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PER ROOKIES

해외에서 먼저 두각을 드러내 새로운 세대의 루키로 떠오른 신인 모델 셋을 만났다. 변화무쌍한 이들 모습을 신인 포토그래퍼 3인의 시선으로 포착했고, 인상 깊었던 순간을 기록한 사진도 함께 받았다.

UpdatedOn June 08, 2024

새틴 슬리브리스 톱·팬츠·벨트·페이턴트 가죽 부츠·오픈 커프 브레이슬릿 세트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PHOTOGRAPHY BY CHIN SOYEON

김두경 @DU_KYUNG | 2003년생

펜디 2024 F/W 남성 컬렉션으로 데뷔해 프라다, 앤더슨 벨, 드리스 반 노튼, 메종 마르지엘라 등 파리와 밀라노 쇼를 두루 섭렵했다. 디올 2024 F/W 남성 컬렉션의 클로징 모델로 선 것을 계기로 최근 디올×스톤아일랜드 캡슐 캠페인 컬렉션에서도 임팩트 있게 등장해존 재감을 각인했다.

스웨트 팬츠·바이커 오버더니 부츠 모두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오늘 촬영에 대한 짧은 소감
잡지 촬영 경험이 많지 않지만, 귀여운 키즈 카메라도 쓰면서 자유롭게 촬영한 게 인상적이었다.

모델을 시작하게 된 계기
어릴 때부터 농구선수로 활동했는데 훈련 중 허리 디스크 부상으로 그만두게 됐다. 우연히 패션쇼 영상을 보고 그해 여름방학에 에스팀 아카데미에 등록해 오디션을 봤다.

첫 패션쇼와 첫 촬영
펜디 2024 F/W 맨즈 쇼, 해외에서의 첫 촬영은 디올×스톤아일랜드 캡슐 캠페인 촬영.

해외 활동할 때, 본인의 강점은?
아무래도 두상? 어딜 가나 두상이 모난 곳 없이 동그랗고 예쁘다는 말을 듣는다.

가장 마음에 드는 본인의 신체 부위
눈. 보통 동양인 버즈 컷 모델들 생각하면 가늘고 길게 째진 눈을 떠올리는데, 난 좋게 얘기하면 사슴 같은 동그란 눈이라 차이가 뚜렷해 좋다.

다시 서고 싶은 쇼
디올은 첫 시즌부터 가장 서고 싶은 쇼 1위였는데 운 좋게도 2024 F/W 디올 맨즈 쇼에 클로징 모델로 서게 되었다. 이후에도 캡슐 컬렉션 캠페인이나 해외 매거진 촬영으로 새로운 경험과 커리어를 쌓을 수 있었다.

닮고 싶은 남자
이런 답도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나의 친동생이다. 농구선수로 활동하는 동생은 나와 성향이 아주 다르다. 무뚝뚝하고 사교적이지 못한 나와 정반대인 점을 항상 닮고 싶지만 쉽지 않다.

좋아하는 브랜드
디올.

요즘 최고의 관심사
NBA 플레이오프. 농구를 워낙 좋아해서 아침마다 챙겨 보고 있다.


메시 타투 톱·오버사이즈 블랙 코트·이어링·벨트 모티브 링 모두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블랙 쇼츠 가격미정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PHOTOGRAPHY BY KI WONYOUNG

유하민 @YUHAMLN | 2002년생

프라다 2024 S/S 남성 컬렉션 익스클루시브로 데뷔했고, 첫 시즌에만 디올 맨, 드리스 반 노튼, 베르사체마, 르니, 페라가모, 코페르니 등 남성과 여성 시즌을 넘나들며 유수의 런웨이를 휩쓸었다. 그리고 존 갈리아노가 디렉팅한 메종 마르지엘라의 2024 S/S 아티즈널 컬렉션에서 구부정한 워킹과 날 선 눈빛으로 런웨이를 걸어나오며 확실하게 주목받았다. 프라다와 펜디 캠페인에서도 저마다 다른 이미지의 유하민을 볼 수 있다.

(오른쪽) 펜디 2024 F/W 남성 컬렉션 백스테이지.

모델을 시작하게 된 계기
모델 친구를 보고 ‘나도 해볼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그 친구는 지금 배우 활동을 하고 있다.

첫 패션쇼와 첫 촬영
해외 기준으로는 프라다 2024 S/S 남성 쇼, 메트로시티 캠페인 촬영.

해외 활동할 때, 본인의 강점
잘 모르겠다. 자유롭고 솔직한 모습?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몇 번 받은 질문인데, 대답은 항상 같다. 내 첫 메종 마르지엘라 쇼. 엄청난 경험과 기분이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본인의 신체 부위
어깨 라인.

다시 서고 싶은 쇼
메종 마르지엘라, 모델로서 대단한 기회이기도 하고 늘 압도적인 경험을 한다.

런웨이에 오르기 직전 드는 생각
흘러나오는 노래를 즐기며 자연스럽게 런웨이에 올라간다.

닮고 싶은 남자
없다.

좋아하는 브랜드
드리스 반 노튼. 옷을 보면 정말 남자의 마음을 잘 읽는 것 같다.

요즘 최고의 관심사
자전거, 곧 국토 종주를 떠날 예정이다.

남은 하반기의 목표
몸 건강히 기도하며 하루하루 모든 날을 재밌게 지내기.


슬리브리스 톱 27만원·진주 장식 데님 팬츠 481만원 모두 베르사체 제품.

PHOTOGRAPHY BY SHIN KIJUN

지호 @PM.11.1 | 2003년생

국내에서 꾸준히 커리어를 쌓다 뒤늦게 해외 컬렉션에 데뷔한 지호는 2024 F/W 프라다 남성 컬렉션 익스클루시브로 데뷔했다. 첫 시즌에 지방시, 에트로, 디올, 사카이 컬렉션에 등장하며 국내 매거진에서 보여온 밝고 건강한 이미지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끌 고 있다.

가죽 소재의 레이서 블루종 재킷 가격미정 셀린느 옴므, 링클 프린트 데님 팬츠·첼시 부츠 모두 가격미정 알렉산더맥 퀸 제품.

오늘 촬영에 대한 짧은 소감
강아지와 함께 사진 찍는 건 처음이라 한편으론 걱정했지만, 결론적으로는 강아지 시루 덕분에 즐겁고 재미있는 촬영이었다. 사진가와의 합도 잘 맞아서 두 배로 행복했다.

모델을 시작하게 된 계기
어릴 땐 내 키가 2m 넘게 클 줄 알고 배구선수를 했다. 하지만 중학교 3학년 때 성장이 멈추면서 점점 가망도 재능도 없다는 걸 깨닫고, 흥미가 떨어지던 차에 두 번째 꿈인 모델 활동에 도전해보기로 했다.

첫 패션쇼
송지오 옴므 쇼. 그리고 지난 2024 F/W 남성 컬렉션 시즌 프라다 익스클루시브로 해외 첫 데뷔를 치렀다.

해외 활동할 때, 본인의 강점
어딜 가든 적응력이 좋다. 오히려 해외로 가기 전 준비하며 노심초사하는 편.

가장 마음에 드는 본인의 신체 부위
두상, 그리고 속쌍꺼풀이 있는 왼쪽 눈.

꼭 서보고 싶은 쇼
너무 많아서 다섯 개만 추려보겠다. 릭 오웬스, 메종 마르지엘라, 베트멍, 발렌시아가, 요지 야마모토.

런웨이에 오르기 직전 드는 생각
긴장해서 실수하지 말자.

닮고 싶은 남자
모델 김호용과 유하민. 친하고 좋아하는 형들이지만 일할 때는 확실히 프로페셔널해지는 점을 닮고 싶다.

좋아하는 브랜드
릭 오웬스와 요지 야마모토. 두 브랜드의 실루엣과 패션 철학 모두 멋지다.

요즘 최고의 관심사
언어와 디제잉. 독학으로 배우고 있다.

남은 하반기 목표
다가올 6월과 9월 시즌에 좋은 성적을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다. 그리고 올해 말에 파리 비자를 받아서 본격적으로 활동하려고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Hair&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여름

2024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드라이브 마이 카
  • 2
    Summer, not Summer
  • 3
    SUN SAILING
  • 4
    Summer Fruity WHISKY
  • 5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AGENDA

    내 몸 보수하기

    봄은 시작하기 좋은 계절이다. 새로운 걸 시작하는 것도 좋겠지만, 이미 가진 것들을 고치고 다듬는 시작도 좋다. 보수로 보수하자.

  • FASHION

    Walk into Nature

    이번 시즌 패딩 아우터로 무장한 채 아이슬란드로 떠났다.

  • FASHION

    태그호이어와 닌텐도

    태그호이어의 워치 메이킹이 닌텐도 슈퍼마리오의 게임 세계에 접속했다.

  • CAR

    품격의 기준

    행사장에 도착하자 수트를 빼입은 훤칠한 사내가 깍듯이 인사했다. 낮고 친절한 톤으로 차량의 이모저모를 설명한 다음, 쇼퍼드리븐으로 목적지까지 모시겠다며 차량 뒷문을 열었다. 4세대 제네시스 G90의 실내는 ‘우와했다’. 우아함과 놀라움을 겸비했다는 뜻이다.

  • LIFE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1인 사장님이 운영하여 술맛까지 친근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