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아이엠, “’Slowly’는 ‘감정선’이 좋은 곡이에요. 행복한 사람도 슬프게 만들어줄 수 있는 노래.”

몬스타엑스 아이엠(I.M)의 <아레나> 2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anuary 24, 2024

3 / 10

 

1월 23일 디지털 싱글 ‘Slowly’를 발표한 몬스타엑스 아이엠(I.M)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와 만났다. 쓸쓸하면서도 짙은 겨울 감성을 지닌 신곡의 분위기와 맞닿은 이번 화보는 ‘아름답고도 처연한 아이엠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그려졌다.

카메라 앞에 선 아이엠은 모든 룩을 자신만의 분위기로 완벽 소화한 후 프로페셔널한 포즈와 표정으로 매 컷마다 스태프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데뷔 10년차답게 짙어진 그만의 색과 이야기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가감 없이 드러났다.

음악을 만드는 입장에서 무대에 설 때가 가장 보람차다는 그는 틀 안에 갇히지 않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잘하는 걸 더 잘하고 싶은, 지속적으로 나아가는 사람이었다. 활발한 활동으로 올 한 해를 꽉 채우고 싶다고 전한 그는 진하게 보여줘야겠다는 포부로 가득 차 있었다. 남다른 팬덤 몬베베를 향해 “제가 더 자랑스러운 사람이 되어야죠. 더 멋있어져야죠.”라며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자신만의 속도로 앞으로 나아가는, 때로는 흐를 줄 아는 몬스타엑스 아이엠(I.M)이 그리는 겨울은 어떤 모습일지, 그만의 색채로 물든 화보와 진정성 가득한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과감함과 귀여움
  • 2
    UNFAMILIAR SUIT
  • 3
    꽃구경도 식후경
  • 4
    WARMING UP
  • 5
    Greenery Days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단단한 눈빛이 돋보이는 송중기의 <아레나> 5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4개 국어 능력자, 싱어송라이터, 인스타 음악 강자… 스텔라장을 수식하는 말들은 많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인다는 사실이다.

  • INTERVIEW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데뷔 8년 차 소수빈은 지난해 <싱어게인3>으로 처음 TV 카메라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지금 보고 있는 사진 역시 그의 첫 번째 단독 화보다. 하지만 소수빈은 이미 우리가 기다리던 스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 INTERVIEW

    발렌시아가 사커시리즈, 설영우와 함께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공개

    설영우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아레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나를 궁금해해줬으면 좋겠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돌아온 곽동연과 연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내내 유쾌했고 기백이 있었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방명록 한 권을 완성하는 기분이라는, 2024년 곽동연의 첫 방명록.

MORE FROM ARENA

  • FASHION

    여름 필수품, 데오도란트

    퀴퀴한 여름에서 구해줄 데오도란트 8.

  • FASHION

    Fitting Room

    저마다 개성이 다른 SPA 브랜드를 맘껏 입어봤다.

  • INTERVIEW

    창을 이어 받은 남자

    UFC 3연패를 끊고 부활을 알린 남자, 최승우를 만났다.

  • FASHION

    Funny Little Gangs

    짓궂지만 사랑스러운 소년들.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