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바야흐로 부츠의 계절

올해는 좀 더 다양한 선택지로 돌아왔다.

UpdatedOn October 04,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0/thumb/54602-522804-sample.png

 

발렌시아가 | 바이커 부츠

올해도 ‘바이커 부츠’를 떠올리면 단연 발렌시아가를 빼놓을 수 없다. 실제 바이커 부츠와 가장 유사하달까? 상단의 가죽 패널 조합과 모토크로스 풋웨어 디자인, 지퍼 디테일이 앞서 한 말을 뒷받침해 준다. 발렌시아가에서 선보이는 화이트 색상은 이미 어디에서 한번 굴리고 온 것 마냥 빈티지스러운 가죽을 사용했기 때문에 부담스럽지 않는다는 게 큰 장점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0/thumb/54602-522803-sample.png

 

돌체앤가바나 | 브라운 가죽 부츠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가 만나 선보인 돌체앤가바나의 ‘리에디션’ 컬렉션의 레이스업 부츠. 에디션의 이름 그대로 투박하면서도 빈티지스러움을 물씬 담았다. 빈티지스럽다는 건 오래 신을수록 함께한 세월이 신발에 묻어나 더욱 빛을 발한다는 것을 뜻한다. 돌체앤가바나 리에디션 라벨이 붙어 있는 게 또 하나의 특징이 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0/thumb/54602-522802-sample.png

 

구찌 | 홀스빗 앵클부츠

구찌의 아이코닉한 홀스빗 디테일이 돋보이는 레더 앵클부츠다.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앵클부츠의 옆면과 앞코 부분에 꼬임(브레이드) 트리밍 장식과 골드 톤 홀스빗 메탈 장식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가을의 구찌’라고 하면 홀스빗 디테일의 로퍼가 가장 많이 떠오르긴 하나 올해는 발목까지 올라오는 앵클부츠 하나 장만하면 어떨까?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0/thumb/54602-522805-sample.png

 

디올 맨 | 카를로 부츠

유행을 타지 않고 오래 신을 수 있는 부츠를 찾는다면 당연지사 디올 맨의 카를로 부츠를 추천할 것.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에 데일리로 신기 좋은 무난한 브라운 컬러까지. 연한 색감의 데님과 매치해도 좋고, 아직 날이 춥지 않다면 반바지와 함께 스타일링을 하는 등 카를로 부츠 하나로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을 정도로 기본기가 탄탄한 부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Greenery Days
  • 2
    Beyond The World
  • 3
    봄의 공기청정기
  • 4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5
    YOUNG!WOO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FILM

    해밀턴 X 다니엘 헤니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 REPORTS

    영원한 미래, 닉 나이트

    한국에서 열린 첫 전시를 위해 내한한 닉 나이트를 만났다. 40년간 쌓아온 그의 업적을 뒤로하고, 우리는 미래를 이야기했다.

  • INTERVIEW

    Back to Rock #설호승과 이루리

    록 음악의 전성기가 지났다는 말조차 옛말처럼 아득해진 요즘, 이 장르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지고 있다. 기타를 튕기고, 드럼을 때리며, 노래를 부르는, 록 음악을 기반으로 새로운 지평을 여는 뮤지션 여섯 팀을 만났다.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