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스톤 아일랜드 국내 아카이브 전시회 개최

아시아 내 브랜드 사상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UpdatedOn September 06,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27-521302-sample.jpg

 

스톤 아일랜드가 국내에서 첫 대규모 아카이브 전시회 ‘Selected Works Seoul ‘982-‘023: The Stone Island Archive’를 선보인다. 4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스톤 아일랜드의 이번 전시는 1982년 봄-여름 컬렉션을 시작으로 핵심으로 손꼽히는 70여 피스를 만나볼 수 있다.

 

3 / 10

 

이번 전시는 두 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42개의 아카이브 작품과 스톤 아일랜드의 아이코닉한 룩을 착용한 모델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구현한 3D 조각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온도에 따라 컬러가 변화하는 열 반응 재킷인 ‘아이스 재킷’을 비롯하여 100% 스틸과 브론즈 매쉬로 제작된 ‘퓨어 메탈 쉘 재킷’, 새로운 직물과 공법을 사용해 제작된 한정판 프로젝트 ‘프로토타입 리서치 시리즈’와 같은 핵심 피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9/thumb/54427-521306-sample.jpg

 

혁신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조작을 통해 끊임없는 연구를 거듭하는 스톤 아일랜드의 실험정신.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이번 전시는 성수동 레이어 41 스튜디오에서 9월 9일까지 진행한다.

SELECTED WORKS '982'023
THE STONE ISLAND ARCHIVE
기간: 9월 5일 - 9월 9일, 12 PM – 8 PM
장소: 레이어 41 스튜디오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9길 41)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The Super Shoes
  • 2
    OLDIES BUT GOLDIES
  • 3
    Now We are
  • 4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5
    MISTY BLUE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잔재주

    옷차림에 큰 변화를 주는 사소한 기술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 FASHION

    WHAT IS IT?

    감각적인 비주얼로 SNS를 뜨겁게 달군 새로운 브랜드들. 알고 보니 이들의 손에서 만들어졌다.

  • AGENDA

    육공방

    입에 침을 고이게 하는 8가지 육가공품.

  • LIFE

    HIP OF THE YEAR 11~20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