와 감독 데뷔작 <보호자>다.

  • CAR

    Dr. 카맨

    ‘자동차에서 이상한 소리가 난다고?’ ‘전에 없던 떨림이 느껴진다고?’ 운전 중 발생하는 미스터리한 증상의 원인을 알려준다. 누가? 닥터 카맨이.

  • FASHION

    에르메스 스플래시 도쿄

    세계의 도시를 부유하며 에르메스 남성 유니버스를 확장시키는 컬렉션이 이번에는 도쿄에서 개최되었다.

  • LIFE

    인플레이션 시대의 생존법

    연일 물가가 치솟고, 임금은 제자리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심화됨에 따라 라이프스타일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인플레이션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키워드 중심으로 펼쳐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