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ECIAL PICK MORE+

HOLIDAY PLEASURE #GUCCI

FEELING LOVE

소중한 사람에게 사랑을 전하는 순간.

UpdatedOn November 27, 2023


TROLLEY&MEMORY

오랜 역사를 지닌 구찌 트롤리와 함께하는 환상 속의 여정.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4-sample.jpg

GG 수프림 실버 알루미늄 캐빈 트롤리 4백60만원·러기지 엘라스틱 밴드 60만원 모두 구찌 제품.

구찌 트롤리는 브랜드의 창립자 구찌오 구찌가 사보이 호텔에서 벨보이로 일했던 시절의 기억에서 출발했다. 이후 1백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진화를 거듭했는데 이번엔 좀 더 현대적인 스타일로 새롭게 등장했다. 가볍고 튼튼한 알루미늄 소재로 테두리를 감싸, 거친 아스팔트부터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 위, 그 어디에서 끌어도 걱정이 없다. 반면 가방의 면면과 손잡이는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GG 수프림 캔버스를 사용했다. 이는 대조적인 소재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동시에 하우스의 코드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명민함이 돋보이는 대목. 기내용으로 적합한 사이즈지만 언제나 예상치 못한 예외가 있으니 각 항공사의 규정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겠다. 혹시 모를 상황을 미리 걱정하는 편이라면 탄탄한 러기지 밴드로 트롤리를 안전하게 고정하는 것을 추천한다.

더 알아보기 →


OVER THE RAINBOW

무지갯빛 가방 너머로 펼쳐지는 어떤 낮과 밤.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5-sample.jpg

핑크 마틀라세 세브론 레더 스몰 체인 숄더백 4백10만원 구찌 제품.

GG 마몽 백이 되기 위해선 꼭 필요한 조건이 있다. 첫째,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지그재그 모양의 퀼팅이나 자수가 연속적으로 이어질 것. 둘째, 가방 위에 더블 G 로고 장식을 고명처럼 더할 것. 두 가지 규칙만 지킨다면 모양과 크기, 컬러와 소재 등은 상관없다. 구찌가 기프트 기빙 제품으로 선택한 이 가방은 메탈릭한 무지갯빛 핑크 레더로 만들었다. 반짝거리는 광택이 부담스럽지 않도록 핑크의 함량을 낮춘 배려도 돋보인다. 화려한 이브닝 룩에는 당연히 잘 어울리지만 일상에서 활용하기에도 무리가 없다. 가끔은 이렇게 발랄한 분의기의 아이템이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하니까.

더 알아보기 →


THE CLASSIC

고목 같은 듬직함을 지닌 영원한 클래식.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6-sample.jpg

홀스빗 디테일의 브라운 레더 솔 모카신 1백22만원 구찌 제품.

승마는 오래도록 구찌 하우스에 영감을 준 스포츠다. 말의 재갈 형태를 본뜬 홀스빗 모티브만 봐도 알 수 있다. 아이코닉한 홀스빗 장식을 더한 로퍼 디자인은 매우 다채롭고 다양하다. 그중 날렵한 라인이 돋보이는 조던 로퍼는 오래된 저택에서 만난 가구의 결처럼 세월의 흔적이 묻어 있는 듯한 워싱이 특징이다. 자연스러운 분위기 덕분에 새것이라고 으스대거나 자랑하는 느낌이 없어서 더 마음에 든다. 또 이런 신발은 의외로 어디에나 잘 어울린다. 클래식한 수트부터 캐주얼한 스타일, 심지어 해지고 찢어진 데님에 매치해도 조화롭다. 명실상부 구찌 하우스의 클래식이자 스테디셀러 아이템인 데는 다 이유가 있는 법이다.

더 알아보기 →


70TH ANNIVERSARY

올해로 탄생 70주년을 기념한 화려한 변신.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7-sample.jpg

크리스털 홀스빗 디테일의 핑크 레더 미니 체인 숄더백 5백30만원 구찌 제품.

구찌 홀스빗 1955 백의 원형이 처음 만들어진 것은 1955년이다. 이름 뒤에 숫자가 따라붙은 이유는 바로 이 때문. 그때와 같은 듯 다른 모습으로 변화해오고 있지만 덕분에 가방의 뿌리를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다. 이 가방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건 또 있다. 바로 중앙에 위치한 홀스빗 장식. 마침 올해는 홀스빗이 세상에 나온 지 70주년이 된다. 칠순을 맞이한 홀스빗을 좀 더 특별하고 호사스럽게 기념하기 위해 이번 컬렉션에서는 반짝이는 크리스털을 촘촘하고 섬세하게 더했다. 주인공이 한눈에 돋보일 수 있도록 구조적인 형태와 간결한 선으로 완성한 것도 눈에 띄는 특징이다. 가방에 기억과 기념이 고루 섞였으니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기 좋은 핑곗거리가 하나 더 생긴 셈.

더 알아보기 →


SYMBOL OF SIMPLICITY

단순하고 점잖은 매력으로 완성한 조던.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2-sample.jpg

크리스털 홀스빗 디테일의 화이트 레더 솔 모카신 1백38만원 구찌 제품.

로퍼를 사려고 결심한 사람들에게 어떤 브랜드를 고민 중이냐고 묻는다면, 혹은 로퍼라는 글자를 가운데 써둔 마인드맵을 그려본다면, 백이면 백 구찌의 홀스빗 로퍼를 이야기할 거다. 그만큼 상징적인 아이템으로 자리한 홀스빗 로퍼는 다양한 버전으로 꾸준히 재탄생했다. 그중 제일 익숙한 건 날씬하고 매끈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조던 로퍼다. 새롭게 출시된 조던 로퍼가 지금까지와 다른 점은 홀스빗 위에 제각기 다른 모양의 크리스털을 장식했다는 것. 대신 바 부분을 제외하고 더블 링에만 크리스털을 더해 본래의 수수함을 잃지 않았다. 사진 속 부드러운 크림 컬러를 포함한 블랙과 화이트 세 가지 색으로 만날 수 있다.

더 알아보기 →


BAMBOO HARMONY

창의성과 하우스의 장인정신을 골고루 모아놓았다.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941-526423-sample.jpg

뱀부 핸들 장식의 브라운 레더 미니 톱 핸들 백 2백62만원 구찌 제품.

겹친 더블 G 로고처럼 구찌와 뱀부 핸들의 역사는 밀접하게 맞물려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로 향할 무렵, 가죽은 귀하고 대나무는 풍부했던 이탈리아에서 구찌의 장인들은 가볍지만 단단한 대나무를 구부려 가방 손잡이를 만들었다. 희소성에서 탄생한 기발한 아이디어와 장인정신이 절묘하게 결합된 뱀부 핸들은 지금까지도 굳건히 하우스의 유산으로 손꼽힌다. 2024 크루즈 컬렉션에서도 은은한 광택이 흐르는 뱀부 핸들을 장식한 가방이 등장했다. 앙증맞은 코즈메틱 케이스가 연상되는 가방은 탈착 가능한 숄더 스트랩이 있지만, 역시 올록볼록한 뱀부 핸들을 꼭 움켜쥐어야 제맛이 날 거다.

더 알아보기 →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박찬용, 이상, 이다솔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여름, 박소은

202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 2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 3
    세차의 쾌감을 그리다
  • 4
    인생 립 컬러를 찾아서
  • 5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RELATED STORIES

  • SPECIAL PICK

    THE CREDIT OF M

    라이카 M은 늘 특별하고 올해의 라이카 M은 더 특별하다. 키워드는 인증이다.

  • SPECIAL PICK

    RE-EDITION

    패딩을 입은 보테가 베네타 아르코 토트백.

  • SPECIAL PICK

    HARRY CHRISTMAS

    귀엽고 세련된 현대백화점의 연말 기념품.

  • SPECIAL PICK

    YEAR-END SONG

    음악이 주는 깊은 울림과 연말의 설렘에서 영감받은 이솝 시즈널 기프트 키트.

  • SPECIAL PICK

    BLACK ARROW

    세대를 관통하는 블랙의 견고한 듀오폴드 파카 135주년 한정 에디션.

MORE FROM ARENA

  • LIFE

    네가 좋으면 나도 좋아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가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프리즈’가 서울을 지목한 이유에는 젊은 한국 아티스트에 대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도 한몫했다. 그 중심에는 K-팝 스타가 있다. BTS의 RM을 비롯해 아트에 열정적인 K-팝 스타들이 아트페어를 서울로 이끌었다. 아트 신에서 K-팝 스타가 갖는 영향력을 짚는다.

  • CAR

    나와 오프로더

    암벽과 사막, 강과 설원을 달리기 위해 손본 사륜구동 자동차들.

  • LIFE

    힙스터 없는 힙스터의 성지

    “서울에서 새로운 힙한 지역을 찾고 싶다”는 문장에서 시작됐다. 성수동, 해방촌, 연희동 등 포화 상태인 곳 말고 또 새로운 곳 어디 없을까. 힙스터들이 발굴한 지역으로 가야 하나. 일단, 그래서 힙스터들은 어떤 걸 좋아하는데? 그들이 가는 곳은 어딘데? 결국 질문은 꼬리를 물고 ‘요즘 힙스터는 어떤 사람들’에 도착했다.

  • INTERVIEW

    태민의 시간

    “예쁘장하게 생겼기 때문에 앨범을 내고 무대에 오르는 사람처럼 보이기는 싫어요. 완벽해지고 싶어요. 더 노력해야 돼요.” 몇 번이고 이렇게 말하는 태민 앞에선 시간도 숨죽여 움직이는 것 같았다.

  • INTERVIEW

    엄지원은 오늘도

    허상에는 관심이 없고, 과거를 돌아보지도 않는다. “돌아보고 마주했다면 조금 더 빨랐을까?” 파랗게 웃으면서 엄지원이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