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Rekindled Flame

과거의 불씨를 발판 삼아 맹렬하게 타오르는 에스.티. 듀퐁의 불꽃.

UpdatedOn March 03,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614-532242-sample.jpg

라이터 외관에서 영감받은 파리 매장 입구.

라이터 외관에서 영감받은 파리 매장 입구.

지난 1월, 파리 생토노레 거리에 에스.티. 듀퐁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가 문을 열었다. 브랜드의 탄탄한 헤리티지 위에 새롭게 구축한 정체성,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 여성용 가죽 제품의 리론칭, 남성을 위한 제품은 물론 성별의 구분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유니섹스 컬렉션을 출시하며 브랜드의 새 출발을 알렸다. 에스.티. 듀퐁의 시그너처인 금속공예 기술과 장인정신이 고루 담긴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에스.티. 듀퐁 CEO 알랑 크레베와 이야기를 나눴다.

에스.티. 듀퐁의 CEO 알랑 크레베.

에스.티. 듀퐁의 CEO 알랑 크레베.

에스.티. 듀퐁의 CEO 알랑 크레베.

20여 년에 이르는 시간 동안 에스.티. 듀퐁을 도맡았다. 리브랜딩을 하기로 결정한 계기는 무엇인가?
과거 에스.티. 듀퐁은 트렁크 케이스나 가죽 제품이 인기 있었는데, 최근 들어 다른 제품들에 비해 주목받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또한 이전에 비해 줄어든 여성 고객을 활발히 끌어들이고 싶은 마음도 있어 리브랜딩을 준비하게 됐다.

리브랜딩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가치는 무엇인가?
첫 번째는 브랜드의 철학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것, 두 번째는 이를 모던하고 현대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하는 것. 그리고 세 번째는 우리가 꾸준하게 고집하는 정교하고 섬세한 장인정신을 지켜 나가는 것.

새롭게 선보이는 레더굿 라인을 소개해달라.
에이펙스, X-백, 리비에라, 1872, 네 가지 라인으로 선보인다. 에이펙스는 과거에 출시한 미노디에르 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이며, 브랜드 최초로 3차원 가죽 형태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남성을 위한 라인으로도 출시하기 때문에 성별에 관계없이 들기 좋다. 리비에라는 1950년대에 오드리 헵번을 위해 만든 브랜드 최초의 핸드백이었다. 비밀 수납공간을 갖춘 이 가방에서 모티브를 얻어 가방 안감에 비밀 파우치를 넣는 방식으로 새롭게 해석했다. 그리고 X-백은 메종의 상징적인 파이어-헤드 기요셰 패턴에서 영감받아 3D 작업으로 만들었다. 입체적인 형태가 돋보여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을 거다. 마지막으로 1872는 넉넉한 크기로 제작해 실용적인 컬렉션이다. 역시나 아이코닉한 기요셰 패턴을 적용해 메종의 헤리티지를 현대적인 방식으로 풀어냈다.

입체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X-백.

입체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X-백.

입체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X-백.

3차원 가죽 형태로 제작한 에이펙스 백.

3차원 가죽 형태로 제작한 에이펙스 백.

3차원 가죽 형태로 제작한 에이펙스 백.

파우치를 내장한 리비에라 백.

파우치를 내장한 리비에라 백.

파우치를 내장한 리비에라 백.

기하학적이고 건축적인 패턴, 입체적인 라인이 돋보인다. 어디서 영감을 얻었나?
에스.티. 듀퐁의 제품들은 크게 금속과 가죽 제품으로 나뉜다. 금속 제품은 기하학적인 패턴을 자주 쓰는데, 이번에는 이런 부분을 가죽 제품에 많이 반영하려고 노력했다.

변화된 로고도 인상적이다.
과거 시몬 티소 듀퐁이 자신의 밴 위에 새겼던 S.T.를 새로운 로고에 적용했다. 대중에게 익숙한 부드러운 필기체와 달리 직선적이고 세련된 느낌의 산세리프체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완전히 새로운 로고라기보단, 브랜드의 유산을 차용해 모던한 방식으로 재현한 것으로 보면 된다.

레더굿 라인을 선보이기까지 오랜 시간과 노력을 쏟았을 것이다.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이 있다면?
품질을 최우선으로 고민했다. 에스.티. 듀퐁은 유행보다는 탁월한 장인정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는 브랜드고, 이런 이유로 우리를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 오랜 역사에서 비롯된 기술력을 토대로 정밀하고 섬세한 제품을 만드는 데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그리고 리브랜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에 걸맞은 매장을 구현하는 것도 중점적으로 고민했다. 파리뿐 아니라 홍콩에도 매장을 새롭게 오픈했고 한국에도 매장을 열 계획이다.

불꽃을 상징하는 오렌지와 레드,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매장 내

불꽃을 상징하는 오렌지와 레드,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매장 내

불꽃을 상징하는 오렌지와 레드,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매장 내

어떤 사람들에게 레더굿 라인을 추천하고 싶나? 혹은 제안하고 싶은 스타일링법 있다면?
동시대적인 느낌으로 리브랜딩을 한 만큼 젊은 세대와 소통하고 싶다. 패션으로 접근한 스타일링을 권유하기보단, 젊은 친구들의 삶에 밀접한 부분까지 영향을 미치는 기능적인 방식을 고민하고자 한다.

새롭게 오픈한 에스.티. 듀퐁의 신규 플래그십 매장도 소개해달라.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는 메종 최초의 아이코닉한 라이터의 특징이 곳곳에 담겨 있다. 매장 입구는 라이터 외관에서 영감을 얻어 금속 프레임으로 장식하고 불꽃이 품고 있는 오렌지, 레드, 블루 세 가지 색상으로 매장 내부를 꾸몄다. 레더 굿즈, 하드 굿즈 컬렉션을 지나 안쪽까지 깊숙이 들어가면 한정품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한 오트 퀴튀르 전용 공간도 있다.

앞으로 에스.티. 듀퐁의 계획과 방향성에 대해 알려달라.
‘Shake up the legacy’ 즉, ‘전통을 혁신하다’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새로운 것들을 계속 찾아내고 색다른 방식으로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리브랜딩 이후 파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 것을 시작으로, 한국, 그리고 아시아 곳곳에 에스.티. 듀퐁의 방향성이 잘 드러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준비하려는 계획도 있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614-532243-sample.jpg

입체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X-백.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202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2
    5월의 마음
  • 3
    GO OUT
  • 4
    Be Here Now
  • 5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LIFE

    HOW COME?

    방수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자유와 평화의 쇄빙선

    <쇼미더머니 8>은 지조, 래원, 리뷰어에게 강력한 엔진 하나를 달아주었다. 3명의 래퍼는 이제 그들만의 템포로 유유히 나아간다. 단단한 얼음을 유쾌하게 가르면서.

  • REPORTS

    One Fine Day

    뉴욕 감성 충만한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를 입은 정해인의 유달리 여유로웠던 오후 한때.

  • INTERVIEW

    Back to Rock #매미와 만동

    록 음악의 전성기가 지났다는 말조차 옛말처럼 아득해진 요즘, 이 장르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지고 있다. 기타를 튕기고, 드럼을 때리며, 노래를 부르는, 록 음악을 기반으로 새로운 지평을 여는 뮤지션 여섯 팀을 만났다.

  • LIFE

    박진택 건축가의 피, 땀, 눈물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