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아레나> 4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이영애

절대적인 우아함, 이영애의 <아레나> 4월호 커버 공개!

UpdatedOn March 19, 2024

3 / 10

 

남성 패션 잡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4월호 표지 모델 이영애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영애는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와 함께 우아하면서도 감각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영애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인터뷰에서 겸손하고 가정적인 모습 역시 드러냈다.

이영애는 최근 드라마 <마에스트>와 <구경이> 등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영애는 그를 통해 새로운 팬들에게도 다가갈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구경이>는 OTT에서 반응이 좋았고 젊은 친구들이 좋아해 줬어요. 젊은 마니아 친구들이 많이 생겨서 좋았죠. <마에스트라>는 제가 음악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스스로 무척 행복했어요.”

이영애는 차분한 목소리로 요즘 드라마의 경향과 연기에 대한 소신도 들려주었다. “풍부한 감성이 배우의 필요조건이지만 그 감정이 너무 과하면 관객이 울어야 할 부분까지 배우가 울어요. 그러면 관객이 울 부분이 없어요.”나 “요즘 OTT도 그렇고 너무 자극적인 게 많아요. 제가 <봄날은 간다>를 할 때는 힐링 되는 영화가 많이 제작됐어요. 그런데 요즘은 너무 한쪽으로 장르가 치우친 것 같아요. 골라 먹는 재미가 없어요. 편협하고. 주위 후배들도 “언니, 저도 옛날 <봄날은 간다> 같은 멜로를 하고 싶은데 없어요”라고 해요. 킬러 같은 역할은 많지만요. 교육 드라마를 하겠다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아이들에게 너무 자극적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좋은 메시지였으면 좋겠다, 그런 식으로 생각은 조금 바뀌었어요.”를 통해 이영애의 소신을 볼 수 있었다.

이영애는 배우의 열정뿐 아니라 소탈한 어머니의 모습도 드러냈다. “제 스케줄은 거의 아이들 위주예요. 아침에 저녁에 뭐 먹을지 생각하고요.”라는 말이나 “딸은 케이팝을 좋아해서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나 세븐틴 노래를 듣는 것 같아요. 딸과 친해지기 위해서 같이 공연도 가요.” 이영애 특유의 우아한 이미지에 대해서도 “집에 가서 저도 애들에게 화나면 짜증 내고 소리 지르는 건 똑같으니까.”라며 솔직히 말하고, “우리 딸은 제게 “엄마 이중성격이야”라고 말해요.”라고 이야기하는 등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영애는 본인의 대사 중 가장 널리 알려졌을 “라면 먹고 갈래요?”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 대사가 그렇게까지 오랫동안 회자될 줄 몰랐어요. 그게 사람들에게 공통적으로, 사람이 사랑하고 헤어지고 헤어짐을 당하고, 차이고 차는 감정은 몇십 년이 흘러도 똑같구나 싶어요. 그래서 좋은 영화는 옛날 영화와 새 영화의 구분이 필요 없다는 생각도 들고요. 사람의 감성은 그대로니까. 좋은 영화와 좋은 대사가 오랫동안 남아 있으면 참 영광스럽죠.”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는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영애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공식 웹사이트와 SNS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명작의 조건
  • 2
    CLEAN and CLEAR!
  • 3
    POINT OF VIEW
  • 4
    '소원 노트'가 생긴다면 10CM는 어떤 소원을 적을까?
  • 5
    시계 커스텀의 쟁점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송중기가 짊어진 것

    송중기는 배우가 대단한 직업이 아니고 관객의 두 시간을 위한 땔감 정도라고 했다. 한 배우로서, 사람으로서의 책임을 생각하며 살아가는 송중기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해방으로부터

    11년 전 작품 속에서 해방을 외쳤던 이민기는 이제 알고 있다. 해방은 없음을. 그보다 중요한 건 평범하게 제 몫을 해내는 것임을.

  • INTERVIEW

    엄청나게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

    국내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을 만났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다. 하지만 그는 주먹의 크기보다 주먹을 휘두르는 명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Insight

    한국, 일본, 오스트리아의 시계 전문가에게 물어본 이번 박람회 소감.

  • FASHION

    KNOCK, KNOCK

    한 해가 가고 또 다른 한 해가 문을 두드립니다. 똑똑똑, 계세요?

  • FASHION

    West Sea

    서해의 적막함을 시어링으로 달랬다.

  • LIFE

    청룡의 색이 깃든 아이템 4

    청룡의 기운을 담아.

  • FASHION

    36 WINTER COAT

    12월, 제아무리 춥다지만 연말 내내 달뜨는 기분에는 코트가 주는 예스러운 멋이 제격이다. 스타일링에 힘을 줘야 할 자리가 이어지는 연말을 위해 36가지 각양각색 코트들을 모아봤다. 언제나 옳은 클래식한 코트도 좋지만 잔뜩 껴입기 좋은 넉넉한 오버코트부터 내피를 겸비해 하나만으로도 든든한 코트까지 눈여겨봐야 할 코트가 이렇게나 많다. 단 하나의 코트로 치밀한 연말 계획에 정점을 찍어보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