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죽의 전설

에르메스의 상징적인 백들의 스토리를 담은 ‘플리스 체크 인’ 행사. 체크 인을 시작으로 가죽을 기반으로 한 에르메스 백의 영감과 스토리를 담은 여덟 개의 방들이 펼쳐졌다.

UpdatedOn November 30,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75-526690-sample.jpg

행사장 전경.

행사장 전경.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75-526691-sample.jpg

행사장 전경.

행사장 전경.

 버틀러 카프스킨 소재의 룰리 백. © Jack Davidson

버틀러 카프스킨 소재의 룰리 백. © Jack Davidson

버틀러 카프스킨 소재의 룰리 백. © Jack Davidson

클레망스 불카프 소재의 피코탄 백.   © Jack Davidson

클레망스 불카프 소재의 피코탄 백. © Jack Davidson

클레망스 불카프 소재의 피코탄 백. © Jack Davidson

에르메스 백을 향한 찬가, 플리스 체크 인

지난 10월 24일과 25일에 ‘에르메스 백을 향한 찬가’라고 불릴 만한 플리스 체크 인(Please Check In) 행사가 열렸다. 각각의 에르메스 백 스토리를 담은 독창적인 퍼포먼스와 생동감 있는 현장이 돋보이는 이벤트였다.

사막에서 열정적인 자동차 레이스가 펼쳐지는 볼리드(Bolide), 깃털처럼 가벼운 플룸(Plume)을 표현한 달나라, 파리-런던행 비행기에서 장-루이 뒤마와 여배우 제인 버킨이 우연히 만나 탄생한 버킨(Birkin)의 스토리를 담은 항공기, 배의 닻 체인 링크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룰리(Roulis)를 표현한 바다 위의 보트는 에르메스의 남다른 스케일을 가늠하게 했다.

그리고 회전목마 위에서 댄서들이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델라 카발레리아(Della Cavalleria), 놀라운 밴드 공연이 펼쳐지는 막시모르(Maximors), 1920년대 스트리트 댄스 린디 홉(Lindy Hop)에서 영감을 받은 린디(Lindy), 1930년대 작은 영화관 콘셉트의 켈리(Kelly), 그리고 1970년대 파리 클럽을 연상시키는 콘스탄스(Constance)를 통해서는 에르메스의 예술적 면모를 느낄 수 있었다.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75-526689-sample.jpg

볼린카 카프스킨 소재의 오뜨 아 크루아 백.

아이콘이자 곧 전설, 에르메스의 가죽

에르메스는 1837년 파리에서 설립된 이래 섬세하면서도 견고한 마구를 제작하여 말의 자유로움과 아름다움을 표현해왔다. 승마에 기반을 둔 에르메스의 전문성과 창의성은 생명체에 대한 존중과 우아한 선과 형태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오늘날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이렇듯 마구 제작에서부터 가죽 제품까지 에르메스는 언제나 가죽을 브랜드의 중심에 두었다.

화려하거나 불필요한 디테일 없이 생동감 넘치면서도 심플한 스타일의 에르메스 오브제는 장인정신과 최고급 품질의 가죽이 빚어낸 건축적 매력을 선사한다. 다양한 오브제로 고귀하게 완성된 에르메스 가죽은 단순한 오브제를 뛰어넘어 감각적이고 새로운 느낌을 선사하는 창조적인 예술 작품과도 같다.

에르메스 오브제는 간결함과 완벽함, 상상과 현실, 실재와 감각을 넘나들며 언제 어디서나 끊임없이 살아 움직인다. 에르메스 오브제는 정교한 곡선부터 섬세한 잠금장치, 걸쇠 소리, 세심하게 마감된 핸들 안쪽으로 손을 넣었을 때 느껴지는 부드러운 안감 등 디테일의 예술을 발전시킨 감각적인 공예품이다.

에르메스 가죽 제품은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고 모든 가능성을 탐구한다. 에르메스 가죽의 끊임없는 독창성은 다양한 형태, 질감, 색상 및 피니싱에 기인한다. 새로운 애티튜드에 어울리는 새로운 오브제는 제품의 범위를 더욱 풍성하게 확장해준다. 이 끊임없는 변화는 시대를 포착하는 에르메스의 재능 뒤에 숨은 원동력이다. 에르메스는 역사와 아카이브에 충실하면서도 멈추지 않는 시도를 통해 스스로를 끊임없이 재창조하는 혁신을 추구하고 시대를 초월하는 브랜드다. 그럼으로써 서정적이면서도 기능적인 오브제가 무한한 상상력과 감성으로 가득한 작품으로 탄생되는 것이다.

에르메스 가방의 자물쇠. © Coppi Barbieri

에르메스 가방의 자물쇠. © Coppi Barbieri

에르메스 가방의 자물쇠. © Coppi Barbieri

켈리 백의 숄더 스트랩 © Coppi Barbieri

켈리 백의 숄더 스트랩 © Coppi Barbieri

켈리 백의 숄더 스트랩 © Coppi Barbieri

에르메스 가방의 프린팅과 자수 © Coppi Barbieri

에르메스 가방의 프린팅과 자수 © Coppi Barbieri

에르메스 가방의 프린팅과 자수 © Coppi Barbieri

하우스의 시그너처 크리에이티브 과정

에르메스 하우스의 근간을 이루는 장인정신 문화는 에르메스가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이자 인본주의적 감성에 대한 탐구다. 아름다움과 기능성을 조화롭게 결합하는 가죽 작업 방식은 에르메스 하우스의 정체성을 반영한다. 유용성과 기능성을 반영한 이러한 형태는 심미적인 만족감과 함께 더욱 강화된다. 에르메스의 다양한 시그너처와 풍부한 창의성은 방대한 전문 기술과 결합하여 가죽 스타일을 새롭게 발전시킨다.

가죽 디자인 공방에는 약 15명의 장인들이 끊임없이 노하우의 한계를 뛰어넘고 소재를 자유롭게 가공하여 각각의 작품을 완성한다. 작은 보석과도 같은 금속부품의 잠금장치를 디자인하는 은세공 디자인 공방의 장인들은 기술력과 미적 감각 모두를 필요로 하는 창의적인 순간에 빛을 발휘한다.

오브제 크리에이터들은 장인들과 함께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다듬고 기술적인 부분을 점검하고 틀에 박힌 사고에서 벗어나 혁신적이고 아직 탐구되지 않은 분야를 끌어내 창의적인 재창조물들을 만들어낸다. 여성 컬렉션의 50여 개 모델 중 매년 46개의 새로운 제품이 빛을 보며, 새로운 제품이 탄생하기까지 12년의 인내와 노력이 요구된다.

특별한 것은 에르메스의 장인들은 완성품을 다시 조립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에르메스 백은 해체하여 수선하고 모든 조각을 교체할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핸드메이드의 미학이다. 이러한 지속성이 창작 과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결국 에르메스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오브제를 만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김선아
Cooperation 에르메스

202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HOME ALONE
  • 2
    BREEZY
  • 3
    City Warrior
  • 4
    줄 바꾸기
  • 5
    Dear My VALENTINE

RELATED STORIES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 FASHION

    우아한 회복의 힘

    보테가 베네타의 24 겨울 컬렉션은 불모지 속 희망을 비춘다.

  • FASHION

    DAY DREAMER

    몽롱한 환상에 잠긴 셀린느의 봄.

MORE FROM ARENA

  • LIFE

    문봉 조각실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 FASHION

    취향 표출 팔찌

    취향을 온전히 드러내는 포스텐 브레이슬릿.

  • ISSUE

    제냐 x 이동욱

  • ARTICLE

    Come Closer

  • FASHION

    지갑 베스트 7

    주머니에 쏙 넣어 다니고 싶은 지갑 7.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