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UpdatedOn December 30, 2023

테마

인테리어 디자인 테마는 크기와 공간 개념에서 시작합니다. 전동화 덕에 더 유연하게 공간을 키울 수 있어요. 보통 차와 같은 크기이면서도 내부 공간을 키웁니다. 배터리를 쓰고 드라이브 샤프트를 없애 바닥이 평평하니까요. 내부 테마는 중앙 집중화입니다. 터치스크린은 물론 글러브 박스도 가운데 있습니다. 전동화 덕에 중앙 집중화 구조가 가능해져 터치스크린 아래를 글러브 박스로 쓸 수 있었습니다. 글러브 박스를 중앙에 두면 조수석 공간에도 도움이 되죠. 창문 스위치도 가운데로 이동했습니다. 그만큼 문의 구조를 단순화할 수 있습니다.

사운드바

EX30에는 새로운 사운드바도 있습니다. 가정용 오디오 시스템과 홈 시어터에서 멋진 사운드바를 보았고, 그 모든 걸 유닛 하나에 담기로 했죠. 정면에 사운드바를 둔 덕에 도어에 두던 스피커를 제거할 수 있었습니다. 도어 트림의 부품과 배선을 제거한 만큼 실내 공간이 넓어지겠죠.

내장재

미스트 룸의 시트 소재는 울 혼방입니다. 수트 위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이에요. 양털은 추울 때 따뜻하고 여름에 시원한 자연 소재입니다. 그래서 아주 가벼우면서도 튼튼해요. 이런 소재 역시 볼보의 혁신입니다.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재활용 소재는 마냥 저렴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혁신을 하려 했습니다. 전통에서 벗어나는 건 혁신이고 혁신은 항상 어렵습니다. 새로운 것이니까요.

미래

우리는 이렇게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갑니다. 우리는 비용을 절약하거나 뭔가를 뺀 것이 아닙니다. 다르게, 더 똑똑하게 생각한 것입니다. 부품을 줄이고 재료를 줄여 고객에게 더 넓고 쓸모 있는 공간을 제공한 거니까요.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2/thumb/55196-528569-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박찬용

2024년 01월호

MOST POPULAR

  • 1
    NEW ORDER
  • 2
    오늘의 하이브리드
  • 3
    명절 후, 느끼한 속을 달랠 매운 음식 맛집 4
  • 4
    섞여서 좋은 것
  • 5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 CAR

    이탈리아와 커피와 자동차

    마세라티 그레칼레로 엿보는 이탈리아인들의 자존심과 자부심.

MORE FROM ARENA

  • LIFE

    유튜브 연말정산

    올 한 해 얼마나 봤을까? 호기심에 들여다본 유튜브의 현재.

  • FASHION

    요즘의 옷 Ⅰ

    아이비리그풍 스웨터의 불량한 매력.

  • DESIGN

    수집의 맛

    분단 시절 서독에서 만들어진 펭귄 인형, 2백 년은 족히 넘었을 일본산 대나무 화병, 유유자적한 백색 위로 질박한 푸른 줄무늬가 지나가는 작가 미상, 연대 미상의 물컵, 숫제 고래의 눈을 닮은 크고 깊은 돋보기… 유목(流木), 에메랄드, 참나무, 황동 등으로 만들었다는 빗자루, 인주, 필통, 사발, 연필깎이, 간장 종지 등등… 집요한 취향의 집적, 물건을 향한 날 선 몰두가 네 개의 책상 위로 펼쳐졌다.

  • DESIGN

    新도감

    클래식한 매력을 만낀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모터사이클 넷.

  • FASHION

    LIKE BIRDS

    새처럼 자유롭게, 스케이트 보드 위에서 포착한 젊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