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NCT 정우, "무대에 있을 때 정말 살아 있음을 느껴요. 모든 게 보상받는 기분이죠.”

NCT 정우의 <아레나> 1월호 커버 미리보기

UpdatedOn December 15, 2023

/upload/arena/article/202312/thumb/55089-527564-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12/thumb/55089-527565-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12/thumb/55089-527566-sample.jpg

NCT 정우와 토즈가 함께 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 커버가 공개됐다.


인터뷰 현장에서 만난 정우는 곧 발매를 앞둔 NCT 127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앨범 제목은 <Be There For Me>. 정우는 새 앨범에 대해 "저희가 겨울 스페셜 앨범은 이번에 처음 내거든요. 장르로 따지자면 캐럴에 가깝죠. ‘NCT 127이 부르는 캐럴은 어떨까’ 기대하면서 들어보시면 더 재미있으실 수 있을 거예요"라고 소개했다.

정우는 지금 자신에게 롤모델은 없지만, 어린 시절부터 해외 팝스타들의 노래를 즐겨들었다고 했다. 그중 가장 많이 불렀던 곡은 니요의 ‘So Sick’이다. "제 또래 연습생 중에 이 노래 안 불러본 사람 없을걸요? 싸이월드 대표 BGM이잖아요.(웃음) 정말 많이 불렀어요. 연습생 때 매달 월말평가를 했거든요. 첫 번째 월말평가 때 부른 노래가 ‘So Sick’이에요. 그런 점에서 저한테는 의미가 깊은 곡이죠.

정우가 가수로 활동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끼는 순간은 무대 위에서다. 정우는 지난 11월에 있었던 NCT 127 단독 콘서트를 회상하며 이렇게 말했다. "저로서는 ‘내가 이만큼 성장했구나’ ‘내가 이걸 하려고 이 일을 시작했구나’ 느꼈던 콘서트였어요. 뻔한 말일 수 있지만 무대에 있을 때 정말 살아 있음을 느낍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힘든 것도 있고 스트레스도 받지만 모든 게 보상받는 기분이죠."

NCT 정우의 새로운 모습을 담은 화보 및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절대적 시간
  • 2
    White Again
  • 3
    드라이브 마이 카
  • 4
    책으로 즐기는 시계
  • 5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수민&슬롬, "음악을 만들려면 좋은 추억이 필요해요."

    가수 수민과 프로듀서 슬롬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유승호, "정말 느낀 대로 얘기하자면, 뭔가에 홀린 것처럼 그냥 하겠다고 했어요."

    배우 유승호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배준호, 청량하고 젊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IWC와 축구선수 배준호가 함께한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MORE FROM ARENA

  • REPORTS

    바비는 바비답게

    청담동 밤거리에 바비가 나타났다. 바비처럼 옷을 입고 바비처럼 움직였다. 팔딱거리는 에너지가 과연 바비다웠다.

  • FILM

    Iron Man

  • LIF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VIDEO

    아레나 6월호의 남자 '유노윤호'

    아레나 6월호의 남자는 유노윤호입니다. 전역 후 첫 화보에서 유노윤호는 이전과는 조금 다른 밀도로 카메라를 바라봤습니다. 전보다 한층 깊어진 표정이 꽤 인상적입니다. 촬영 당일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 영상을 여기 공개합니다.

  • INTERVIEW

    조우진은 여전히

    많은 것을 해왔지만 여전히 또 다른 것을 갈망한다. 최고라는 말을 들어도 끊임없이 의심한다. 어른이 되었지만 어른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그게 조우진의 삶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