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발명품

어떤 러닝화는 러닝화가 아니다. 신념이 구현된 발명품이다. 나이키 프리의 기원에 관한 이야기.

UpdatedOn April 30, 2014

아마 많은 사람들이 모를 것이다. 좋은 운동화를 손에 들었을 때의 마음을. 발을 집어넣기 전에 먼저 가슴이 뛴다. 운동화를 이리저리 헤집듯 살펴보고 밑창을 손가락으로 눌러보고 갑피를 당겨보고 끈을 넣는 구멍의 배열 상태를 본다. 그리고 냄새를 맡는다.
새 운동화에는, 특히 놀라운 새 운동화에선 산뜻한 고무 냄새가 난다. 웃기고 있네, 라고 말할 것이다. 그렇다, 웃기고 있는 게 맞다. 하지만 운동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웃기는 과정을 사랑할 것이다. 발이 아니라 눈이, 마음과 뇌와 손이 먼저 운동화를 만나는 과정을.

나이키 프리와 플라이니트를 처음 봤을 때 기뻤다. 나이키 프리는 밑창이고 플라이니트는 갑피다. 프리는 단어 뜻 그대로 발에 자유를 부여하는 밑창이고 플라이니트는 하늘을 날 만큼 가벼운 소재인 실로 짠 갑피다. 짧은 설명으로는 전율의 감정을 이해시킬 수 없다. 프리는 2004년에 태어났다. 밑창을 수십 개의 작은 네모 모양으로 절개했다. 프리는 발의 움직임이 불규칙적이라는 사실에 착안해서 만들어졌다. 프리의 작은 네모는 각각 유연하게 반응하며 발의 움직임을 읽었다. 발바닥을 세분화해서 받아들이는 정교한 판이었던 것이다. 그래서 발과 지면 사이의 간격이 줄었고, 충격은 밑창 속으로 온전히 스며들었다.

뿐만 아니라 프리는 발을 강화시켰다. 이를테면 발바닥의 근육을 자극했다. 인간에게 가장 유익한 러닝은 맨발로 하는 러닝이라는 것이 여러 연구를 통해 증명되었다. 대부분의 운동화는 발바닥을 둔하게 만든다. 하지만 프리의 수십 개의 작은 네모는 발 근육을 자극한다.

플라이니트가 러닝화에 본격적으로 이식된 건 2012년부터다. 작년에 나이키 미국 본사에서 직접 봤는데 강하고 질기고 가벼웠다. 당시에 테스트용 러닝화를 신고 잔디 구장을 달렸다. 플라이니트는 발에 꼭 맞는 핏을 제공한다. 니트 소재니 바람은 당연히 잘 통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지지력이었다. 부드러운 니트지만 발을 러닝화 바닥에 누르듯 밀착됐다. 굉장한 힘이었다. 그런데 가해지는 힘의 정도가 달랐다. 움직임이 많은 곳은 상대적으로 느슨했다. 그래서 강한 지지력이 발의 움직임을 방해하지 않았다.
프리도 물론 그렇지만 플라이니트는 발명품이라고 부르는 게 옳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내추럴 모션(Natural Motion)
2014 나이키 프리 4.0 플라이니트는 ‘내추럴 모션’이라는 디자인 철학에 기반을 두고 만들어졌다. 이 놀라운 러닝화는 신체가 가진 선천적인 동작이 자연스럽게 구현되도록 돕는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밑창과 갑피는 발의 움직임을 안정적으로 지지한다. 밑창은 육각형 패턴으로 절개되었고, 갑피는 마치 니트처럼 가벼운 실로 짜였다.

그리고 최근 나이키 프리 밑창과 플라이니트 갑피가 합쳐진 러닝화 나이키 프리 4.0 플라이니트가 출시됐다. 손에 들고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역시 심장이 뛰었다. 가장 놀라운 변화는 프리의 모양이었다. 육각형으로 절개되었다. ‘몸은 전방을 향해 직선 이동하지만, 발은 지면에 닿을 때 약간 회전한다’는 나이키 스포츠 연구소의 리서치 결과에 착안한 결과다. 이 혁신적인 밑창은 발이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다.

플라이니트 역시 진화했다. 플라이니트의 핵심은 발을 부드럽고 강하게 지지한다는 것이다. 지지하는 정도, 즉 압박하는 힘의 정도가 강해야 할 부분과 약해야 할 부분이 더 정교하게 설계됐다. 예를 들어 뒤꿈치는 다른 부분보다 압박을 적게 받도록 ‘세팅’되었다. 발이 지면에 닿을 때 발목을 축으로 뒤꿈치가 약간 회전하기 때문이다. 플라이니트가 그러한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특히 이 움직임에 관해서 플라이니트와 프리의 조합은 상승 효과를 발휘한다. 프리 뒷부분 바깥쪽에 마찰력이 강한 소재를 부착시켰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발뒤꿈치와 발목이 안쪽으로 움직인다. 인체공학적인 설계의 원리다.

나이키 프리 4.0 플라이니트의 이러한 특징들은 ‘내추럴 모션’이라는 나이키의 디자인 철학에 바탕을 두고 있다. 신체가 가진 고유의 동작을 방해하지 않는 것, 그것을 달리는 에너지로 부양시키는 것이 내추럴 모션의 핵심이다. 그래서 인류가 가진 몇 개의 운동화는 그저 신고 달리는 도구가 아니라 철학이 구현된 개념 물체다. 나이키 프리 시리즈는 그 드문 러닝화 중 하나다.

나이키의 공동 창립자이자 육상 코치였던 빌 바우어만은 “가장 중요한 것은 신발이 아니라 발”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수의 신체와 동작에 집중해서 신발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믿었다. 하나의 열매처럼, 깊은 상징처럼, 소멸하지 않는 정신처럼, 심장을 뛰게 하는 발명품이 이렇게 태어난 것이다.

editor: 이우성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우성

2014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MISTY BLUE
  • 3
    My Old Classic
  • 4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5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NEO GENDER

    요염한 디테일, 우아한 실루엣의 이토록 투박한 뉘앙스.

  • INTERVIEW

    AB6IX 'BE MYSELF' 미리보기

    AB6IX, 각자의 개성을 드러낸 4인 4색 ‘Be Myself’ 화보 공개

  • INTERVIEW

    박찬욱 감독, “디테일에 모든 것이 있다”

    박찬욱 감독, 영화관을 드러낸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VIDEO

    Real Explorer

  • LIFE

    별처럼 빛나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