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ight Chameleon

빛이 사라질수록 명징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야광 시계.

UpdatedOn August 09, 2023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3-sample.jpg

플래닛 오션 6000M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5.5mm 1천8백만원대.

OMEGA

지구상에서 가장 깊은 해저로 기록된 마리아나 해구에 도달한 울트라 딥 워치에 헌정하는 시계. 심해에서도 가시성이 또렷한 네온 그린과 하늘색 슈퍼 루미노바를 핸즈와 인덱스에 코팅했다. 다이얼 패턴은 파이브 딥스 팀이 기록한 챌린저 딥을 정확히 표현했는데, 자외선을 비추면 오메가가 수립한 세계 신기록 수심과 글귀가 깜찍한 모습을 드러낸다.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4-sample.jpg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녈 300 나이트다이버 43mm 4백88만원.

TAG HEUER

케이스부터 베젤, 케이스백과 버클까지 매트한 블랙 카본 코팅 처리를 해 칠흑처럼 어둡고 극한의 환경을 견딘다. 차분한 오펄색 줄무늬 다이얼 전면에 그린 슈퍼 루미노바를 도포해 어둠 속에서도 형형하게 빛난다. 미닛 핸드와 센트럴 세컨드 핸드, 다이빙 시간 측정을 위한 베젤 12시 방향의 삼각 마크는 하늘색 루미노바로 구분해 시인성을 분명히 했다.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5-sample.jpg

로열 오크 오프쇼어 셀프와인딩 크로노그래프 42mm 1억2천81만원.

AUDEMARS PIGUET

처음으로 블랙 세라믹 소재를 도입한 로열 오크 오프쇼어 모델로 우아하고 견고하다. 상징과도 같은 3개의 카운터는 고고하게 제자리를 지킨다. 프티 타피스리 패턴 다이얼 위로 수직적이고 직선적인 배열을 강조했는데, 어둠 속에서는 타원형 아워 마크와 핸즈만이 발광해 간결하고 독특한 반전의 미학도 갖췄다.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0-sample.jpg

몽블랑 1858 지오스피어 크로노그래프 0 옥시전 8000 44mm 1천3백만원.

MONTBLANC

2백90피스 한정 판매하는 이 시계는 시간과 날짜 정보를 비롯해 월드 타임과 크로노그래프 기능까지 소화한다. 산소가 전혀 유입되지 않은 티타늄 케이스는 시계가 흐려지거나 산화되는 것을 방지한다. 다이얼과 베젤의 인디케이터, 12시 방향에 있는 북반구와 6시 방향 남반구의 디테일에도 발광 코팅을 채워 기능만큼 다채로운 비주얼을 선사한다.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1-sample.jpg

피프티 패덤즈 70주년 액트 2 테크 곰베싸 47mm 3천7백만원대.

BLANCPAIN

피프티 패덤즈 탄생 70주년을 기념해 큰 귀상어 생태를 연구하는 곰베싸 엑스페디션 원정대를 지원하고 시계 개발에 협력했다. 전문 다이버의 까다로운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는 이 시계는 특히 어둡고 왜곡되는 잠수 상황에서 탁월한 가시성을 자랑하며, 현재 시간과 잠수 관련 시간 정보를 구분하기 위해 각기 다른 야광색을 활용했다.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233-519492-sample.jpg

폴라리스 데이트 블루 42mm 1천6백10만원.

JAEGER-LECOULTRE

스포츠 워치도 우아하게 만드는 예거 르쿨트르의 폴라리스 데이트 블루는 낮이나 밤이나 완벽한 선명도를 우선시한다. 그레인과 선레이 피니싱으로 다듬은 다이얼에 36겹의 래커를 더해 심도 깊은 그러데이션 컬러와 심도를 구현했고, 대담한 화이트 슈퍼 루미노바로 코팅한 인덱스와 스켈레톤 핸즈의 검 끝은 어둠 속에서도 핵심적인 부분을 명확하게 가리킨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2
    줄 바꾸기
  • 3
    우아한 회복의 힘
  • 4
    Whispered Sophistication
  • 5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RELATED STORIES

  • FASHION

    BREEZY

    일렁이는 봄의 기운과 맞닿은 푸르른 에르메스.

  • FASHION

    HOME ALONE

    봄비가 내린 오후에 만난 메종 마르지엘라 보이.

  • FASHION

    Whispered Sophistication

    미묘한 빛과 그림자 사이, 벨루티의 정교한 실루엣.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MORE FROM ARENA

  • FASHION

    BLOSSOM IN BLACK

    봄의 에너지를 품은 옷가지들.

  • REPORTS

    그녀, 목소리

    권소현을 만나 그녀가 첫마디를 뗄 때까지, 나는 조용히 그녀를 살피기만 했다.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클라우스 톰슨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FASHION

    괴짜의 조건

    엉뚱 발랄, 장난기 넘치는 정체불명의 취향.

  • FASHION

    KNOCK, KNOCK

    한 해가 가고 또 다른 한 해가 문을 두드립니다. 똑똑똑, 계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