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중국이 뭐 대수겠어요, 선생님

컬렉션에 컬렉션을 포개다 보면 남는 건 선명한 이미지 한두 개다. 아침 7시에 일어나 굳이 토스트와 베이컨을 씹어 삼키고 약 한 시간 후 호텔을 출발, 밤 8시 30분까지 이어지는 쇼를 사흘간 한 시간 간격으로 복용하고 나면 말이다.

UpdatedOn March 12, 2011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2
    잔을 채우는 이야기
  • 3
    My Endless Blue
  • 4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5
    대너 X 데니안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구찌의 격식과 퇴폐미

    정교한 격식과 매혹적인 퇴폐미가 뒤엉키는 오묘한 순간.

  • FASHION

    디지털 패션위크

    디지털 패션쇼라는 새로운 현상과 가까워져야 할 때, 한창 진행 중인 디지털 패션위크 기간에 특히 눈에 띈 네 개의 브랜드를 소개한다.

  • LIFE

    룸으로 모십니다

    4명 이상 모임을 계획하고 있다면 조용히 오붓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룸’이 있는 곳이라면 어떨까? 맛은 보장하는 곳이니 동네와 특징별로 골라볼 것.

  • FASHION

    레트로 키워드

    돌고 도는 네 가지 레트로 스타일에 영감받은 아이템들.

  • FASHION

    MIDNIGHT PARTY

    무심하게 일렁이는 불빛만 남은 거리, 낮보다 화려한 우리의 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