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ever Stop Dreaming

현실 속에서 끊임없이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이보다 더한 행복은 없을 것이다. 파리 식물원에 세워진 골든구스의 집들이는 그것을 한층 가능하게 하는 성공적인 이벤트였다.

UpdatedOn October 20, 2023

3 / 10
파리 식물원에서 개최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참석한 글로벌 앰배서더 선미.

파리 식물원에서 개최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참석한 글로벌 앰배서더 선미.

  • 파리 식물원에서 개최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참석한 글로벌 앰배서더 선미.파리 식물원에서 개최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참석한 글로벌 앰배서더 선미.
  •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친 코리 주노의 스케이트보드 팀.하우스 오브 드리머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친 코리 주노의 스케이트보드 팀.
  • 골든구스 파이프를 종횡무진하는 스케이트보딩.골든구스 파이프를 종횡무진하는 스케이트보딩.

꿈을 꾸고, 꿈속 판타지를 실현하기 위해 살아가는 것. 이보다 멋진 라이프스타일이 또 어디 있을까? 그래서 ‘몽상가’라는 말은 예로부터 예술적인 어떤 삶의 기조를 논할 때 빼놓지 않고 등장해왔다. 프랑스 파리 식물원 속에 몽상가들의 집이 만들어졌다. 골든구스 브랜드가 자신의 고향인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그 집을 소개한 이래 두 번째 지은 집이다. 물의 도시 베네치아에서 파리로 날아온 골든구스의 ‘하우스 오브 드리머(HAUS of Dreamers)’ 이벤트가 그 꿈과 열정을 고스란히 실현하는 장이었다. 동시에 하우스 오브 드리머는 골든구스가 지역사회의 문화와 어떻게 연계하고 브랜드의 핵심 가치를 표출할 수 있는지를 여과 없이 보여준 이벤트이기도 했다.

지난 10월 2일 어스름한 밤. 파리 식물원의 정원을 가로지르자마자 빛나는 성이 보였다. 네온 조명으로 휘감아 식물원 전체를 환하게 비추는 집. 그래서 누가 봐도 저 집으로 들어서면 꿈같은 판타지가 눈앞에서 구현될 것만 같은 공간. 하우스 오브 드리머 정문을 똑똑 두드리니 낯익은 호스트가 “안녕하세요!” 하며 문을 열어준다. K-팝 아티스트이자 골든구스 글로벌 앰배서더 선미다. 환하게 웃으며 우리를 반겨주는 선미의 미소 너머로 스케이트보딩을 위해 세운 큼지막한 파이프가 있다. 파이프 끝 쪽, 건너편에는 ‘골든구스’ 네온사인이 밝게 빛나는 게이트가 있다. 꿈속 주인공들이 스르륵 문을 열고 나올 법했다. 아니나 다를까 웅장한 사운드를 배경으로 헬멧을 쓴 스케이트보더가 등장한다. 그리고 꿈은 현실이 된다.

3 / 10
파리 식물원에 설치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 이벤트 공간 전경.

파리 식물원에 설치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 이벤트 공간 전경.

  • 파리 식물원에 설치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 이벤트 공간 전경.파리 식물원에 설치된 골든구스 하우스 오브 드리머 이벤트 공간 전경.
  • 식물원 정원을 화려하게 밝히는 하우스 오브 드리머 전체 이미지.식물원 정원을 화려하게 밝히는 하우스 오브 드리머 전체 이미지.
  •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에 참석한 모델과 스케이트보더들.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에 참석한 모델과 스케이트보더들.
  • 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함께 참여한 파리 로컬 커뮤니티들. 순서대로 호텔 그랑 아무르의 DJ 부스, 라로수아의 플라워 작업, 룸 서비스의 미니 바, 돌핀의 와인 바, 퍼시픽 코스트 빈티지의 스케이트 뮤지엄, 유니언 불랑제리의 아이스크림 바.하우스 오브 드리머에 함께 참여한 파리 로컬 커뮤니티들. 순서대로 호텔 그랑 아무르의 DJ 부스, 라로수아의 플라워 작업, 룸 서비스의 미니 바, 돌핀의 와인 바, 퍼시픽 코스트 빈티지의 스케이트 뮤지엄, 유니언 불랑제리의 아이스크림 바.
  • 하우스 오브 드리머의 포문을 여는 스케이트보더.하우스 오브 드리머의 포문을 여는 스케이트보더.

파이프를 종횡무진하는 보더들. 그들의 멋진 쇼와 함께 파이프는 동시에 런웨이가 된다. 베네치아에 이어 파리에서 개최된 두 번째 하우스 오브 드리머 이벤트. 관중의 환호성을 받은 스케이트보딩 쇼에는 도쿄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메달리스트이자 브랜드 앰배서더인 코리 주노의 팀이 활약했다. 그와 더불어 유명 스케이트보더 루네 글리프버그, 브루클린 코우리, 장신, 키건 팔머가 그 주인공들. 코리 주노는 골든구스 스케이트보드 시리즈 중 ‘파리 볼스타 프로’를 이번 쇼에서 처음 착용하고 선보였다. 그들의 멋진 파이핑이 마무리되자 스케이트보드 스니커즈와 패션 스니커즈로 구성된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의 런웨이가 환호를 받으며 펼쳐졌다. 스케이트보딩을 즐기는 이들에게 희소식. 브랜드는 스케이트보드 선수들과 함께 만든 프로 스케이트보드 스니커즈 시리즈를 곧 출시할 것이라고 한다.

골든구스가 마련한 몽상가들의 집 이벤트가 마무리되자, 집 뒤편 정원에는 다시금 환하게 불을 밝히는 또 다른 집들이 등장한다. 바로 파리 지역 커뮤니티와 함께 브랜드의 핵심 기조를 전하는 성대한 파티 장소다. 호텔 그랑 아무르, 유니언 불랑제리, 룸 서비스, 퍼시픽 코스트 빈티지 등 대략 8~9개의 파리 로컬 브랜드와 스토어가 골든구스가 마련한 집에 거주하는 몽상가들이다. 이들 각각의 공간은 ‘드림 바이(Dremaed By)’로 명명되었으며, 동시에 골든구스가 순차적으로 출시하는 드림 바이 컬렉션으로 선보일 오브제를 미리 공개했다.

3 / 10
코리 주노가 처음 착용한 파리 볼 스타 프로 제품.

코리 주노가 처음 착용한 파리 볼 스타 프로 제품.

  • 코리 주노가 처음 착용한 파리 볼 스타 프로 제품.코리 주노가 처음 착용한 파리 볼 스타 프로 제품.
  •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
  •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
  •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
  • 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골든구스 2024 S/S 저니 컬렉션 런웨이 모습들.

앞서 하우스 오브 드리머의 호스트 중 한 명으로 우리를 맞이한 앰배서더 선미 이외에도, 이번 이벤트에는 가수 리암 페인, 배우 폴 웨슬리, 모델 아바 엘리자베스 필립 등 셀러브리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러니까 파리 식물원에 세워진 골든구스의 하우스 오브 드리머는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몽상가’ 자격을 부여하는 꽤 의미 있는 시간을 제공하지 않았나 싶다. 초현실적인 ‘슈퍼문’이 식물원을 환하게 비추던 밤. 골든구스는 전 세계에서 모여든 몽상가들에게 ‘꿈꾸기를 멈추지 마라(Never Stop Dreaming)’라는 슬로건을 성공적으로 전달했다. 이것만으로도 그들이 마련한 집들이는 잊히지 않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Cooperation 골든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 BADDIES
  • 2
    명절 후, 느끼한 속을 달랠 매운 음식 맛집 4
  • 3
    불가리 X 민규
  • 4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 5
    짧지만 강렬한 'NEW SONG’

RELATED STORIES

  • FASHION

    NEW NORMAL

    재기 발랄한 로에베의 관점으로 본 일상 재발견.

  • FASHION

    A QUIET AFTERNOON

    익숙하고 차분한 오후, 나지막한 미디엄 템포의 로로피아나.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MORE FROM ARENA

  • VIDEO

    배우 이연희가 지금 당장 떠나고 싶은 곳은?

  • INTERVIEW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불협화음을 사랑해요.” 머드 더 스튜던트의 음악은 삐죽빼죽 모난 바위 같다. 곱게 다듬은 소리가 아니라 불규칙적이고 혼란스러운 소리를 담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는 장르를 허물고 정형화된 틀을 깨며 ‘머드 더 스튜던트’만의 우주와 질서를 창조한다. ‘From Chaos To Cosmos’를 외치며!

  • ISSUE

    더보이즈 영훈의 3가지 입덕 포인트 (feat. 영훈피셜)

  • FASHION

    FANTASTIC 4

    남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끝내주는 네 가지 액세서리, 벨트와 카드 홀더, 스카프와 타이.

  • FASHION

    UNDER THE NECK

    감고, 두르고, 걸고, 목 아래로 여섯 가지 변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