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UpdatedOn June 14, 2024

 

CHS - HIGHWAY

여름 하면 CHS, CHS 하면 여름이다. 2018년 ‘땡볕’으로 시작해 ‘LAST SUNSET’, ‘밤바다’, ‘늦여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곡이 여름과 맞닿아 있다. 이들은 무더위의 낭만을 주입하고 우리는 속수무책으로 빠져든다. ‘HIGHWAY’ 역시 그렇다. 시작과 함께 경쾌한 리듬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키더니, 뻥 뚫린 고속도로처럼 속도를 올려 치고 나간다. 삼바 리듬을 통해 여름의 에너지는 절정에 다다른다. CHS가 운전하는 음악이라는 자동차의 옆자리에 앉아 뜨거운 바다로 향해보자.

 

Peggy Gou - Lobster Telephone

페기 구의 데뷔 앨범 <I Hear You>가 드디어 세상에 나왔다. 수록곡 ‘Lobster Telephone’은 살바도르 달리의 대표작인 ‘바닷가재 전화기’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달리가 수화기가 있어야 할 자리에 바닷가재를 놓음으로써 예술과 일상의 패러다임을 흔들었듯, 페기의 노래는 전혀 상관이 없을 것 같은 단어 간의 동질성을 이야기하며 경계를 부순다. 90년대 하우스 스타일의 세련된 비트로 구현한 그녀만의 초현실적 세계를 만나보자. 긴 터널 속 잠을 깨우기 위한 무지개 조명이 새로운 세상으로 안내하는 빛처럼 느끼게 될 것이다.

 

Charli xcx - Von dutch

2024년의 ‘본 더치’는 어떨까. ‘그 시절’ 브랜드 본 더치가 추억과 향수를 부르는 것은 만국 공통인가 보다. 6월 7일 발매된 찰리 엑스씨엑스의 따끈따끈한 신보 <Brat>에 수록된 ‘Von dutch’는 2000년대 초반 클럽 문화를 모방한다. 일렉트로닉 신스 위로 날카로운 비트가 깔리고 종잡을 수 없는 실험적인 사운드가 귀를 매료한다. 차곡차곡 쌓인 전자음은 노래를 듣는 공간이 어디든 일순간 사이키 조명이 일렁이는 지하로 우리를 이끈다. 일상을 벗어나 일탈을 꾀하는 차 안에서 듣기에 완벽한 곡.

Dave Rodgers - Déjà vu

빼놓을 수 없는 드라이브 뮤직의 근본. 누구든 풀 액셀을 밟게 한다는 전설의 노래다. 일본의 레이싱 애니메이션 <이니셜D>에서 주인공의 추월 장면에 사용되며 많은 인기를 끌었다. 오락실 게임기를 떠오르게 하는 전형적인 1980년대의 유로비트 멜로디가 다채로운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업고 질주한다. 드라이버의 마음을 끓어오르게 만드는 에너제틱한 보컬과 낭만적인 가사는 덤. 예열을 마쳤다면 준비는 끝났다. 이제는 정말 달려야 할 때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IGHT FEVER
  • 2
    Silent Silver
  • 3
    태그호이어 X 원우
  • 4
    희귀종
  • 5
    Summer Essential

RELATED STORIES

  • LIFE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면도 후 피부를 진정시키는 세련된 방법.

  • LIFE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세븐틴 민규의 흔적이 있는 파스타 맛집부터 고현정의 단골 레스토랑까지 모두 모아봤다.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 LIFE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세라미스트 하정호는 흙과 불과 시간으로 도자기를 굽는다. 그가 세라믹 브랜드 ‘델라온’을 통해 하정호는 무엇을 말하고 싶을까? 흙을 만질 때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하정호 대표와 나눈 이야기.

  • LIFE

    혼자라도 괜찮아

    생각 정리가 필요할 때, 작업에 몰두해야 할 때, 혼자 오롯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1인 숙소 5곳.

MORE FROM ARENA

  • ARTICLE

    신사의 밤

    지난 10월, 이탈리아 원단 브랜드 비탈레 바르베리스 까노니꼬(Vitale Barberis Canonico)가 가을·겨울을 대표하는 원단 플란넬을 주제로 파티를 열었다. 이를 즐기기 위해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멋쟁이 신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LIFE

    24개의 문답으로 본 '르망 24시' 1백 년

    올해는 르망 24시 1백 주년이다. 르망 24시는 프랑스 르망에서 자동차를 타고 24시간 달리는 대회다. 빠르게 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오래 달리는 것도 중요하다. 바로 이 지점에서 르망 24시의 모든 드라마가 시작된다. 르망 24시는 대단한 대회이지만 비인기 종목으로 통하는 한국에서는 왜 대단한지 모를 수 있다. 르망 24시가 왜 대단하고 무엇을 보면 좋을지 레이싱팀 감독, 드라이버, 브랜드 관계자, 칼럼니스트 등 전문가에게 물었다.

  • FASHION

    WILD BLACK

    블랙 룩과 볼륨감 있는 액세서리의 조합으로 새로운 남성성을 표출한 배우 구자성.

  • INTERVIEW

    이동욱이라는 장르

    최근 이동욱은 능글맞은 형사를 연기했다. 그 전에는 구미호를 연기했고, 조금 더 오래전에는 저승사자였다. 이동욱은 다른 장르, 다른 캐릭터를 선택한다. 그에게 새로운 시도는 불가결이고, 도전은 동력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