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Pair with Me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은 한 쌍의 주얼리.

UpdatedOn March 05, 2024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19-532298-sample.jpg

(위부터) 18K 옐로 골드 소재의 비제로원 에센셜 밴드 링 165만원·18K 로즈 골드 소재의 비제로원 에센셜 밴드 링 165만원·18K 화이트 골드 소재의 비제로원 에센셜 밴드 링 178만원·18K 화이트 골드 소재의 비제로원 에센셜 뱅글 브레이슬릿 625만원 모두 불가리 제품.

BULGARI

깔끔하고 간결한 라인이 돋보이는 불가리의 비제로원 에센셜 밴드 링과 브레이슬릿은 아름다움의 본질에 초점을 맞춘 주얼리다. 장식은 일정한 간격으로 띄워 음각한 불가리의 로고만이 유일하고, 요란한 기교 없이 담백한 디자인에 자꾸 눈길이 간다. 덕분에 어떤 옷차림에도 어울리고, 나이와 성별의 제한 없이 누구나 착용하기 좋다. 이 말은 결국 어떤 이에게 선물해도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 하나만 해도 충분하지만 평소에 착용하는 주얼리와 레이어링 하기에도 좋으니 다가오는 기념일엔 불가리의 비제로원 컬렉션을 선물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619-532297-sample.jpg

(왼쪽부터) 18K 옐로 골드와 티타늄 소재의 레 가스통 비통 스몰 태그 펜던트·18K 옐로 골드와 티타늄 소재의 레 가스통 비통 스몰 링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파인 주얼리.

LOUIS VUITTON FINE JEWELRY

루이 비통이 ‘레 가스통 비통’ 파인 주얼리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인다. 루이 비통의 손자 가스통 루이 비통의 매력적인 모습을 모티브로 한 이 컬렉션은 현대적인 소재와 혁신적인 기술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짙은 감색을 띠는 레 가스통 비통 블루 컬러 주얼리가 이전 제품들과는 조금 다른 느낌을 풍긴다. 우리가 자주 입는 데님에서 영감을 얻은 블루 컬러는 가볍고 강한 티타늄 소재를 사용해 만들었다. 또한 정교한 레이저 각인으로 메종의 모노그램을 새겨 브랜드의 정체성을 반영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강민경

202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다다익선’을 둘러싼 질문은 다다익선
  • 2
    GEEK OUT
  • 3
    LINK TO IDENTITY
  • 4
    초록 뷰 맛집 카페 5
  • 5
    CUT&SEW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REPORTS

    솔직한 정우 씨

    정우는 자기 자신에게도,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런 척’을 잘 못한다. 스튜디오 문을 열고 들어와 다시 나가는 순간까지도 그는 시종일관 솔직했다.

  • CAR

    볼보의 오후

    볼보가 밀라노에서 귀엽고 신기한 차를 발표했다.

  • INTERVIEW

    톰보이의 톰보이

    새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 런던으로 베를린으로 종횡무진 날아다니고 있는 오혁을 잠시 불러 세웠다. 그에게 혁오의 톰보이가 아닌, 톰보이의 오혁이 되기를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런던에서 새로운 곡을 잔뜩 쓰다 곧장 서울의 한 스튜디오로 온 오혁은 그렇게 완벽한 톰보이가 되었다.

  • LIF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ARTICLE

    전설의 테니스 맨

    멋과 예를 중시하는 테니스의 트렌드를 이끈 전설적인 선수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