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urning Scent

짙게 타오르고 깊숙이 채우는 겨울의 향.

UpdatedOn November 08, 2023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7-sample.jpg

타오르는 장작불을 연상시키는 향. 매캐하고 묵직한 우드 향이 기분 좋게 퍼지는 바이 더 파이어플레이스 100mL 18만5천원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8-sample.jpg

달콤한 자두와 프랄린 뒤로 깊고 어두운 우드 향이 짙게 머무른다. 밤의 이중성을 표현한 루즈 카오티크 익스트레잇 드 퍼퓸 50mL 43만원 바이레도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5-sample.jpg

샌들우드와 시더, 통카 빈이 어우러진 강렬하고 남성적인 잔향이 인상적이다. 자욱한 안개 속을 걷는 듯한 그리샤르넬 엑스트레 오 드 퍼퓸 100mL 38만9천원 BDK by 리퀴드 퍼퓸바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3-sample.jpg

신체의 일부를 형상화한 보틀이 눈에 띈다. 파피루스와 스파이시한 블랙 페퍼에 우디한 향조를 더해 이국적인 향기를 완성한 아일리시 NO.2 50mL 10만7천원 빌리 아일리시 퍼퓸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6-sample.jpg

싱그러운 베르가모트로 시작해 따뜻한 바닐라와 아몬드, 샌들우드가 조화롭다. 관능적이고 스모키한 페가수스 오 드 퍼퓸 125mL 36만5천원 퍼퓸 드 말리 by 라뜰리에 데 퍼퓸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7-525184-sample.jpg

‘당신 품 안에서’라는 뜻을 지닌 향수로 은은하게 퍼지는 연인의 체취를 표현했다. 중독적인 우디 머스크 향이 돋보이는 덩 떼 브라 100mL 39만8천원 프레데릭 말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여름

202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 2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3
    여름휴가 다녀오겠습니다
  • 4
    우리만의 영화관
  • 5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RELATED STORIES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 FASHION

    A BIGGER SPLASH

    깊게 빠져드는 시간.

  • FASHION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무한한 성장이 기대되는, 고프코어 요소를 한 스푼 얹은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 FASHION

    Summer Taste

    <아레나> 패션팀 에디터들이 이 계절을 더 충만하게 누리게 해줄 것에 대해 키워드를 선정하고 지극히 사적인 취향을 나누었다. 뜨거운 계절의 한복판에서 우리가 열렬히 사랑해 마지않는 한여름의 축복들에 대하여.

MORE FROM ARENA

  • FILM

    Car Lab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FASHION

    CELEBRITY IN BEAUTY

    뷰티 브랜드의 오너가 된 셀럽들.

  • REPORTS

    이솜의 영화관

    이솜은 영화 티켓을 수집한다. 중학생 때부터의 습관이다. 티켓을 한 장씩 코팅해 오래 두고 본다. 그렇게 자신과 영화의 세월을 기록한다. 지금도 매주 개봉하는 영화를 거의 모두 극장에서 본다. 이해하거나 존경하거나 공부하는 마음으로. 영화가 품은 감성을 공유하고 함께 울고 웃고 슬퍼하기 위해서. 그렇게 눈앞에 일렁이는 영화를 자신의 얼굴 위에 쌓아간다. 그녀 안에는 숨어 있는 얼굴이 많다.

  • LIFE

    침대 위의 취향

    가장 사적이고 가장 친밀한 침구 쇼핑 플레이스 5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