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REPORTS MORE+

'태양의 후예'라는 이름의 현상

〈태양의 후예〉에 대해서 쓰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 글을 쓰기 위해서 드라마를 봐야 했기 때문이다. VOD로 줄줄이 시청하기 시작했지만, 뒤틀리는 손발과 흐르는 진땀과 연신 터져 나오는 한숨을 버티기는 너무 힘들었다. 결국 드라마를 전부 보지는 못한 상태에서 이 글을 쓴다.

UpdatedOn May 31, 2016

분명한 건, 송중기와 송혜교가 아니었으면 이 드라마의 거의 모든 장면은 무의미했을 거라는 점이다. 송중기가 그랬다던가. 이 드라마는 커플이 연애하기 위해서 헬기도 띄우고 전쟁도 나고 지진도 나는 이야기라고. 정확한 표현이다. <태양의 후예>는 처음부터 끝까지 코미디를 살짝 얹은 로맨스 드라마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이유를 따지면 복장만 터진다. 많이 언급된 장면을 알고 있나? 한국에서 군 헬기가 병원 옥상에 착륙해 군인 한 명 실어가는 그 장면은 봐줄 수 있다. 작전 시간이 정말 촉박하고 그가 꼭 필요한 요원이라면 그러지 못할 게 뭔가. 하지만 이 드라마는 총체적으로 모든 디테일에서 현실성과는 담을 쌓았다. <태양의 후예>를 보면서 특수부대가 한밤중에 왜 개활지에서 플래시를 환히 켜고 교전 지역에 들어가는지, 저격수 옆에는 왜 감적수가 없는지, 북한군 특수부대원이 왜 제임스 본드나 쓰는 발터 PPK를 들고 있는지, 작전 투입 전에 전사했을 경우 신분이 알려지면 안 된다며 군번줄은 회수하면서 왜 군복은 멀쩡히 차려입었는지 따위를 궁금해하면 더 이상 이 드라마를 볼 수 없다.

이 드라마에서 중요한 건 그런 현실성이 아니다. 재미있는 건, 특전사만을 배경으로 찍은 장면이 이런 비현실감을 선사하는 반면에 특전사 요원인 유시진 대위가 의사인 강모연 선생을 만나는 장면은 훨씬 납득이 된다는 점이다. 이유의 절반은 송혜교 때문일 거다. 하지만 나머지 절반은 그 만남 덕분이다. 지금까지 한국 드라마에서 메디컬 드라마는 병원에서, 밀리터리 드라마는 군대에서, 수사 드라마는 경찰서에서 연애하는 게 전부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특수부대와 병원 전문의가 연애를 한다. 새로운 조합이다. 그것만으로 이야기는 흡인력, 정확히는 재미를 만들어낼 조건이 갖춰진다.

심리학자들은 어떤 이야기에서 사람들에게 재미를 주기 위해서는 우선 기대를 깨는 요소가 필요하다고 한다. 우리는 이야기를 들으며 다음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무의식적으로 예측한다. 만약 그 이야기가 예측대로 흘러가면 우리는 맥이 빠진다. “이거 완전 뻔한 얘기 아냐?” 더 이상 재미는 없다. 하지만 내 예측과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면 우리는 긴장한다. 이제야 비로소 이야기 흥미진진해지는 거다. 덧붙여 사소한 디테일이 관객의 예측을 미묘하게 벗어날수록 실재처럼 느낀다. 언제나 실제 사건은 우리의 예상을 벗어나기 마련이니까. 이 드라마는 군 특수부대라는 낯선 전문가 집단과 병원 전문의라는 또 다른 전문가 집단이 송중기와 송혜교의 얼굴을 하고 만나는 이야기다. 이들은 늘 각자의 전문적인 일 때문에 얽히고설킨다. 대부분 시청자는 이 두 전문가 집단이 뭘 하는지는 대충 알아도, 그걸 어떻게 하는지는 모른다. 따라서 그들이 주어진 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모든 사건은 낯설고 일반적인 예측과는 다르게 진행된다. 게다가 그 낯선 두 집단이 교묘하게 얽혀들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전혀 예측할 수 없다. 이렇듯 예측 불허의 사건이 마구 터지는 와중에 커플이 연애를 계속 이어가는 거다.

그렇다고 계속 예측 불허의 상황만 벌어져도 안 된다. 그러다간 황당무계한 이야기가 되어버리고 만다. 고로 재미를 유지하려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예측을 배반하며 동시에 충족시키는 줄타기를 해야 한다. 이 드라마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유시진과 강모연은 다시 만날 것이고, 둘은 서로 구하거나 도와줄 것이며, 그래서 서로의 감정을 더 확인할 뿐이라는 믿음을 시청자에게 줌으로써 이 줄타기에 성공한다. 변태 이사장이 등장하는 것도, 돈만 아는 현장 책임자가 끼어드는 것도, 뜬금없는 외국인 악당이 이들만 괴롭히는 것도 다 그 때문이다.

물론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보면 지금 우리 사회의 일면을 엿볼 수도 있다. 유시진 대위와 강모연 선생은 모두 각자의 조직에서 중간 정도 지위에 있다. 위치가 그러니 늘 외부 요인에 영향받으며, 든든한 빽도 없기에 늘 위태위태하고 아슬아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좌절할지언정 굴복하지는 않는다. 불합리한 횡포 앞에서 이성을 잃고 버럭 화를 내지도 않고, 차분하게 할 말을 하는 여유를 잃지 않는다.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그 자신감의 배경에는 자기 능력과 동료에 대한 믿음이 있다. 아무리 잘해도 조직이나 권력자의 눈 밖에 나면 한 방에 훅 가는 요즘 세상에서 이들의 뻔뻔할 정도로 당당한 태도는 그 자체로 멋지다. 이들은 아무리 밖에서 자신을 흔들어대도 감정에 휘둘리지 않으며, 운명이 던진 찰나의 순간을 낭비하지 않고 자기 것으로 만든다. 젊은이를 불합리하게 윽박지르고 기죽이는 세상에서 전문가로서의 능력과 자부심으로 일도 잘하고 연애도 하는 사람들이라니! 다시 살아도 지금보다 더 잘 살 수 없을, 그들의 삶을 지켜보는 것 자체가 많은 이들에게 잠깐이나마 행복을 제공한다면, 그것도 나쁘지는 않으리라.

장근영의 타심통

장근영은 심리학자다. 하지만 딱딱한 심리학자가 아니다. 게임 <리니지>를 소재로 심리학 논문을 발표하고, 영화를 보고 심리학 칼럼을 쓴다. 대중문화와 사회현상을 심리학이라는 큰 바탕 속에서 유연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매달 바라볼 거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장근영(심리학자)
Editor 서동현

2016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너무 예쁜 스니커즈
  • 2
    A BIGGER SPLASH
  • 3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 4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 5
    Silent Silver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THE STARTING GUN

    아스트로의 라키와 윤산하가 연기에 도전했다. 장르를 넓혀가는 그들은 활동 6년 차다. 즐길 줄 아는 여유는 생겼지만 또 다른 출발선에 서 있다고 했다.

  • FASHION

    IN MY POCKET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외출 필수 지참 아이템 6.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갓세븐 JAY B, 강렬하고 관능적인 패션 화보 공개 “겸손하게,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 INTERVIEW

    김선호, "연기만 할 수 있다면 어떤 모습이 되더라도 행복할 것 같아요"

    배우 김선호의 신비로운 아우라를 뿜어낸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LIFE

    베를리너를 설레게 하는 텔아비브의 맛

    이스라엘의 트렌드 시티 텔아비브의 스타 셰프, 유명 레스토랑이 베를린으로 몰려든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