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을 닮은 레드 아이템 5

이번 시즌 트렌드 컬러를 시도하는 가장 쉬운 방법.

UpdatedOn September 09,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55-521545-sample.jpg

 

발렌시아가, DYNASTY RECTANGLE 선글라스

뜨거운 가을 햇살을 피하게 해줄 아이템. 직사각형 프레임의 옆면에 들어간 실버 컬러의 BB 로고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스탠다드 핏으로 제작되어 어느 룩에도 손색없이 어울린다. 총 7가지 컬러로 선택의 폭이 넓지만, 이번 가을은 레드 컬러를 선택해 보자. 심플하지만 가장 파워풀한 아이템이 되어줄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55-521543-sample.jpg

 

로에베, 머쉬룸 버킷 햇

2023 F/W 신제품으로 로에베는 버섯에 주목했다. 백부터 카드홀더, 스웨터까지 깜찍한 머쉬룸 프린트가 안 들어간 제품이 없을 정도. 그중 가장 귀여운 제품은 바로 머쉬룸 버킷 햇이다. 코듀로이 소재에 무늬가 들어간 제품으로 ‘슈퍼마리오’의 버섯 ‘키노피오’을 연상시킨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55-521541-sample.jpg

 

메종 마르지엘라, 왁스드 가죽 부츠

붉은빛을 머금은 버건디를 선택해 보는 건 어떨까? 신발장 속 하나쯤 있을 법한 가을 필수 아이템, 앵클부츠는 신발 하나만으로도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왁스를 먹인 가죽을 사용해 빈티지한 매력을 더하고 아몬드 형태의 토를 통해 편안한 착화감을 제공한다. 탈착이 간편한 사이드 지퍼, 부츠의 뒷면에는 브랜드의 시그너처 스티치로 포인트를 주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55-521542-sample.jpg

 

발망, B-Buzz 24 페이턴트 가죽 숄더 백

‘올드머니 룩’의 유행으로 과하게 클래식해진 룩에 생기를 더해줄 레드 백. 발망의 페이턴트 가죽 숄더 백은 광택 있는 소재에 시그니처 B 로고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조절 가능한 탈부착식 숄더 스트랩을 더해 활용성을 높였다. 커다란 백팩에서 벗어나 숄더 백을 찾는 이에게 추천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55-521544-sample.jpg

 

보테가 베네타, 풀라드 인트레치아토 벨트

보테가 베네타의 시그너처인 인트레치아토 위빙으로 완성한 벨트는 애플 캔디 컬러의 색감과 독특한 텍스처가 매력적이다. 벨트는 트렌드 컬러를 소화하기에 가장 손쉬운 아이템이니 주저 말고 도전해 보자. 스타일링을 보다 완벽히 완성해 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봄의 공기청정기
  • 2
    New kids On The Block
  • 3
    나의 첫 위스키
  • 4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5
    SPRING, SPRING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INTERVIEW

    다시 만난 나라

    배우 권나라는 연기로 그 존재를 알린다.

  • FASHION

    LOOK AT BACK

    한 번쯤 뒤돌아보게 하는 인상적인 뒷모습.

  • DESIGN

    WIND BLOW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야 가을이 오는 것을 알 수 있다.

  • AGENDA

    전설의 그 형님

    ‘전설’이라고 하면 대개 과거의 영광을 의미한다. 그런데 스팅의 시간은 거꾸로 흐르나 보다. ‘더 폴리스’ 시절의 에너지 그대로, 록 스피릿으로 무장한 형님이 돌아왔다.

  • AGENDA

    두 번의 페라리

    488 스파이더와 GTC 4 루쏘 T 두 대의 페라리를 하루 동안 시승했다. 운전대를 뽑을 듯 잡아당기고,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는 부서져라 밟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