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신의 한 수

여름옷은 한 끗 차이가 품격을 좌우한다.

UpdatedOn August 26, 2015

여름옷은 한 끗 차이가 품격을 좌우한다.



The Real McCoy’s
생김새가 범상치 않다 했더니 밀리터리 옷을 재현해 만드는 브랜드 리얼맥코이다. 이 재킷 역시 1947년 미 육군에서 입던 쿠킹 재킷을 응용했다. 그 당시 취사병이 테일러드 재킷을 입었다는 것도 놀랍지만 더 이색적인 부분은 커프스다. 불을 사용할 때 커프스 라인에 불이 옮아 붙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안한 것. 실제로 버튼이 없어 소매를 접기 용이하고 펴거나 끝만 살짝 접어도 포춘 쿠키처럼 귀여운 모양이 연출된다. 32만5천원 오쿠스에서 판매.


The Part And The Whole
낯선 국내 브랜드다. 의역하면 ‘부분과 전체’ 정도인데, 옷을 보면 왜 이런 이름을 지었는지 수긍이 간다. 추측하건데, 부분의 요소들이 전체를 결정한다고 생각하는 것 아닐까? 그렇다면 그들이 주장하는 ‘부분’을 보자. 뒤판에 앞판과 같은 버튼을 달았다. 옆선에서도 같은 디테일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런 요소들은 기존의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에서도 많이 시도했다. 하지만 그들과 다른 것은 디자이너의 재치나 독창성에 그치지 않고 브랜드의 전체 콘셉트와 이어진다는 것이다. 앞으로 이 브랜드의 ‘부분’을 신경 써서 봐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19만5천원 쿤에서 판매.


Lot Holon
여름철에 모직 팬츠를 가장 우아하게 입는 방법은 뭘까? 와이드 핏에 무심하게 플립플랍을 신는 정도? 뭐 대충 그와 비슷한 그림이 그려진다. 롯홀론의 이 팬츠는 와이드 팬츠이면서 독특한 부분이 있다. 허리춤에 달린 D링 벨트인데, 이것은 단순히 허리를 여미는 역할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여미는 정도에 따라 팬츠의 전체 실루엣이 결정 나기 때문이다. 원리는 이렇다. 일단 허리 부분의 원단이 여유 있어 도복이나 한복을 여밀 때와 입는 방식이 비슷하다. 그래서 자신의 옷처럼 착 감기는 맛이 있다. 53만5천원 비이커에서 판매.


System Homme
흰색 민무늬 티셔츠는 여름철 냉면과도 같다. 냉면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고 요리 방법도 간단하지만 맛의 차이가 분명하다. 흰색 티셔츠도 마찬가지. 언뜻 비슷해 보이지만 미묘한 차이에서 구매가 결정 나니까. 시스템 옴므의 이 티셔츠는 원단의 끝이 이중으로 되어 있어 다부지고 표면도 부드럽고 매끈하다. 단순한 흰색 티셔츠지만 시스템 옴므의 브랜드 정체성을 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양쪽 옆면에는 지퍼를 달았다. 우리가 재킷을 입고 앉을 때 아래 단추를 푸는 것과 같은 역할을 한다. 지퍼를 열고 앉으면 티셔츠에 생기는 주름을 삭제할 수 있다. 뱃살이 두둑할수록 이로운 디테일이다. 가격미정.


Kenneth Field
일본을 기반으로 한 케네스필드는 디테일이 많은 브랜드다. 그러다 보니 종종 과하거나 불필요한 요소들이 눈에 띈다. 그들의 다양한 시도 중 특장적인 디테일 하나를 꼽자면 양쪽 사이드의 레이스 장식이다. 이 디테일은 이번 시즌 대부분의 쇼츠에 공통적으로 사용됐는데 꽤 이색적이다. 허리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다는 기본 목적 외에도 길게 늘어트린 코튼 레이스가 장식적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일차원적인 옷차림이 보편적인 여름철 스타일링에 작은 변주로 괜찮은 선택일 수 있겠다. 13만5천원 P.B.A.B.에서 판매.


Nigel Cabourn
예전 군복에서 디테일을 가져오는 나이젤 카본의 꼼꼼함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들이 재현해내는 디테일은 수많은 브랜드의 표준이 되곤 하니까. ‘봄베이 쇼츠’라는 이름의 이 팬츠 역시 비범한 디테일을 장착하고 있다. 허리 부분에 달린 벨트가 X자로 교차되어 양 옆면에 달린 버클에 여밀 수 있는 디자인이 그것. 이 팬츠는 ‘구르카 쇼츠’로도 불리는데, 구르카는 영국령 인도군의 구르카병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막상 입어보면 번거로운 면이 없진 않지만 상의를 넣어 입으면 마치 챔피언 벨트라도 찬 것 같은 든든함을 느낄 수 있다. 46만9천원 오쿠스에서 판매.

PHOTOGRAPHY: 박원태
MODEL: 노성수
ASSISTANT: 이상훈
EDITOR: 이광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Model 노성수
Assistant 이상훈
Editor 이광훈

2015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 2
    ICONIC DNA
  • 3
    THE CASHMEREOF ZEGNA
  • 4
    나트랑에 가면
  • 5
    어디어디 떴나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박은빈, 책임감은 더 단단해졌다.

  • INTERVIEW

    감독 이병헌

    이병헌 감독을 에이어워즈 프로그레시브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는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마니아 팬을 양산했다. 감독 이병헌과 ‘제네시스 G90’가 만들어낸 빛나는 순간.

  • REPORTS

    사진첩 - 박준우

    휴대폰 사진첩에는 한 사람의 생활과 생각이 담기기 마련. 여기 6명의 유명인들이 <아레나>를 위해 자신들의 소박한 사진첩을 공개했다. 가식과 긴장을 걷어내니 그들의 또 다른 면모가 드러났다.

  • VIDEO

    4가지 기술

  • LIFE

    제 76회 칸 영화제의 기록

    칸으로 출장을 떠난 배우들이 기록한 순간 5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