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정우영, "지금처럼 즐겁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오래오래 하고 싶어요."

축구선수 정우영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ne 21, 2024

3 / 10

 

축구선수 정우영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를 만났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VfB 슈투트가르트 소속 선수이며 국가대표팀에서도 활약한 바 있다.

정우영은 최근 짧은 휴식기와 소속 프로팀 VfB 슈투트가르트의 프리시즌 일본 투어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는 “독일 생활이 벌써 7년 정도 됐네요. 10대 때 와서 그런지 적응도 됐고 여러모로 편하게 지내고 있어요. 무엇보다 운동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라는 점에서 만족스럽고요”라며 근황과 함께 인터뷰를 시작했다. 또한 최근 VfB 슈투트가르트가 분데스리가 2위로 도약한 점에 대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해서 기뻐요. 다음 시즌도 잘 준비해서 재밌게 해보려고요”라는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축구선수로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동안 경기장에서 너무 착하게 플레이하지 않았나 해요. 이제 더 욕심을 내도 될 것 같아요. 축구는 멋진 선의의 경쟁이지만, 어쨌든 상대 팀을 이기려고 노력하는 스포츠니까요. 덜 착하게 플레이하면 제가 잘하는 모습이 더 나오지 않을까 해요. 동료 선수를 믿고 패스도 잘하고 싶고, 공격수로서 자신을 믿고 골문을 더 두드리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라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정우영은 축구선수로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 ‘간절함’을 꼽았다. “잘하고 싶다는 간절함, 팀이 승리하기 위한 간절함 등등. 경기가 시작되면 온 힘을 다해 성실하게 달려요. 제가 진심으로 축구를 좋아하는지 되뇌고, 충분히 연습했다면 자신감을 갖고 뛰죠”라는 설명을 보탰다. 선호하는 축구 스타일에 대해서는 “공격적이고, 재빠르며, 재치 있는 플레이를 선호해요. 가장 좋아하는 축구선수는 프랑크 리베리예요. 그를 보면 선수로서 배울 점도 많고, 저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하게 돼요”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에게 목표에 대해 묻자 “부상 없이 건강하게 오래 축구선수로 활동하고 싶어요. 지금처럼 즐겁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오래오래 하고 싶어요. 그리고 팀에 도움이 되는, 더 나은 선수가 되고 싶고요”라고 말했다.

정우영의 남다른 모습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A Rainy Day
  • 2
    Silent Silver
  • 3
    브라보 토니 베넷
  • 4
    (아직은) 책이 할 수 있는 것
  • 5
    SUN SAILING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VIDEO

    [A-tv] TIME HOMME 아우터 - 차인철

  • LIFE

    떠나지 않는 휴가

    바빠서, 이 도시가 더 좋아서, 쉬고 싶어서. 휴가를 떠나지 않는 이들에게 그 이유에 대해 물었다.

  • FASHION

    여정의 동반자가 되어줄 보머자켓

    일상의 탈출구, 여정의 동반자가 되어줄 골든구스 저니 컬렉션.

  • LIFE

    베를린의 장맛 좀 볼까?

    호기심 넘치는 베를린 푸디들이 장맛에 사로잡혔다.

  • LIFE

    토트넘이 지금부터 흥미진진한 이유

    시즌 초반만 해도 선두 놀이를 하던 ‘행복넘’ 토트넘. 시즌 막바지인 현재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도 확신할 수 없는 처지에 몰린 ‘우울넘’. 이제 막 35라운드를 지난 토트넘은 무사히 시즌을 마칠 수 있을까. 올해도 우승컵을 놓친 케인과 손흥민은 토트넘을 탈출할 수 있을까. 새로운 사령탑은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을까. 시즌 초반보다 더 흥미진진해진 토트넘의 여름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