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당신의 숨을 벌떡이게 할 여름철 야외 놀 거리 넷.

Outside Activities

앞서가는 남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아레나>만의 키워드.

UpdatedOn July 08, 2016

 22만8천원.

22만8천원.

22만8천원.

1. Parrot | Hydrofoil Drone

드론이 하늘과 땅에 이어서 수중까지 장악할 모양이다. 패롯에서 보트에 드론을 장착해 해상을 자유롭게 누빌 수 있는 하이드로포일을 내놨다. 탈착 가능한 미니 드론은 다시 하늘을 날 수도 있어 한 번에 두 가지 재미를 선사한다. 하이드로포일 속 미니 드론은 2세대 모델로 기존 1세대의 90분이었던 충전 속도를 25분으로 단축하고, 최대 1A로 충전했던 배터리도 2.5A로 안정적인 플라잉이 가능해졌다. 수직 촬영할 수 있는 30만 화소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으며, 프리플라이트3(FreeFlight3) 앱을 통해 쉽게 조종할 수 있다.


 

2. Primal Gear | Compact Folding Bow

일반적으로 활을 사냥 도구나 치명적인 무기쯤으로 여긴다. 하지만 활은 아웃도어 활동이나 취미 생활의 하나로 꽤 괜찮은 레저 도구다. 하지만 현재 유통되는 활은 일반인이 다가갈 수 없을 정도로 전문적이고 규격 면에서도 아웃도어용으로 부적합하다. 프라이멀 기어는 이 점에 착안해 좀 더 가볍고 조립이 간편한 휴대용 아웃도어 활을 만들기 시작했다. 현재는 ‘접히는 활’이라는 혁신적 제품을 개발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가벼운 타기팅 정도로 즐긴다면 야외에서 만끽하기에 이만한 취미도 없을 거다.  


 

2만원대.

2만원대.

2만원대.

3. Wingle | Stunt Kite

연은 어렸을 때 누구나 한번쯤 날려봤을 것이다. 드론이 있는데 굳이 연을 날릴 필요 있을까 싶지만 기억의 테이프를 잠시 거꾸로 돌려보면 연은 고유의 매력이 있었다. 바람과 팽팽하게 맞서면서 느끼는 손맛이라고 할까? 그 희열은 드론이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이다. 자연과 함께 또 아빠와 아이가 함께 바람을 느끼며 뛰어놀 수 있는 아놀로그만의 매력. 윙글은 이런 연을 요즘에 맞게 다양한 색과 디자인으로 만든다. 어찌 보면 예전 놀이 문화의 계승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단언컨대 디지털 시대에는 꿈도 꾸지 못할 ‘꿀잼’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4. Klymit | Light Water Dinghy

딩기(Dinghy)는 작은 고무 보트를 의미한다. 이 정도 크기의 고무 보트는 시중에도 많다. 하지만 클라이밋 딩이가 특별한 이유는 접으면 배낭에 쏙 들어갈 정도의 크기(11.4×23cm)와 무게(992g) 때문이다. 클라이밋이 백패킹 에어 매트를 전문으로 다루는 브랜드이기에 가능했다. 간편하게 배낭에 넣어 강 상류로 올라가 딩기를 타고 래프팅을 즐길 수 있다. 이러한 활동을 팩래프팅(Packrafting)이라고 한다. 백패킹과 래프팅을 결합한 팩래프팅은 서양에서 무려 1백20년이나 된 레저 문화지만 아직 국내엔 미개척 분야다. 그래서 더 구미가 당긴다.


 

5. Yukon | Tracker pro

88만원.

88만원.

88만원.

야간 투시경이다. 쌍안경, 스코프, 라이플스코프와 같은 광학기기를 생산하는 유콘에서 만들었다. 야시경은 빛을 증폭하는 방식으로 별빛이나 달빛 등을 증폭하기 때문에 낮에는 강한 태양빛으로 증폭관이 손상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EDITOR 이광훈

2016년 07월호

MOST POPULAR

  • 1
    IN TIME
  • 2
    떠나자! 워케이션
  • 3
    손석구 되기
  • 4
    Nylon Boy
  • 5
    PERFUME BUBBLE

RELATED STORIES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 LIFE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털북숭이들과 함께 하는 법.

MORE FROM ARENA

  • ARTICLE

    YOUNG POWER

    2017년을 집어삼킬 젊은 디자이너 브랜드 6.

  • INTERVIEW

    <아레나> 6월호의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강

    매혹적인 분위기를 풍긴 송강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REPORTS

    소녀의 초상

    오마이걸의 일곱 소녀는 제각기 다른 꿈을 꾸고 또 고뇌한다. 자신을 관찰하기 시작한 소녀들을 만나 꿈과 고민을 물었다.

  • LIFE

    그들 각자의 해변

    사람들에게는 각자의 방이, 그리고 각자의 해변이 있다. 사진가, 에디터, 소설가, 시인이 보내온 바다에 대한 기억.

  • FASHION

    PETRICHOR RELIEVED HIM

    조슈아가 배리와 만나 딛고 선 스코틀랜드의 초원. 바람은 속삭이고 코끝에는 흙 내음이 스치던 하루의 기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