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안보현,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는 생각도 커졌어요.”

배우 안보현의 <아레나> 2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anuary 23, 2024

3 / 10

 

배우 안보현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를 통해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해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 출연하며 주목받았던 안보현은 1월 26일 드라마 <재벌X형사> 첫 방영을 앞두고 있다.

안보현은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의 장남 '이회'역을 맡았다. 그는 "제가 나온 장면은 7월 제일 더울 때 촬영했거든요. 촬영 끝나면 2~3kg씩 빠져 있더라고요. 사극을 보면 신분이 높을수록 장신구도 많이 하잖아요. 선배님들은 저보다 훨씬 힘드셨을 거예요"라며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안보현이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건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재벌 후계자 '장근원'역을 맡으면서다. 그는 이번 <재벌X형사>에서 형사가 된 재벌 ‘이수’ 연기는 동안 이전 작품에서의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제가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재벌 역할을 했고, <마이 네임>에서는 형사 역할도 해봤잖아요. 두 캐릭터의 장점을 잘 뽑아내야겠다고 생각했죠. 무엇보다 연기하는 내내 너무 재미있었어요.”

2016년 영화 <히야>로 데뷔한 안보현은 연기에 있어서 더 책임감을 느낀다. “이제는 주연을 맡기도 하잖아요. 그럼 감기에 걸려도 안 돼요. 제가 컨디션이 안 좋다고 드러내면 현장에 있는 분들 사기가 저하될 수도 있고요. 물론 작품이 잘될 때도 있고 안 될 때도 있지만 다들 이걸 생업으로 하는 거잖아요. 그런 점에서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는 생각도 커졌어요. 조급함은 아니지만 책임감을 크게 느끼고 있습니다.”

배우 안보현의 솔직한 면들이 담긴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구 보러 왔습니다
  • 2
    서울의 나무
  • 3
    Dingle Dangle
  • 4
    WARMING UP
  • 5
    Very Big & Small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단단한 눈빛이 돋보이는 송중기의 <아레나> 5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4개 국어 능력자, 싱어송라이터, 인스타 음악 강자… 스텔라장을 수식하는 말들은 많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인다는 사실이다.

  • INTERVIEW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데뷔 8년 차 소수빈은 지난해 <싱어게인3>으로 처음 TV 카메라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지금 보고 있는 사진 역시 그의 첫 번째 단독 화보다. 하지만 소수빈은 이미 우리가 기다리던 스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 INTERVIEW

    발렌시아가 사커시리즈, 설영우와 함께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공개

    설영우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아레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나를 궁금해해줬으면 좋겠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돌아온 곽동연과 연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내내 유쾌했고 기백이 있었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방명록 한 권을 완성하는 기분이라는, 2024년 곽동연의 첫 방명록.

MORE FROM ARENA

  • AGENDA

    비움의 미학

    조명이 흰 벽을 비추면 희미하게 형상이 드러난다. 그 외에 다른 구조물은 보이지 않는다. 김민애는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아뜰리에 에르메스에 거대한 빈 칸을 만들었다. 빈칸을 채우는 건 각자의 몫이다.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CHANG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INTERVIEW

    지후의 세계

    열일곱 박지후는 지금 벌새의 눈으로 세상을 본다.

  • INTERVIEW

    펜싱 금메달리스트 오상욱, 인터뷰 미리보기

    "칭찬받으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겨"

  • FASHION

    바다를 담은 향수

    너르고 휘황한 바다의 잔향을 담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