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수리 수리 차수리

애인보다 자동차가 나은 건, 내 맘대로 고칠 수 있다는 것. 채워도 채워도 성에 차지 않는 자동차 공구들, 그것도 가슴 떨리는 페라리 로고가 잔뜩 붙은 스페셜 라인으로 소개한다. <br><br> [2007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7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My Endless Blue
  • 2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3
    블랙 맘바 레거시
  • 4
    IN TIME
  • 5
    어디서 하세요?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INTERVIEW

    조선 펑크

    기타와 보컬을 맡은 정예원과 베이시스트 고다현, 드러머 양지연으로 구성된 펑크 밴드 럼킥스. 이들은 바란 대로 곧 미국 투어를 갈 수도 있고, 드랙 공연을 할지도 모르며, 결국 모두가 보는 무대에서 스스로를 증명할 것이다. 조선 펑크가 여기까지 왔다고.

  • INTERVIEW

    김소연의 진심

    김소연은 28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그때나 지금이나 방부제 미모이지만 드라마 속 김소연은 조금씩 다르다. 새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새로운 얼굴을 갖기 때문이다. 김소연과는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펜트하우스> 이후 변화와 내년 방영 예정인 <구미호뎐1938> 제작 과정에 대해 들었다. 그녀는 질문마다 진심을 다해 답했다.

  • LIFE

    커피가 베이글을 만났을 때

    샌프란시스코는 외롭다. 온라인 데이팅 앱 ‘커피 미츠 베이글’을 받았다.

  • INTERVIEW

    우리 시대 청년 사업가-염정업

    좋아서 시작했고, 재밌어서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한다. 지금 우리가 만난 사업가들은 물성을 다룬다. 공간과 가구, 음식, 식물, 책을 만드는 남자들이다. 20대는 아닐지언정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개척하기에 그들은 젊다. 마음만큼 생각도 청춘이라 청년 사업가라 부른다.

  • FASHION

    UNDER THE NECK

    감고, 두르고, 걸고, 목 아래로 여섯 가지 변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