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guilty PLEASURE #2

UpdatedOn June 17, 2016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NEW ORDER
  • 2
    짧지만 강렬한 'NEW SONG’
  • 3
    오늘의 하이브리드
  • 4
    서울 동네들
  • 5
    어디어디 떴나

RELATED STORIES

  • FILM

    배우 안보현이 말하는 <재벌X형사>의 "우리 이수는요~"

  • FILM

    아이엠이 몬베베의 사랑을 체감하는 순간은 언제일까?

  • FILM

    NCT 태용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안무를 묻다

  • FILM

    로에베 X NCT 태용

  • FILM

    내가 원했던 게 이거잖아! 씨스타19 보라&효린의 '언니백(?)' 공개

MORE FROM ARENA

  • AGENDA

    비움의 미학

    조명이 흰 벽을 비추면 희미하게 형상이 드러난다. 그 외에 다른 구조물은 보이지 않는다. 김민애는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아뜰리에 에르메스에 거대한 빈 칸을 만들었다. 빈칸을 채우는 건 각자의 몫이다.

  • LIFE

    Beer To Go

    스프링 밸리 브루어리 프로젝트는 맥주를 즐기는 새로운 차원을 제시한다.

  • DESIGN

    우리만의 성탄 특선

    고요하고 거룩한 밤에 나누기 좋은 그와 그녀를 위한 진한 선물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LIFE

    코로나19의 실체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