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cene of ARENA

한낮의 찌는 더위는 달이 차도록 식을 줄 몰랐다. 땀과 함께 스며든 8월의 잔상들처럼.<br><br> [2008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8

1. 압구정 CGV 근처에 새로 생긴 카페 마뉴버(Maneuver). 자우림의 김윤아가 열었다는 이곳의 치킨 리조토는 닭 국물에 조린 쌀과 바삭바삭한 닭 껍질의 조화가 일품이다. 02-549-0706 2. 마감 중에 열리는 올림픽은 그림에 떡이다. 한 박자 느린 DMB폰으로 경기를 시청하는 김민정 기자는 저 경기장 안에 있는 이들이 세상에서 제일 부러웠다고. 3. 성범수 기자의 인테리어 화보 속 보일 듯 말 듯 숨은 검은 독거미의 실체. 4. 휴대폰 사용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뉴스 보도가 있었다. 어린이들은 사용을 줄이고 최대한 머리에서 떨어뜨려놓는 것이 좋단다. 그래서 휴대폰 알람 대신 선택한 앤티크한 알람 시계. 단돈 6천원에도 이케아는 이렇게 멋진 시계를 만든다.
5. 녹사평역 언덕에 위치한 지중해식 레스토랑 에이프 위드 파이프(ape with pipe). 그곳에서 호박 수프를 곁들인 연어 타파스를 먹고 나면 상쾌한 기운이 솟아난다. 02-749-0903 6. 새롭게 발매된 소니의 바이오 노트북. 이기원 기자가 행사에서 직접 만져봤는데,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고. 7. 도산공원 근처의 멋진 숍마다 그려진 프랑스 www.ttoma.tv의 노란 고양이. 세계 전역으로 뻗어나가는 이 노란 고양이를 만나면 반갑게 손이라도 흔들어보자. 사진의 그림이 그려진 곳은 아틀리에 앤드 프로젝트의 천장. 8. 신사동 카페 터틀 앤 래빗에는 굳오브닝 (goodovening.co.kr)
에서 들여오는 제대로 된 컵케이크들이 있다. 여자친구를 데려가면 센스 있는 남자라는 소리 좀 듣겠다. 02-548-7488
9. 영국 <아레나>에서는 가끔 여자 나체로 도배된 이런 멋진 카드를 선보인다. ‘청담동 클럽’은 심지어 이 황홀한 카드들을 인테리어 소품으로 사용하고 있다. 10. 부암동에선 오르막길이 너무 가팔라 싱글기어 크루저로 오르기엔 매우 버겁다. 11. 김가영 기자의 ‘유유상종’ 화보 촬영 중 스튜디오에 들른 모델 휘황. 이날의 모델이었던 커뮤니케이션 디렉터 이창원과 친분이 있는 그는 안 웃고는 못 배길 포즈들을 한참이나 구경하다 유유히 사라졌다. 12. 안국역 앞 아기자기한 2층 건물엔 디자인 브랜드 mmmg의 카페가 있다. 팥빙수에 꽂힌 깃발이 꼭 눈 쌓인 에베레스트처럼 시원하다.
13. 게스트 에디터 김창규가 구입한 카메라는 1975년에 라이쯔와 미놀타가 합작한 CL. 렌즈 두 개와 스트로보까지 구입했더니 순식간에 지갑이 헐렁해졌다. 14. 밤늦은 시각 KBS 9층 보도국의 잠들지 않은 모습. 이지영 기자는 <추적 60분> 동행 취재로 하루를 보냈다. 15. 인사동 서머셋 팰리스 레지던스 1층에 위치한 독일식 레스토랑 베어린(B?lin)의 소시지. 외국인 가득한 레스토랑에 앉아 크롬바커 맥주와 곁들였더니 유럽이 따로 없다. 02-722-5622 16. 지난 7월 31일 10 꼬르소 꼬모에서 열린 띠어리 F/W 프레젠테이션 & 파티에 DJ를 맡은 류승범.
   
17. 중고 CDP와 함께 탈(脫)MP3를 선언한 게스트 에디터 김창규. MP3의 음질에 만족하지 못한 그는 CD로 회귀를 모색하던 중 신형보다 구형의 음질이 훨씬 뛰어나다는 정보를 입수. 소니의 EJ1000을 선택했다. 귀도 즐겁고 음반산업도 살리는 1석2조의 효과. 18. 이지영 기자가 ‘버스 투어’ 취재 중에 발견한 가회동 길.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OLDIES BUT GOLDIES
  • 2
    떠나자! 워케이션
  • 3
    위대한 지휘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LIFE

    스트레스 타파! 매운맛 노포 맛집 4

    제대로 '맵부심' 부릴 수 있는 곳.

  • FASHION

    생로랑의 겨울

    농염하고 우아하다. 생 로랑이라는 관능의 표상.

  • FILM

    예쁘다, 유빈

  • FILM

    이준기라는 장르

  • LIFE

    일론 머스크는 무엇인가

    비디오 게임에 중독됐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백인 소년은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CEO 일론 머스크가 되어 이렇게 말한다. “저는 전기차를 재창조했고, 지금은 사람들을 로켓선에 태워 화성에 보내려 하고 있습니다. 그런 제가 차분하고 정상적인 친구일 거라고 생각하셨나요?” 그럼 그를 어떤 친구라고 생각해야 할까? 항공우주공학자, 경영 전문가, 일론 머스크 전기 번역가에게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