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단단한 눈빛이 돋보이는 송중기의 <아레나> 5월호 커버 공개!

UpdatedOn April 15, 2024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906-534878-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906-534877-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906-534879-sample.jpg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루이 비통의 2024년 가을-겨울 포멀웨어 컬렉션을 착용한 배우 송중기와 장식한 5월호 커버를 공개했다. 송중기는 인터뷰 현장에서 배우, 한 사람으로서의 책임감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송중기는 지난 3월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로기완>에서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로 향한 탈북자 ‘로기완’을 연기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송중기는 <로기완> 이후 ‘커리어 방향을 선회했는지’에 대한 질문을 종종 받지만 전혀 아니라고 답한다. “제가 출연한 작품 중에 <태양의 후예>를 제외하면 메이저한 정서를 가진 작품은 하나도 없어요. 다 마이너한 정서를 가지고 있죠.(중략) 그런 점에서 저는 스스로 일관된 기준으로 작품에 참여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송중기가 부모님 카드로 몰래 재수학원을 등록했던 이야기는 팬들 사이에서 유명한 일화다. 그런 송중기에게 살면서 가장 큰 도전은 무엇이었을까? “배우가 된 것보다도 더 큰 도전인데요. 제가 쇼트트랙 선수 생활을 오랫동안 했어요. 어릴 때 평생 꿈은 국가대표 돼서 운동하는 거였거든요. 제가 정말 사랑하는 운동을 그만두던 그때가 인생에서 가장 큰 도전이었죠.”

송중기는 촬영 기간 동안 반드시 하는 것으로 ‘단체회식’을 꼽았다. 동료들간의 팀워크가 작품의 완성도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누군가는 회식을 싫어할 수도 있기에 송중기는 나름대로의 노력을 더한다. “똑같은 메뉴를 안 고릅니다. 기왕이면 다양하게 맛있는 걸 먹으면 좋으니까요. 단체 회식 1차, 2차, 3차 짜는 쾌감이 있어요. 그러다 보니 버릇이 생겼어요. 새로운 식당에 가면 테이블 수를 꼭 셉니다. 몇 명까지 들어올 수 있나 하고요.”

마지막으로 송중기는 ‘어떤 사람으로 기억됐으면 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좋을 땔감이 되는 배우. 사람들이 영화를 보는 건, 영화를 보는 두 시간이 알찼으면 하는 기대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 공간이 영화관이 될 수도 있고 비행기 안이 될 수도 있죠. 배우는 그 두 시간을 행복하게 때워주는 직업이고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에요. 그런 점에서 두 시간을 때우기에 참 효용 가치가 높은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루이 비통 2024년 가을-겨울 포멀웨어 컬렉션을 착용한 배우 송중기의 진솔한 모습이 담긴 화보 및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5월의 마음
  • 2
    Green and Green
  • 3
    미하엘 슈마허는 무엇이 특별했는가
  • 4
    디펜더가 가는 길
  • 5
    FOCUS ON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송중기가 짊어진 것

    송중기는 배우가 대단한 직업이 아니고 관객의 두 시간을 위한 땔감 정도라고 했다. 한 배우로서, 사람으로서의 책임을 생각하며 살아가는 송중기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해방으로부터

    11년 전 작품 속에서 해방을 외쳤던 이민기는 이제 알고 있다. 해방은 없음을. 그보다 중요한 건 평범하게 제 몫을 해내는 것임을.

  • INTERVIEW

    엄청나게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

    국내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을 만났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다. 하지만 그는 주먹의 크기보다 주먹을 휘두르는 명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LAST FILM

    올해와 작별하며 지나간 기억이 담긴 카메라를 돌려 본다. 그 기록들 사이에서 여전히 빛나는 형형한 주얼리.

  • LIFE

    오늘의 미식 #4 미식의 책

    까다로운 음식 평론가가 보내온 미식의 책 8권.

  • LIFE

    훌륭한 마무리를 위하여

    훌륭한 마무리를 위해 알아야 할 몇 가지.

  • PEOPLE

    오늘의 소녀들

    한동안 잊고 있었다. 소녀들은 건강하고 아름다운 존재라는 것을. 20세기가 끝나갈 즈음 태어난 CLC를 만났다. 그녀들에게서 20세기의 향수가 느껴졌다.

  • FASHION

    시계의 역작

    라운드 케이스에 등자 모양의 비대칭 러그를 더한, 시대를 초월한 독특한 실루엣을 자랑하는 에르메스 워치 아쏘. 하나의 예술 작품 같은 아쏘 리프트 투르비용 미닛 리피터 쏘 블랙을 만나보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