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섞여서 좋은 것

개성 있는 위스키의 맛을 모으고 섞은 블렌디드 위스키만의 매력.

UpdatedOn February 13, 2024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73-530863-sample.jpg

조니 워커 그린

가격 약 8만원│ 용량 700mL│ 알코올 함량 43%

지금은 안 쓰는 조니 워커 그린의 이름 중 ‘퓨어 몰트’가 있다. 보통 블렌디드 위스키가 몰트위스키와 그레인위스키를 섞는 데 반해 조니 워커는 몰트위스키만 섞은 것이다. 몰트는 보리로만 만든 원액, 그레인은 보리 말고 다른 곡물을 썼다는 뜻이니 ‘퓨어’ 몰트는 (원액을) 섞었을지언정 보리만 넣었다는 뜻이다. 조니 워커도 몰트와 그레인을 섞어 위스키를 만들지만 그린만큼은 15년 이상 숙성한 몰트 원액만 쓴다. 조니 워커 그린은 스페이사이드의 링크우드와 크래건모어, 아일라의 쿠일라와 스카이의 탈리스커를 섞었다. 그 결과 스페이사이드 위스키의 달콤한 청사과와 바닐라 향 위로 섬 지역 위스키의 피트 향이 덧붙는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73-530864-sample.jpg

로얄 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가격 약 20만원│ 용량 700mL│ 알코올 함량 40%

개념적으로 조니 워커 그린과 정반대에 있는 위스키다. 말하자면 ‘퓨어 그레인’, 그레인위스키만 섞었다. 몰트위스키와 그레인위스키는 만드는 방법이 달라 맛도 다르다. 몰트는 단식 증류기로 여러 번 증류해 원액을 얻는다. 그레인은 단식 증류기를 쌓아 올린 모양의 연속식 증류기를 쓴다. 동일한 시간 대비 몰트보다 생산량이 훨씬 많고 목 넘김도 가볍지만 몰트에 비해 풍미가 떨어진다. 로얄 살루트는 그레인위스키의 태생적 한계를 시간으로 해결했다. 그 주인공이 로얄 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최소 21년 이상 아메리칸 오크통에서 숙성시켜 과일과 벌꿀의 달콤함을 품은 진한 호박색을 띤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73-530865-sample.jpg

노마드 아웃랜드

가격 약 7만원│ 용량 700mL│ 알코올 함량 41.3%

알쏭달쏭하지만 알고 보면 직관적인 이름의 위스키다. 노마드 아웃랜드는 첫 단계로 스코틀랜드 각지의 몰트와 그레인위스키 30종 이상을 모아 섞는다. 그 원액을 스페인의 헤레스로 가져가 셰리 캐스크에서 1년 이상 숙성시킨다. 굳이 이 술을 헤레스로 가져간 이유는 그곳이 셰리 와인의 본고장이기 때문이다. 유목민처럼 떠나온 스코틀랜드의 블렌디드 위스키에 셰리 특유의 진득하고 달콤한 맛이 스며든다. 셰리 숙성의 매력은 유명 싱글 몰트위스키 맥캘란이 셰리 캐스크 숙성을 하는 데서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맛의 복잡도가 높아지는 노마드 아웃랜드 제조 과정은 달모어 마스터 블렌더 리처드 패터슨이 담당한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73-530862-sample.jpg

발렌타인 17년

가격 약 14만원│ 용량 700mL│ 알코올 함량 40%

“마시다 보면 17년산인지 30년산인지 구별이 안 된다. 그래서 17년산을 마신다.” 나이 좀 있는 사람이라면 이 말이 먼저 기억날 정도로, 발렌타인 17년은 한국인에게 유독 익숙한 술이다. 발렌타인이 한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1989년 선보인 제품이 17년산이기 때문일 것이다. 발렌타인 17년에 들어간 몰트와 그레인위스키만 50종이 넘고, 그래서인지 코를 대면 과실 향이 올라오지만 목으로 넘기고 나면 옅은 스모키 향이 남는다. 무엇 하나 과하지 않은 밸런스의 위스키인 만큼 함께 먹기 좋은 음식도 많다. 발렌타인 5대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은 발렌타인 17년과 잘 어울리는 음식으로 양꼬치를 추천했다. 참고로 처음에 남긴 오묘한 평가는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말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주현욱
Photography 박도현

2024년 02월호

MOST POPULAR

  • 1
    EXOTIC FAIRY TALE
  • 2
    SPRING, SPRING
  • 3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 4
    괴짜 자동차
  • 5
    모유 수유와 럭셔리

RELATED STORIES

  • LIFE

    가자! 촌캉스

    지금 이 계절, 촌캉스를 떠나야 할 때.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가구 보러 왔습니다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지금 소개하는 5곳을 저장해둘 것.

MORE FROM ARENA

  • LIFE

    도전하는 도시

    속도와 역동성은 서울을 상징하는 단어다. 서울의 문화는 빠르게 변화하고, 산업은 치열하게 새로운 것을 선보인다. 서울에서 주목받는 문화와 산업은 도전적일 수밖에 없다. 환경이, 시대가 그렇다. 서울을 주제로 펼쳐지는 모험들을 IWC와 함께 포착했다.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LIFE

    음식이 빛나는 곳

    푸드 스타일리스트들의 작업실을 찾았다. 요리를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어주는 비장의 장비들도 발견했다.

  • INTERVIEW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단단한 눈빛이 돋보이는 송중기의 <아레나> 5월호 커버 공개!

  • AGENDA

    완벽한 여름 수트를 찾기 위한 여정

    여름을 위한 수트가 따로 존재한다. 매년 여름이 시작되는 순간 나는 완벽한 화이트 티셔츠를 찾는 여정을 시작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