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실내와 속내

자동차 실내는 저마다의 이유와 목표를 따라 완성된다. 그 요소를 살피다 보면 차가 출발한 주제와 문제의식에 닿는다. 올해 출시된 네 대의 차에 올라 실내를 살피며 속내를 가늠했다.

UpdatedOn September 13, 2023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64-521615-sample.jpg

이네오스 오토모티브

 그레나디어 

그레나디어는 올해 나온 차인데 ‘요즘 차답다’ 할 만한 요소가 거의 없다. 우선 계기반. 오늘날 자동차 대부분은 디지털 계기반을 단다. 일부 브랜드는 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해 각종 정보를 3D로 띄운다. 그레나디어의 스티어링 휠 위에는 계기반이 아예 없다. 스티어링 휠 뒤편 작은 화면이 각종 경고등을 띄울 뿐이다. 없는 건 이뿐만이 아니다.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터치 디스플레이도, 지붕을 뒤덮는 파노라믹 선루프도, 운전자의 키에 맞춰 포지션을 바꾸는 전동 시트도 없다. 심지어 선바이저에 들어가는 거울도 없다. 대신 이유가 있다.

그레나디어는 언제 고장 나더라도 운전자가 스스로 정비하며 나아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전자 장비가 적은 ‘옛날 차다움’이 그레나디어의 의도다. 차는 전자 장비가 많을수록 수리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대신 그레나디어의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는 나침반과 고도계가 설치됐다. 센터페시아와 지붕에 설치된 아날로그 버튼이 큰 이유는 두꺼운 장갑을 끼고도 조작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차량 바닥에는 5개의 내부 배수 밸브를 배치해 바닥 전체를 물청소로 씻어낼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64-521617-sample.jpg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1885년 카를 벤츠가 만든 ‘페이턴트 모터바겐’은 세계 최초의 자동차로 알려져 있다. 이때는 차의 주 소재가 나무였다. 약 1백40년이 지난 오늘날 자동차의 나무는 사치스러운 내장재다. 나무에는 특유의 무늬가 있고, 그 결을 살려 차를 장식하려면 다른 소재보다 훨씬 많은 공정이 들어간다. 벤츠의 플래그십 전기 SUV인 EQS 580 4매틱 SUV에는 진짜 나무를 쓴다. 실내 한가운데를 차지한 센터 콘솔은 호두나무로 만들어 요트 갑판을 연상시킨다. 한 등급 아래인 EQS 450은 나무 센터 콘솔이 옵션 사양이다.

EQS 1열에는 MBUX 하이퍼스크린이 걸려 있다. 부메랑 모양의 하이퍼스크린은 앰비언트 라이트 조명과 어울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속 우주선에 들어간 것 같다. 인공지능 시스템도 설치되어 사용자가 자주 쓰는 기능을 알아서 화면 상단에 띄운다. 실내에서는 버튼을 좀체 찾기 힘들다. 스크린만으로 시트 각도, 앰비언트 라이트 컬러 등 대부분의 설정을 조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송풍구에는 의료 시설에 사용되는 헤파필터가 적용되어 꽃가루와 미세 입자를 최대 99.65%까지 걸러낸다. EQS 580은 이 모든 게 기본 사양이다.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64-521614-sample.jpg

푸조

 408 

푸조는 프랑스 대통령 의전 차량과 ‘르망 24시’ 우승 차를 만든 저력이 있다. 그런 푸조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는 단어가 있다. ‘손맛’이다. 다른 유럽 브랜드들이 높은 엔진 출력이나 럭셔리한 디자인을 앞세울 때 푸조는 프랑스의 좁고 굽이진 골목에서 다듬은 예리한 핸들링을 앞세웠다. 조향 감각이 예리할수록 코너에서의 운전 재미는 배가된다. 푸조는 자신이 잘하는 것을 정확히 알고 근사하게 포장한다. 최신 모델의 인테리어에 ‘아이-콕핏’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름처럼 비행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다.

푸조 408의 스티어링 휠은 이번 기사에 모은 차들 중 가장 낮게 설치됐다. 운전대 맨 윗부분은 디지털 계기반 아래에 있고, 스티어링 휠 아랫부분은 허벅지에 닿을 정도다. 자그마한 스티어링 휠은 위아래를 깎은 ‘D’자 형태다. 여러모로 스포츠카가 떠오르는 요소다. 기어 및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는 비행기 조종석의 레버처럼 위아래로 움직여 조작한다. 푸조 408은 인테리어에 색으로 통일감을 준다. 시동을 걸면 10인치 디스플레이에 라임 컬러 그래픽이 떠오른다. 화면 속 라임 컬러와 똑같은 색 스티칭은 내부의 가죽 마감에 사용한다.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64-521616-sample.jpg

기아

 EV9 

넓다. EV9의 문을 열자마자 든 생각이다. 기아 EV9은 지난 6월 19일 첫 출시된 기아의 최신형이자 최상위 모델이다. 기아 디자이너들은 ‘가족을 위한 나만의 전용 SUV’를 앞세워 EV9을 만들었다. 평일 출퇴근 시간 꽉 막힌 올림픽대로에서도, 주말 가족을 태우고 태백산맥을 넘을 때도 즐겁게 몰 수 있는 차라는 뜻이다. 아빠들은 운전 시간이 길어진다고 불평할 수 없다. 그래서일까, EV9 곳곳에 티나지 않는 편의 요소가 들어 있다.

1열의 릴렉션 컴포트 시트에는 공기주머니가 들어간다. 공기주머니는 스트레칭은 물론 주행 모드와 속도에 따라 모양을 바꿔 운전자에게 최적의 지지력을 제공한다. 헤드레스트는 기아 최초로 메시 소재를 사용했다. 뒤통수가 닿는 부분을 오목하게 만들어 푹신한 쿠션감을 제공한다. 메시 원단에는 페트병에서 얻은 원사를 써 친환경적이다. 엔터테인먼트 요소도 푸짐하다. 12.3인치 인포테인트먼트 화면에는 OTT 서비스 왓챠와 웨이브가 기본 탑재된다. 각종 영화와 드라마는 14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스포츠’ 버튼을 누르면 그날그날의 KBO, MLB, PGA 경기 정보가 뜬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주현욱
Photography 박도현

2023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코리안 하이엔드
  • 2
    혼자라도 괜찮아
  • 3
    너무 예쁜 스니커즈
  • 4
    절대적 시간
  • 5
    드라이브 마이 카

RELATED STORIES

  • CAR

    드라이브 마이 카

    남들이 잘 안 타는 차. 그래도 내게는 좋은 차. 생소하고도 특별한 나만의 자동차 생활. 자동차 오너 여섯 명이 자신의 ‘카 라이프’를 말했다.

  • CAR

    희귀종

    자연흡기 V10은 람보르기니의 상징이자 지구상에 몇 안 남은 엔진이다 . 아주 희귀하고 특별한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타고 트랙을 달리며 느낀 것.

  • CAR

    The Rolls-Royce Fantasía

    롤스로이스가 스페인 이비사에서 신형 컬리넌 시리즈 II를 선보였다. 하루 종일 컬리넌에 올라타 달리고 만지고 바라보며 같은 말만 반복했다. 이건 비현실적인 차다.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쌍용 토레스

    쌍용 토레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마세라티의 강력한 슈퍼카 MC20과 트로페오 모델을 타고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달렸다. 마세라티 드라이빙 스쿨인 ‘마스터 마세라티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 운전 실력을 한 단계 레벨업했다.

  • REPORTS

    종잡을 수 없는

    씨익, 웃으며 예의 소년 같은 미소로 맞이한다. 긴장이 풀리나 싶더니, 카메라 셔터 소리와 함께 깊이 침잠한다. 쉽게 침범할 수 없는 자기만의 막을 금세 형성한다. 그러다가 꾸벅, 인사하며 실없는 동네 형처럼 주변 공기를 환기한다. 준비 없는 태세 전환. 그런데 박해일은 스스로 지루한 사람이라 말한다. 설마.

  • AGENDA

    신인 감독 A

    <여중생A>는 이경섭 감독의 첫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 LIFE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 #Telosa

    식량과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녹색경제 활동만 가능한 도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거나, 차로가 존재하지 않는 미래 도시에서 살아갈 방법을 궁리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