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UpdatedOn May 16, 2024

1 윰드 | @ummd.seoul

창으로 쏟아지는 햇살을 배경 삼아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들과 칠링된 샴페인을 페어링할 수 있는 곳. 미팅 장소로도 손색이 없다.
주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58길 18

2 카밀드 | @calmild_home

신수동 골목에 자리한 카밀드의 자랑은 뒷마당, 작은 테라스에 있다. 주말 브런치에 제격인 곳. 스프를 비롯한 브런치 메뉴에 샴페인을 곁들여볼 것.
주소 서울 마포구 광성로 42-1 1층

3 CCCS SALON | @cccs.salon

CCCS 건물 반 층 아래로 내려가면 무심한 가구 배치와 음악이 흥에 겨운 CCCS SALON을 만날 수 있다. 누군가의 아지트에 놀러 간 듯 샴페인 한 잔과 함께 여유로운 주말 오후를 보내기 좋은 곳.
주소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34 지하 1층

4 카페 와일드덕 | @cafewildduck

해방촌의 밤에 와일드덕 칸틴이 있다면, 약수의 카페 와일드덕은 활기찬 낮 시간대를 책임진다. 테라스의 초록 벤치에 앉아 샴페인을 마신다면 끝도 없이 마실 수 있을 것.
주소 서울 중구 동호로15길 43 미래빌딩 지하 1층

5 보틀테라스 | @bottle_terrace

지인들과 특별한 날 테라스와 프라이빗 룸을 오가며 오붓하게 샴페인을 즐기고 싶다면 성북동의 '보틀테라스'를 기억해 둘 것. 네이버와 캐치테이블을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
주소 서울 성북구 성북로23길 3 2층

6 업힐 남산 | @uphill.namsan

남산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테라스에서 샴페인을 마실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햇살이 더 강렬히 내리 쬐기전에 남산의 경치를 누릴 것.
주소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42길 36 2층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ylon Boy
  • 2
    Slow down
  • 3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4
    Now We are
  • 5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FASHION

    BOTTEGA VENETA WINTER 2022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의 첫 컬렉션, ‘WINTER 2022’ 쇼 공개

  • FASHION

    SPORTS BOY

    실용적이고도 멋진 패브릭 스트랩 워치 6.

  • FASHION

    CUT&SEW

    제멋대로 자르고 붙인 여섯 가지 티셔츠.

  • FASHION

    SWAYING IN THE WIND

    고요하게 흩날리는 바람과 함께 프라다의 또 다른 계절이 눈앞으로 성큼.

  • REPORTS

    쓴맛을 아는 박규리

    소주를 입에도 못 대던 박규리가 ‘쏘맥’의 황금 비율을 알기 시작했다. ‘카라의 박규리’로 10년을 보내온 그녀가 스물아홉이 됐다는 증거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