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Happy Victims

견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한 가지 분야를 지독하게 쫓는 수집가들과 애정으로 엄선한 수집품들.

UpdatedOn November 05, 2023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01-524982-sample.jpg

1 2011년도에 제작된 프라그먼트 디자인×챌린저 어쿠스틱 기타. 2 프라그먼트 디자인×f.e.w 야구 글러브. 3 무라카미 다카시×리바이스 페놈×프라그먼트 디자인 ‘하이 앤드 로(Hi & Lo)’ 데님 팬츠.

2011년 2백대 한정 발매 유니폼 익스페리먼트×프라그먼트 디자인×라이카 ‘D-LUX 5’ 카메라.

2011년 2백대 한정 발매 유니폼 익스페리먼트×프라그먼트 디자인×라이카 ‘D-LUX 5’ 카메라.

2011년 2백대 한정 발매 유니폼 익스페리먼트×프라그먼트 디자인×라이카 ‘D-LUX 5’ 카메라.

1 이병국

우라하라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스토어, ‘콘셉트 숍’의 대표. 후지와라 히로시의 번쩍이는 번개, 프라그먼트 디자인의 20년 역사를 수집한다.

수집을 시작한 이유가 궁금하다. 무엇을 어떤 기준으로 수집하는가?
후지와라 히로시의 프라그먼트 디자인을 포함한 비즈빔, 더블탭스, 네이버후드, 마스터마인드 등 1990~2000년대 일본 스트리트 브랜드에 관심 있다. 학창 시절 접한 일본 잡지를 통해 일본 패션과 관련 문화에 눈을 떴다. 그 시기를 기점으로 스니커즈부터 모았고 지금은 카테고리 구별 없이 진귀한 제품을 수집한다.

후지와라 히로시가 전개하는 프라그먼트 디자인의 저명한 수집가다. 다양한 브랜드 중 왜 프라그먼트 디자인을 유독 사랑하는가?
프라그먼트 디자인의 수장 후지와라 히로시는 늘 협업을 선보인다. 더불어 기간이 정해진 팝업 위주의 판매 방식을 택하는데, 그 시기가 아니면 구하기 힘들어진다는 사실이 수집가로서 참 매력적이었다.

구하기 어려웠지만 마침내 소유한 것이 있는가?
2011년도에 제작된 프라그먼트 디자인×챌린저 어쿠스틱 기타가 품 안에 오기까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다. 후지와라 히로시가 늘 한 몸처럼 지니고 다니는 두 가지가 바로 기타와 라이카 카메라다. 음악에 조예가 깊은 그가 애정하는 품목 중 하나라 나도 공을 들였다. 극소량 발매 후 10년이 넘은 시점이 지나서야 구할 수 있었다.

주된 수집 경로는?
90퍼센트 이상 일본에서 구매한다. 약 6년간 도쿄에 거주하면서 프라그먼트 디자인에 진심을 다하는 동지를 많이 만났다. 그 친구들의 평균 나이는 50대, 60대로 후지와라 히로시와 동시대를 함께해왔기에 내가 갖지도 접하지도 못했던 제품들을 소장하고 있다. 내 열성에 선물을 주기도 하고 때론 간곡히 부탁해 구매하기도 한다.(웃음)

이병국에게 후지와라 히로시와 프라그먼트 디자인이란?
‘사이코우’, 일본어로 최고!

중국 쓰촨성 대지진으로 희생된 판다를 기리기 위해 제작된 프라그먼트 디자인×나이키 쓰촨성 판다 코트 트레디션 사인 스니커즈.

중국 쓰촨성 대지진으로 희생된 판다를 기리기 위해 제작된 프라그먼트 디자인×나이키 쓰촨성 판다 코트 트레디션 사인 스니커즈.

중국 쓰촨성 대지진으로 희생된 판다를 기리기 위해 제작된 프라그먼트 디자인×나이키 쓰촨성 판다 코트 트레디션 사인 스니커즈.

무라카미 다카시의 카이카이 키키×프라그먼트 디자인×비즈빔 키퍼 하이 스니커즈. 총 3백30켤레 발매 제품 중 첫 번째 스니커즈.

무라카미 다카시의 카이카이 키키×프라그먼트 디자인×비즈빔 키퍼 하이 스니커즈. 총 3백30켤레 발매 제품 중 첫 번째 스니커즈.

무라카미 다카시의 카이카이 키키×프라그먼트 디자인×비즈빔 키퍼 하이 스니커즈. 총 3백30켤레 발매 제품 중 첫 번째 스니커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01-524983-sample.jpg

1 모왁스 <Headz>. 2 요시노리 스나하라 <Lovebeat>. 3 퓨처 사운드 오브 런던의 ISDN 티셔츠. 4 감독 스탠리 큐브릭의 <2001 : 스페이스 오디세이> 수록곡 레코드.

2 미오 레코드

간판 하나 없지만 레코드 마니아들이 수소문 끝에 찾아내는 레코드 숍. 운영자는 자신의 이름을 철저히 감추고 스스로를 ‘미오 레코드’라 소개한다. 미오 레코드는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레코드를 3만 장 보유하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영국과 일본의 전자음악 그리고 힙합 레코드를 고집한다.

수집을 시작한 이유가 궁금하다. 무엇을 어떤 기준으로 수집하는가?
레코드, 디제잉 장비 그리고 음악을 담은 옷가지들. 16세 때부터 수집하기 시작했다. 음악은 때론 사이가 좋지 않더라도 그저 더 가까워지고 싶은 친구 같은 존재다. 그 존재를 더 좋아하기 위해 레코드를 만진다.

왜 레코드인가?
레코드판 겉면에는 그 트랙을 애정하는 사람들의 지문이 찍히고 쌓인다. 노래를 향한 사람들의 애정이 지문 형태로 날인된 레코드가 내 손안에 있다는 것이 감격스럽다. 우리는 서로 모르는 존재지만 레코드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그게 그저 소중할 따름이다.

꼭 구하고 싶은 레코드가 있는가?
현재 자메이카 바이닐 숍에서 판매 중인 레게 장르 레코드. 더 센세이션스의 <Lonely Lover(Side B)> 오리지널, 1968년도 초판이다. 재발매 버전은 보유하고 있다. 이외에 스페셜 터치의 <This Party Is Just For You / Just What Is For Ever>, 일렉트로닉 시스템의 <Tchip-Tchip vol.3> 등이 있다.

가장 애착하는 레코드가 궁금하다.
브라이언 이노의 <Another Green World>와 에이펙스 트윈의 <Selected Ambient Works vol.2> 리미티드 에디션 레코드를 꼽겠다. 고등학생 시절 음악성의 지평을 열어준 뮤지션이며, 트랙에 귀를 맡길 때마다 몸의 감각이 새롭게 깨어나는 듯하다. 특히 에이펙스 트윈, 그의 노래에는 표현하기 어려운 우환과 슬픔이 혼재되어 있는데 처음 이 트랙을 들었을 때 적잖이 충격받았다. 직설적 단어 나열의 형태가 주를 이룬 힙합 전문인 나에게, 감정의 교류를 가능하게 했던 음악은 처음이었으니.

에이펙스 트윈 <Selected Ambient Works vol.2> 리미티드 에디션 브라운 레코드.

에이펙스 트윈 <Selected Ambient Works vol.2> 리미티드 에디션 브라운 레코드.

에이펙스 트윈 <Selected Ambient Works vol.2> 리미티드 에디션 브라운 레코드.

브라이언 이노 <Another Green World>.

브라이언 이노 <Another Green World>.

브라이언 이노 <Another Green World>.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01-524984-sample.jpg

1 벡스트 제네레이션×푸마 얼반 모빌리티 2005년도 쉘 재킷. 2 2004년 발매된 푸마 쿠겔블리츠(Kugelblitz). 3 2001년도에 제작된 메디콤 토이 리얼 액션 히어로즈 넘버. 100 : 가면라이더 올드 no.1. 4 나이키 코드 01.0216 레인 쉘 팬츠. 5 2010년 발매한 언더커버×나이키 갸쿠소우 1st 젠 립 스톱 팬츠. 6 나이키 코드 01.0438 레인 쉘 유닛 재킷.

1 벡스트 제네레이션×푸마 얼반 모빌리티 2005년도 쉘 재킷. 2 2004년 발매된 푸마 쿠겔블리츠(Kugelblitz). 3 2001년도에 제작된 메디콤 토이 리얼 액션 히어로즈 넘버. 100 : 가면라이더 올드 no.1. 4 나이키 코드 01.0216 레인 쉘 팬츠. 5 2010년 발매한 언더커버×나이키 갸쿠소우 1st 젠 립 스톱 팬츠. 6 나이키 코드 01.0438 레인 쉘 유닛 재킷.

조영명

진귀한 테크웨어, 스포츠웨어 셀렉트 숍 ‘유얼 메커니즘’을 운영하는 조영명은 더 이상 구할 수 없는 매물들을 모은다.

수집을 시작한 이유가 궁금하다. 무엇을 어떤 기준으로 수집하는가?
실용성이 높은 희귀 테크웨어, 스포츠웨어를 수집한다. 어린 시절 나에게 나이키 스니커즈는 동경의 대상이었고, 그저 신어보는 행위만으로도 꿈같았다. 그 향수와 집착, 희망이 지금까지 이어지는 것 같다.

수집의 기준?
특정 시대를 담은 단종된 제품을 중점적으로 수집한다.

가장 애착하는 옷은?
벡스트 제네레이션×푸마의 협업으로 완성한 ‘얼반 모빌리티’ 2005년도 쉘 재킷. 재킷에 담긴 이야기가 의미 있다. CCTV가 즐비해 사생활 문제가 사회적 이슈였던 영국에서 얼굴을 가릴 수 있게 제작된 후디 실루엣 재킷이다. 독특한 지역성을 반영한 내러티브가 적절히 표현됐다.

구하기 어려웠지만 마침내 소유한 것이 있는가?
곧 일본에서 도착 예정인, 언더커버의 수장 준 다카하시와 나이키가 처음 협업한 갸쿠소우 주황색 재킷을 꼽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박소은
Photography 박도현

202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2
    La Vacanza
  • 3
    어디서 하세요?
  • 4
    The Super Shoes
  • 5
    OLDIES BUT GOLDIES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FASHION

    당신이 몰랐던

    그리고 이제는 알아야 할 뷰티 브랜드의 핵심 제품 라인업.

  • LIFE

    FANTASTIC 4

    지난 1월 7~10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20’. 쟁쟁한 후보들 중 가공할 만한 제품 4개를 추려봤다.

  • INTERVIEW

    지구를 지켜라!

    친환경적인 삶을 위해선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 우리의 생활 습관이 환경에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일상에서 지속가능한 실천 방법에는 무엇이 있는지 환경보호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이들에게 물었다.

  • LIFE

    판타지 인 모래내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여름밤.

  • LIFE

    검은 토끼의 해

    2023 계묘년의 막이 열렸다. 계묘년, 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출시된 아이템과 새해를 맞은 아트 신의 목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