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세차의 쾌감을 그리다

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는 성낙진 작가가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와 만났다. 세차의 쾌감을 탐험하는 감성 패션 브랜드를 그만의 독특한 일러스트로 표현한 것.

UpdatedOn February 10, 2024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41-530663-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41-530662-sample.jpg

성낙진 ×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일러스트.

일러스트 작업 외에 전시회도 활발히 진행하는데, 요즘 근황을 좀 알려주세요.
1월에 이어 2월과 4월에도 전시가 예정되어 있어 정신없이 바쁩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전시로 인해 바쁠 것 같아요.

많은 브랜드와 협업해왔는데,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와 협업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협업할 브랜드를 선정하는 데 기준이 있나요?
아직 명확하게 협업의 기준으로 삼는 건 없어요. 다만 제가 함께했을 때 더 재밌어질 것 같은 브랜드, 제가 제안하는 작업들이 좋게 표현되는 브랜드들과 작업하는 게 좋은데,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가 그런 브랜드라고 생각했습니다.

어떠한 작업인지 이번 협업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를 대중에게 이미지로 각인시키고 싶었습니다. 작업을 시작할 때에는 자동차를 닦는 인물을 염두에 두었는데, 다른 관점으로 보니 브랜드명이 도구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따라서 브랜드명에 더 집중한 이미지를 표현하려 했습니다.

이번 작업에서 가장 신경 쓴 점이나 특징은 무엇인가요?
이전의 작업과 달리 오래전부터 해보고 싶던 작업을 만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쉽고 간단하면서도, 나는 왜 이런 걸 생각하지 못했을까?’라고 생각한 이미지를 만들고 싶었고, 나무로 치면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가 더 많은 가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작업을 하려고 했습니다.

패션에도 관심이 많고 일가견이 있는데, 패셔니스타로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를 평가하자면요?
앞으로 갈 길도 많고 매니악한 관점으로 무궁무진하게 뻗어나갈 수 있는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와의 협업 제품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가장 어필하고 싶거나 당부하고 싶은 점이 있나요?
재밌게 즐겨주시면 더 재밌는 것들이 생겨납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김선아
Photography 오태일

2024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나의 첫 위스키
  • 2
    SPRING, SPRING
  • 3
    BEFORE SUNSET
  • 4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 5
    WARMING UP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LIFE

    쿨하지 못해 미안해

    젠지들이 꼰대스러워질 때는 언제일까. 설문조사를 통해 행동 양상을 세 항목으로 분류했다.

  • REPORTS

    올곧은 박성근

    검사장을 만나 과거를 물었다. 색다른 얘기를 들을까 기대했다. ‘연기’란 대답만 메아리로 돌아왔다.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부장검사와 검사장의 강원철 역을 맡은 박성근은 연기만 아는 진짜 배우였다.

  • FASHION

    굳이 따지자면

    카세트 백은 여자 핸드백으로 분류된다.

  • FASHION

    보이지 않는 공로

    영화 한 편엔 수없이 많은 제작자들의 정성과 노력이 담기지만 관객은 쉽게 알아차리지 못한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는 제작자들의 공로를 ‘제12회 해밀턴 비하인드 더 카메라 어워드’가 기린다.

  • LIFE

    응답하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