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Imagine Incense

향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차원적인 존재다. 애써 설명하려 들지 말고, 영감이 되는 소재와 원료로부터 힌트를 얻어 상상하고 감상해보길

UpdatedOn October 30, 2015

1. 세르귀 50mL 15만2천원 세르주 루텐
2. 투스칸 레더 50mL 27만원 톰 포드
3. 보들레르 100mL 29만원 바이레도
4. 콜로니아 레더 오드 코롱 100mL 2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1. 세르귀 50mL 15만2천원 세르주 루텐 2. 투스칸 레더 50mL 27만원 톰 포드 3. 보들레르 100mL 29만원 바이레도 4. 콜로니아 레더 오드 코롱 100mL 2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1. 세르귀 50mL 15만2천원 세르주 루텐 

2. 투스칸 레더 50mL 27만원 톰 포드 

3. 보들레르 100mL 29만원 바이레도 

4. 콜로니아 레더 오드 코롱 100mL 24만5천원 아쿠아 디 파르마 제품

LEATHER

1. 짙은 갈색빛만큼 오래 무르익은 듯 깊고 진한 향이다. 관능적인 모로칸 앰버 계열로 시작해 은은한 가죽 향을 남긴다. 
2. 부드럽고 매끈한 가죽에선 딱 이런 냄새가 날 거다. 매력적인 사프란 향을 더한, 잘 다듬은 스웨이드 같은 향이다.
 3.블랙 페퍼의 톡 쏘는 향을 더해 강인하고 이국적인 느낌의 가죽을 떠올리게 한다.
 4.산뜻한 시트러스 계열의 톱 노트에 가죽의 가장 신선하고 부드러운 향만 담아 부담감 없는 깊고 부드러운 향취를 풍긴다.

1. 올 굿 띵스 30mL 10만원 러쉬
2. 154 100mL 17만8천원 조 말론
3. 마라케시 인텐스 50mL 9만5천원 이솝 제품.

1. 올 굿 띵스 30mL 10만원 러쉬 2. 154 100mL 17만8천원 조 말론 3. 마라케시 인텐스 50mL 9만5천원 이솝 제품.

1. 올 굿 띵스 30mL 10만원 러쉬 

2. 154 100mL 17만8천원 조 말론 

3. 마라케시 인텐스 50mL 9만5천원 이솝 제품.

WOOD

1. 술에 취해 비틀거리며 어두운 지하실로 내려갔을 때의 짙은 향기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다. 매캐한 향에 잣나무의 상쾌한 향을 더했다.
2.우디 계열의 묵직하고 강렬한 향이 강인하게 뒤따른다.
3.타는 듯한 유창목의 향으로 시작해 부드러운 머스크를 더한 잔향이 남는다.
4.향긋한 샌들우드 향에 카다멈, 클로브 등 진한 오리엔탈적인 향과 일랑일랑, 재스민 등 산뜻한 꽃 향을 균형 있게 섞어 원초적인 향으로 완성했다.

1. 토바코 우드 50mL 27만원 톰 포드
2. 아쿠아 디 콜로니아 타바코 토스카노 100mL 17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3.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50mL 31만3천원 프레데릭 말 제품

1. 토바코 우드 50mL 27만원 톰 포드 2. 아쿠아 디 콜로니아 타바코 토스카노 100mL 17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3.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50mL 31만3천원 프레데릭 말 제품

1. 토바코 우드 50mL 27만원 톰 포드 

2. 아쿠아 디 콜로니아 타바코 토스카노 100mL 17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3.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50mL 31만3천원 프레데릭 말 제품

CIGAR

1.담배의 한 종류인 독하에서 영감을 받았다. 송진, 매캐한 아로마 향의 시가, 부드러운 허브 등을 더해 아랍의 열정을 표현했다.
2.담뱃잎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독특한 풍미로 유명한 토스카나 시가의 향에 바닐라, 화이트 머스크의 부드러움을 더했다.
3.사실 가장 핵심적인 향은 부드러운 오리엔탈풍 장미 향이다. 그 향긋함을 진한 시가의 느낌으로 에워쌌다. 첫 향은 강렬하게 터지고, 시가 향이 서서히 걷히며 부드러운 장미 향이 어우러진다.

1. 우드 캐시미어 무드 70mL 47만5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2. 이리스 뿌드르 50mL 25만5천원 프레데릭 말
3. 오리지날 상탈 75mL 34만8천원 크리드 제품

1. 우드 캐시미어 무드 70mL 47만5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2. 이리스 뿌드르 50mL 25만5천원 프레데릭 말 3. 오리지날 상탈 75mL 34만8천원 크리드 제품

1. 우드 캐시미어 무드 70mL 47만5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2. 이리스 뿌드르 50mL 25만5천원 프레데릭 말 

3. 오리지날 상탈 75mL 34만8천원 크리드 제품

CASHMERE

1.캐시미어의 강인하고 듬직한 면모를 뚜렷하게 드러냈다. 오랜만에 캐시미어 스웨터를 꺼냈을 때의 짙은 향취 같다고나 할까.
2.클래식하고 포근한 캐시미어의 전형적인 이미지를 떠올리게 한다. 가장 비싼 자연 원재료라는 이리스에 머스크, 바닐라, 통카 콩을 등을 더해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캐시미어를 표현했다.
3.인도 문화에서 영감을 얻어 계피, 코리앤더, 라벤더, 로즈메리 등 향신료와 허브를 한가득 배합했다. 깊고 진한 향이 고전적인 품위를 발산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서정엽
EDITOR 최태경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CUT&SEW
  • 2
    올여름 주구장창 신을 10만 원 이하의 플립플롭 브랜드 4
  • 3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 4
    THE NEW, NERDY
  • 5
    Intensive Bomb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LIFE

    나만 배불러

    비싼 이적료에, 높은 주급 따박따박 받는 축구 스타들. 그렇다고 모든 선수들이 받은 만큼 플레이를 펼치는 것은 아니다. 뛰지 않아도 월급이 오르는 마법을 보인 ‘먹튀’ 선수도 있다. 지난 2019/20시즌 유럽 축구를 정리하며, 누가 제일 배불리 먹었는지 찾았다.

  • FASHION

    그들만의 스타일

    색이 뚜렷한 6명의 젊은 스타일리스트와 그들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스타일링 포인트.

  • VIDEO

    Real Explorer

  • LIF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요즘 바이브 이센스 미리보기

    요즘 바이브 이센스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 화보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