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화이트데이 선물 리스트 5

20만원부터 80만원까지 가격대별로 준비했습니다.

UpdatedOn March 05, 2024


보테가 베네타 | 러버 카드 케이스

가죽을 엮어서 패턴을 만드는 브랜드의 ‘인트레치오 위빙’ 디자인이 특징인 카드 케이스입니다. 러버 실리콘 소재로 튼튼한 내구성을 자랑하며, 2개의 카드 슬롯으로 분류되어 있어 용도별로 나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셔벗 컬러를 비롯해 6가지 색상이 준비되어 있으니 취향에 맞춰 선택해 보세요. 가격 20만원 대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29-532372-sample.png

 

비비안 웨스트우드 | 발비나 목걸이

영국 왕실을 상징하는 왕관과 십자가를 결합한 브랜드의 심벌 로고인 ‘오브’가 매력적인 목걸이입니다. 영롱한 진주가 포인트가 되는 지름 10.38미리의 펜던트와 적당한 두께의 체인 사이즈는 스타일에 따라 부담 없이 매치하기 좋은 데일리 아이템입니다. 가격 30만원 대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29-532369-sample.png

 

뱅앤올룹슨 | 베오플레이 EX

1925년, 피터 뱅과 스벤드 올룹슨에 의해 탄생한 ‘뱅앤올룹슨’은 오랜 전통과 장인 정신을 기반으로 감각적인 사운드를 선보여왔습니다. 그중에서도 ‘베오플레이 EX’ 이어폰은 전작과 차별화된 디자인과 유리 소재의 터치 인터페이스를 통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통해 주변 소음을 보정하고 6개의 마이크로 선명한 통화 품질을 제공합니다. 가격 50만원 대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29-532371-sample.png

 

펜디 | 포춘 텔러 참

종이접기 ‘동서남북’ 주머니가 연상되는 참 장식으로 브랜드의 독창성과 위트를 느껴볼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레드와 라이트 블루의 대비되는 컬러는 나파 가죽을 사용해 부드럽고 스트랩을 통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주머니 안에는 8개의 단어가 인쇄되어 있으니 선물하기 전 미리 멘트도 준비해 보세요. 가격 60만원 대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29-532370-sample.png

 

미우미우 | 데님 보이스볼 캡

베이스볼 캡에서 영감을 받아 스포티한 매력을 느껴볼 수 있는 ‘청청템’입니다. 브랜드만의 볼드 한 개성과 토널 자수 로고를 통해 자연스러운 실루엣을 완성했습니다. 데님 패브릭 소재를 사용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워싱의 변화를 지켜보는 것도 선물해 주는 재미요소 중 하나겠네요. 가격 70만원 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low down
  • 2
    MISTY BLUE
  • 3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4
    맥스러움, 롯스러움
  • 5
    영광의 도둑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The Panthere of Venice

    한 브랜드가 예술과 문화를 진중하게 다루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걸 까르띠에가 해내고 있음을 직접 경험했다. 제80회 베니스국제영화제는 어렴풋하게 마나 예술과 문화에 대한 브랜드의 진중한 접근을 이해하게 만드는 새로운 챕터였다.

  • LIFE

    네덜란드 Brainport Smart District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ASHION

    셀린느 X 박보검

  • INTERVIEW

    우리 시대 청년 사업가-고성배

    좋아서 시작했고, 재밌어서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한다. 지금 우리가 만난 사업가들은 물성을 다룬다. 공간과 가구, 음식, 식물, 책을 만드는 남자들이다. 20대는 아닐지언정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개척하기에 그들은 젊다. 마음만큼 생각도 청춘이라 청년 사업가라 부른다.

  • REPORTS

    표예진의 지금

    ‘카르페 디엠’, 이 말을 몸소 실천하며 사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신인 배우 표예진은 대한항공 승무원을 그만두고 배우의 길을 택했다. 단아한 그녀의 입버릇은 다름 아닌 ‘오늘 하루만 살아요. 나를 위해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