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INK TO IDENTITY

시계의 존재감을 완성하는 브레이슬릿.

UpdatedOn May 13, 2024

산토스 드 까르띠에 라지 모델 1100만원대.

Cartier

산토스 드 까르띠에는 안정적인 사각 케이스와 노출 스크루로 특유의 개성을 구축했다. 다이얼 중앙의 티크 패턴과 분명한 인상을 더하는 파란색 PVD 베젤, 스크루 브레이슬릿까지 직선적이고 남성적인 매력을 배가한다. 규칙적인 스틸 브레이슬릿은 직관적인 스마트링크와 퀵 스위치 시스템을 장착해 사용자의 편의도 고려했다.

씨마스터 다이버 300m 2024 파리 42mm 1200만원대.

Omega

2024 파리 올림픽은 1932년 올림픽 이후 오메가가 공식 타임키퍼로 활약하는 31번째 올림픽이다. 금메달을 상징하는 18K 문샤인™ 골드로 빛나는 베젤 링을 비롯해 파리 2024 로고가 자리한 중앙 세컨드 핸즈, 6시 방향에 위치한 날짜 인덱스의 숫자 타이포그래피까지 올림픽 에디션의 특별함을 강조하는 요소가 돋보인다. 5열 브레이슬릿은 두 번째와 네 번째 링크의 가장자리만 폴리시드 피니싱 처리해 입체적이고 장식적인 느낌까지 더했다.

로열 오크 오프쇼어 셀프와인딩 크로노그래프 42mm 6797만원.

Audemars Piguet

특유의 팔각형 케이스와 블랙 러버 푸시버튼, 세 개의 블랙 카운터로 견고하고 명료한 크로노그래프 워치. 케이스부터 브레이슬릿까지 티타늄 소재를 전면에 활용해 입체적인 질감이 돋보이며, 기계적인 외관에 비해 꽤 가볍다. 오데마 피게의 기술력이 집약된 일체형 브레이슬릿은 버클로 갈수록 폭이 좁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그 덕분에 이토록 볼드한 케이스가 손목에 안착해 감길 수 있다.

옥토 로마 크로노그래프 워치 42mm 1290만원.

Bvlgari

팔각형 케이스 위의 둥근 베젤로 복합적인 미학을 완성한 옥토 로마. 케이스에 가려지기엔 스틸 브레이슬릿의 링크 디자인 또한 독보적이다. 안전 폴딩 버클을 장착한 스틸 브레이슬릿의 겉면은 부드러운 느낌의 새틴 브러싱을, 내부는 매끈한 폴리싱으로 마감해 개성 있는 입체감을 드러낸다 가. 늘고 촘촘한 링크 디자인으로 손목에 감기는 느낌도 더없이 편안해 활동적인 상황에 적합하다.

H08 39mm 가격미정.

Hermès

티타늄 소재를 유려하게 다듬은 쿠션 케이스, 인하우스 오토매틱 무브먼트 H1837을 갖춘 H08은 분명 모던한 스포츠 워치다. 다만 에르메스는 오브제를 다루듯 시간에 독창적인 서사를 불어넣었다. H08은 브랜드 이니셜 H와 무(無)를 뜻하는 숫자 0, 90도 기울였을 때 무한대의 기호가 보이는 8을 결합한 이름이다.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의 0과 8의 디자인을 새로 했고, 케이스 형태도 이에 걸맞게 다듬었다. 그러니 스틸 브레이슬릿에서 H와 0, 8의 형태가 반복해서 보이는 건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알파인 이글 41mm 3800만원.

Chopard

메종 최초의 스포츠 워치 생 모리츠를 계승한 알파인 이글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겨울 스포츠와 대자연에서 영감받았다. 그레이 다이얼과 티타늄 브레이슬릿으로 완성한 톤온톤의 조화가 특징. 단순하지만 존재감 있는 3열 브레이슬릿 역시 쇼파드의 디자인 정체성을 담아 세련된 스포츠 워치의 인상을 더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민은비

2024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잔을 채우는 이야기
  • 2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3
    Slow down
  • 4
    블랙 맘바 레거시
  • 5
    Running Book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유일한 백현진

    백현진의 캐릭터는 유일무이하다. 최근 <모범택시>에서는 갑질과 폭행을 일삼는 악덕 상사 역할을 수월하게 해내고 있는 그는 SNS에 악덕 연기 중인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는 한남, 개저씨 등 자학 해시태그를 달면서 화제가 되었다. 아는 사람은 이미 알겠지만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부른다. 어쭙잖게 흉내내는 게 아니라 제대로 한다. ‘제대로’의 기준을 나름 정립하고 있는 사람이다. 대중적으로 유명해지고 있는 백현진의 지금을 그려본다.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FASHION

    Full Details

    더 크게, 그리고 더 자세하게 포착한 각각의 세부.

  • FASHION

    배우 이진욱, 프리미엄 패딩 화보 미리보기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비주얼”

  • LIF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