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라이터를 켜라

최근 들어 젊어진 S.T. 듀퐁을 느꼈다면 모두 이 남자 때문일 터. 2006년부터새롭게 S.T. 듀퐁의 수장을 맡게 된 알랭 크레베(Alain Crevet). 그가 S.T. 듀퐁 1백3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br><br>[2008년 5월호]

UpdatedOn April 27, 2008

Photography 김지태 GUEST EDITOR 이광훈

한국에 온 것을 환영한다. 당신을 잘 모르는 <아레나> 독자들을 위해 자기 소개를 해달라.
S.T. 듀퐁의 CEO가 된 지 1년 반이 되었다. 나는 2000년까지 멕시코와 라틴아메리카에서 프록터&갬블(Procter&Gamble)의 총지배인과 부사장을 역임하였고, 2000년부터 2005년까지 LVMH그룹의 브랜드 지방시의 퍼퓸&코즈메틱 파트 CEO를 지냈다.

S.T. 듀퐁의 새로운 수장으로서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는?
S.T. 듀퐁은 1백35년간 소수 사람들에게 집중해왔지만 새로운 관리팀과 함께 S.T. 듀퐁을 상위 포지셔닝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다.

1백35주년을 기념하여 출시한 신제품에 대해 설명해달라.
첫 번째로 가죽류에 있어 우리는 가방과 액세서리를 포함한 ‘디아망(Diamant)’ 컬렉션을 론칭했다. 디아망 컬렉션의 가죽은 전 세계 단 하나뿐인 데 다이아몬드 가루를 태닝에 사용하여 외부 충격에 강하며 우아함을 지니고 있다. 두 번째로 필기구에 있어 ‘네오-클래식 프레지던트(Neo-Classic President)’라는 놀라운 펜을 출시한다. 이 필기구는 1973년 S.T. 듀퐁의 초창기 모델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아르헨티나의 유명 조각가인 파블로 레노소(Pablo Reinoso)가 디자인했다. 우리는 전통과 필기의 예술이 녹아 있는 아름답고 매끈한 디자인의 이 펜을 4GB의 USB와 필기구가 결합된, 세계에서 가장 파워풀한 필기구라 칭하고 있다. 세 번째로 라이터에 있어 우리는 다이아몬드와 래커를 결합한 프리스티지 라인과 시가 애호가들과 야외 활동에 맞는 터보 플레임의 럭셔리 라이터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금연 열풍이 분다. 금연이 라이터 매출에 영향을 끼치는지 궁금하다.
이러한 질문을 자주 받는 편이다. 그럴 때마다 나는 숫자들을 말하곤 한다. 우리는 한 해 7만 개의 라이터를 판매하고 있고 지구상에 흡연자 수는 10억 명이다. 그러므로 작은 수량의 상품과 그에 맞는 마케팅으로 우리는 판매를 신장시킬 수 있을 것이며 지금보다 더욱 우수한 라이터 브랜드로서 우위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S.T. 듀퐁의 경쟁 브랜드는 어디인가? 또 그들과 S.T. 듀퐁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우리는 남성 럭셔리 아이템을 주로 다루기 때문에 종종 몇몇 훌륭한 브랜드들과 비교되곤 한다. 가장 비슷한 포지션의 브랜드로는 던힐을 들 수 있는데 제품군이 비슷하지만 던힐은 영국 신사의 스타일을 보이는 반면, S.T. 듀퐁은 파리지엔의 우아한 프렌치 스타일이라는 차이점이 있다.

마지막으로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상품을 꼽아 <아레나> 블랙칼라 워커에게 추천한다면?
하나만 고르는 것은 어렵지만 나는 디아망 컬렉션의 USB 키와 펜이 결합된 ‘네오-클래식 프레지던트(Neo-Classic President)’ 펜을 추천하고 싶다. 이는 전통과 현대가 절묘하게 결합된 하나의 예술 작품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지태
GUEST EDITOR 이광훈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 2
    PERFUME BUBBLE
  • 3
    맥스러움, 롯스러움
  • 4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5
    Now We are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 CAR

    2020년의 시승기

    올해도 어김없이 새 차는 쏟아졌고, 무수한 시승회가 열렸다. 시승기 써서 먹고사는 기자들의 손은 바빴고, 언제 무슨 차를 탔는지 가물거릴 정도로 많은 차와 바이크를 타고 한국 곳곳을 달렸다. 시승기 좀 쓴다는 사람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시승회다.

  • LIFE

    NFT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착취당하나

    NFT가 게이머를 ‘현질’로부터 자유롭게 해주리라 기대했다. NFT는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통용될 화폐이자, 빛이었다. 하지만 이론과 현실은 다르다. 현재 출시된 NFT 게임들은 게이머를 자유롭게 하지 않는다. 오히려 게임에 더 단단히 종속시킨다. NFT 게임이 공격적이고 착취적이라는 목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

  • AGENDA

    안경 미남

    남자들이 안경 공방을 찾는다. 미남 지수를 5점쯤 가뿐히 올릴 수 있는 안경을 직접 만들 수 있어서다.

  • LIF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