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ood friends

유유상종, 끼리끼리, 초록은 동색이요 가재는 게 편이라는 말들은 이들을 향한 단어요 문장이다. 이달 피렌체에서 열린 피티 워모의 떼 지은 남자들

UpdatedOn July 27, 2012




이 남자들은 모두 갈색 구두를 신었다. 그리고 재킷에 타이를 했다. 각기 다른 셔츠와 바지를 입었지만 스타일의 공통점은 분명히 존재한다. 수트를 캐주얼하게 변형해 ‘잘’ 입은 것. 들고 있는 동일한 스낵 봉투가 재미를 더했다.


(위) 베이지 톤의 타이와 셔츠, 재킷, 팬츠가 서로 잘 어우러졌다. 쓰고 있는 밀짚모자 그리고 미소까지 닮았다.
(아래 왼쪽) 신사의 품격이 여기에 있구나. 왼쪽 신사는 격식을 차려서, 오른쪽 신사는 위트를 가미한 스타일로 수트의 멋을 한껏 부렸다.
(아래 오른쪽) 흰 바지는 이렇게 컬러풀한 재킷과 함께하면 그 멋이 살아난다. 이들은 아침에 서로 전화했을 게 뻔하다. 태슬 로퍼까지 맞춰 신은 걸 보면.


수염 기른 모양까지 같아 쌍둥이처럼 보이는 두 남자의 화이트 셔츠 룩. 셔츠의 단추를 모두 잠그고 소매를 팔뚝 위까지 걷어 올린 부분까지 섬세하게 맞추었다. 긴 바지와 반바지, 다른 종류의 모자로 각자의 개성을 표출한 이들은 정말 절친일 것이다.


한 사람은 셔츠와 타이, 재킷까지 차려입고, 다른 한 남자는 티셔츠에 팬츠를 입고 스카프를 두른 상반된 룩이지만 구깃구깃 무심히 입은 옷차림은 이들의 패션 철학이 동일하다는 것을 말해준다.


(위) 흰 티셔츠와 카고 팬츠를 동일하게 입었으나 한 남자는 야구모자와 캐주얼한 배낭들을 주렁주렁 매달아 좀 더 빈티지하게, 다른 한 남자는 밀짚모자와 가벼운 백팩으로 깔끔한 옷차림을 연출했다. 하지만 원류는 같으니 서로를 관통하는 무언가가 보이지 않나.
(아래) 데님 셔츠를 입고 백팩을 멘 뒷모습이 아버지와 아들 같다. 심지어 배낭의 고리를 고정하지 않은 모습까지도 똑같다.


(위) 카리스마 넘치는 흰머리의 어르신 세 명은 오랜 친구인 게 틀림없다. 옷 입는 것뿐 아니라 구릿빛 피부마저 닮았으니.
(아래 왼쪽) 누가 먼저 이렇게 입자고 말했을까. 셔츠와 청바지 그리고 늘어뜨린 벨트, 롤업 시계, 선글라스… 뭐 하나 다른 게 없다. 놀랍다.
(아래 오른쪽) 톤 다운된 초록 바지가 회색 재킷과 제법 잘 어울린다는 사실을 이들을 통해 알았다. 각각 더블브레스트와 싱글 버튼 재킷을 입어 같은 듯 다른 느낌을 줬다.


헌팅캡을 쓴 두 남자는 블루 톤의 정돈되지 않은 옷으로 동질감을 보여주었다. 한 남자는 액세서리들을 원없이 사용했고 다른 한 남자는 스카프 하나로 멋을 살렸다. 빅 사이즈와 스몰 사이즈의 재미있는 조합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2
    파스타 파스타
  • 3
    SPRING, SPRING
  • 4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 5
    새로 오픈했습니다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LIFE

    여행에 미치다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ISSUE

    버버리 X 제이비

  • AGENDA

    신 스틸러

    2017 S/S 뉴욕 패션위크 런웨이에서 포착한 의외의 인물들.

  • LIFE

    현대 축구의 뼈대와 아이러니

    맨체스터 시티가 유럽 최고의 축구팀이 된 바로 지금 FC 바르셀로나에 대한 책을 읽어야 한다.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