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지금 입기 좋은 럭비 셔츠 7

믹 재거와 데이비드 호크니처럼.

UpdatedOn September 24,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8-sample.jpg

David Hockney Photo Bern Schwartz 5 July 1977 National Portrait Gallery, London, UK

David Hockney Photo Bern Schwartz 5 July 1977 National Portrait Gallery, London, UK

롤링스톤스의 믹 재거, 데이비드 호크니. 이 두 거장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그 누구보다 럭비 셔츠를 사랑하고 즐겨 입었다는 것. 특히 데이비드 호크니는 패션뿐 아니라 그의 작품에서도 럭비 셔츠와 같이 대비되는 색의 가로 스트라이프를 종종 볼 수 있다. 이렇듯 럭비 셔츠는 스포츠 유니폼이 그 자체로 패션이 되고 유행이 된, 그리고 지금은 클래식이 되어 버렸다. 각 팀의 특색에 맞게 스트라이프의 넓이, 간격, 그리고 색상을 달리했던 것과 유사하게 오늘날 럭비 셔츠는 다양한 변주를 통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1-sample.png

뒷면의 구찌 시티 패치가 있는 멀티 컬러 코튼 저지, 구찌

뒷면의 구찌 시티 패치가 있는 멀티 컬러 코튼 저지, 구찌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7-sample.png

캐시미어 소재의 투톤 저지, 게스트 인 레지던스

캐시미어 소재의 투톤 저지, 게스트 인 레지던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6-sample.png

태양 모티프 자수 패치가 포인트인 오버사이즈 셔츠, 웨일스 보너

태양 모티프 자수 패치가 포인트인 오버사이즈 셔츠, 웨일스 보너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4-sample.png

검은색과 노란색 배색의 캐주얼 셔츠, YMC

검은색과 노란색 배색의 캐주얼 셔츠, YMC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60-sample.png

셔닐 소재의 스트라이프 셔츠, 에임 레온 도르

셔닐 소재의 스트라이프 셔츠, 에임 레온 도르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3-sample.png

멀티컬러 스트라이프 셔츠, 노아

멀티컬러 스트라이프 셔츠, 노아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530-522052-sample.png

클래식한 아이코닉 럭비 셔츠, 폴로 랄프 로렌

클래식한 아이코닉 럭비 셔츠, 폴로 랄프 로렌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 2
    까르띠에 X 손석구
  • 3
    미래를 지은 건축가
  • 4
    LINK TO IDENTITY
  • 5
    잘하는 기준

RELATED STORIES

  • FASHION

    셀린느 남성 윈터 24 - 환상 교향곡 컬렉션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테슬라 모델3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박지훈을 만났다. 혼자 있는 게 좋은, 덤덤한 소년의 무구한 얼굴을 마주하자 고요와 정적이 찾아왔다.

  • REPORTS

    블랙홀의 저편

    유지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멋진 배우다. 그날만큼은 그렇게 믿고 싶었다.

  • AGENDA

    캠핑 퀵 푸드

    캠핑의 진정한 묘미는 요리다. 하지만 재료 준비할 시간이 없거나 요리에 서툰 이들에게 패키지 요리 제품을 추천한다. 캠핑식이 진일보한다.

  • LIFE

    립밤 없인 못 살아

    주머니와 가방 속 항상 함께하는 다섯 남자의 인생 립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