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entleman Quality

예나 지금이나 본질적으로 신사의 멋은 크게 다르지 않다.

UpdatedOn December 29, 2012




<다플리토 후작> 1925 타마라 드 렘피카
폴란드 태생의 여성 화가, 타마라 드 렘피카 특유의 화풍이 돋보이는 작품. 다플리토 후작의 요염한 눈매, 섬세한 손 그리고
조금도 구겨지지 않은 완벽한 스타일을 기하학적 형태와 뚜렷한 명암으로 표현했다. 그 자태가 1백 년 전이 아니라 딱 요즘 신사 같다.    
+                                        
(왼쪽부터) 감색 악어가죽 무늬 지갑 56만9천원 유니페어, 푸른빛과 금장이 조화로운 만년필 1백90만원 워터맨, 로즈 골드로 우아함을 더한 라이터 1백59만원 S.T.듀퐁 제품.

 

<피렌체에서의 자화상>
1907 막스 베크만 
독일의 대표적 표현주의 작가인 막스 베크만이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그린 자화상. 그는 초창기 인상파의 영향을 받다가 1차 세계대전 중에 표현주의로 전향했는데, 생동감 있는 붓 터치로 보아 그의 초기 작품임을 알 수 있다.
+
(위부터) 우아한 곡선의 미를 잘 살린 검은색 라이터 1백85만원 S.T.듀퐁, 격자무늬가 은은하게 새겨진 검은색 카드지갑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교장> 1955 르네 마그리트 
벨기에의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 그의 그림에 자주 등장하는 중절모 신사의 뒷모습을 그린 유화. 낮과 밤이 공존하는 황무지 배경과 그의 머리 위에 있는 하현달이 현실과 이상의 괴리감을 더욱 증폭시키는 듯하다. 
+
(위부터) 흰색 자개 장식이 들어간 커프링크스 80만원대 까르띠에, 면 소재의 진회색 포켓치프 가격미정 프라다, 둥근 프레임의 검은색 뿔테 안경 30만원대 블랙 아이웨어 by 모드팝 제품.   

 

<아버지>
1844 귀스타브 쿠르베
프랑스 화가, 귀스타브 쿠르베가 농부인 자신의 아버지를 그린 초상화로 사실적인 질감 묘사가 감동적인 작품. 
+
(왼쪽부터) 단순하지만 무게감이 느껴지는 카키색 여권지갑 가격미정 루이 비통, 자연스럽게 들어간 주름이 멋스러운 타조 가죽 지갑 66만9천원 유니페어 제품.

 

<앙소의 초상>
1843 귀스타브 쿠르베
그의 초기작. 인물의 완고한 성격까지 드러나는 사실적인 묘사가 돋보이는 공무원 앙소의 초상화다. 당시 쿠르베는 앙소의 바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그림 속 격자무늬 바지로 갈아입게 했다고 한다.
+
(위부터) 뚜껑 윗면에 불도그의 얼굴을 새긴 검은색 만년필
80만원대 알프레드 던힐, 표면의 무늬가 독특한 갈색 가죽 동전지갑 21만원 에팅거 by 지스트리트
494 옴므, 격자무늬 은색 라이터 79만원 S.T.듀퐁 제품.

 

<부카르 박사의 초상> 1929 타마라 드 렘피카
모든 것을 가진 듯한 남자의 당당한 모습을 화폭에 담았던 타마라 드 렘피카. 첫눈에도 약간 요란해 뵈는 트렌치코트는 자세히 보면 금세 다림질해서 풀을 먹인 의사 가운이라는 정체를 드러낸다. 부카르 박사는 신약을 개발하는 의사이자 학자였다.    
+
(위부터) 육각 형태를 지닌 금색 펜 7천원·흰색 가죽 위를 지나는 검은색 스티치가 눈에 띄는 가죽 지갑 가격미정 26만원 모두 딜러 by 맨메이드 제품.

 

 <에리스토프 왕의 초상> 1925 타마라 드 렘피카
타마라 드 렘피카는 항상 상류층 사람들과 교류를 시도하였고, 사교계의 중요한 초상화가가 되었다. 중후한 매력의 신사를 완벽하게 그려낸 이 작품 역시 그녀의 ‘프라이빗 컬렉션’ 중 하나다.  
+
(왼쪽부터) 가죽으로 만든 부토니에·두께감이 있는 보라색 펜·낙타 가죽 소재의 파란색 아이폰 케이스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존 싱어 사전트의 초상>
1890 조반니 볼디니
주로 상류층 인사들의 초상화를 그리던 동시대 화가 존 싱어 사전트를 그린 작품. 즉, 화가가 화가를 그린 것이다. 이탈리아 화가, 조반니 볼디니는 존 싱어 사전트 특유의 여유와 우아함을 담대한 화법으로 담아냈다.
+
(위부터) 간결하고 차분한 느낌의 검은색 만년필 90만원대 몽블랑, 중세 기사의 얼굴이 새겨진 검은색 펜 가격미정 프라다, 흑백의 모던함이 담겨 있는 만년필 25만원 워터맨 제품.

 

<창가의 젊은 남자>
1875 귀스타브 카유보트
프랑스 화가, 귀스타브 카유보트가 테라스 난간 앞에 선 남동생을 그린 유화로 창밖의 화사한 풍경과 어둡고 강렬한 오렌지 컬러로 구성된 방 안이 서로 극대비되는 작품. 
+
(왼쪽부터) 곡선의 유려함과 직선의 예리함이 공존하는 펜
69만원 S.T.듀퐁, 오렌지색 악어가죽 카드지갑 56만9천원 유니페어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 2
    YOUNG!WOO
  • 3
    SPRING, SPRING
  • 4
    UNFAMILIAR SUIT
  • 5
    크기별로 알아보는 골프 에센셜 백 4

RELATED STORIES

  • ISSU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ISSU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ISSUE

    이란, 세 소녀

    히잡 시위를 계기로 이란은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혼란기를 겪고 있다. 혁명의 주체는 시민이고 시위대를 이끄는 이들은 히잡을 벗어던진 10대, 20대 여성이다. 세상은 혼란할지라도 일상은 계속되어야 한다. 이란의 10대, 20대 여성과 인스타그램 DM으로 짧은 대화를 나눴다. 혁명 속을 살아가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옮긴다.

  • ISSUE

    보이지 않는 공로

    영화 한 편엔 수없이 많은 제작자들의 정성과 노력이 담기지만 관객은 쉽게 알아차리지 못한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는 제작자들의 공로를 ‘제12회 해밀턴 비하인드 더 카메라 어워드’가 기린다.

  • ISSUE

    2022 Weekly Issue #2

    돌아보면 2022년 대한민국은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었다. 오미크론 확산부터 대선 이슈, 전쟁과 경제 이슈 등 매일이 격동의 나날이었다. 우리는 주 단위로 2022년을 돌아본다. 2022년 1월 첫째 주부터 11월 둘째 주까지 . 우리의 눈과 귀를 번뜩이게 한 국내외 이슈들을 짚는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이기는 백승호

    이겨낸 것도, 앞으로 이겨내야 할 것도 많은 백승호에게 남아 있는 목표를 물었다. 질문이 끝나기 무섭게 결국 ‘이기는 경기’라고 단언했다. 그럼 백승호의 모든 순간에는 목표가 우뚝 서겠지? 이기는 경기를 향하던 백승호가 잠깐 카메라를 향해 섰다.

  • REPORTS

    푸르른 감각

    차인철은 젊다. 물론 나이가 젊기도 하지만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도, 인생을 살아가는 감각도 젊다. 그래픽 디자인과 일러스트로 시작한 그는 공간을 만들고 채우는 일로 그 영역을 확장했다. 아트 디렉터 차인철의 젊은 감각은 어디서든 빛을 발한다.

  • INTERVIEW

    뜨겁게 정수정

    순간 집중력, 솔직함, 뒤끝은 없고, 승부욕은 있다. 정수정, 크리스탈은 열정을 자극하는 것들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 FASHION

    A NEW DAY

    퍼포먼스와 아름다움의 조화란 바로 이런 것.

  • LIFE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팬데믹 사태로 인해 그동안 모든 게 멈춰버렸던 2년이었다. 다시 시작되는 뮤직 페스티벌로 내재되어 있던 흥을 조금씩 꺼내 볼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