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CELINE AT THE WILTERN

에디 슬리먼이 그리는 인디 슬리즈(Indie Sleaze)의 시대.

UpdatedOn July 27, 2023

 

지난 12월 8일, 셀린느 윈터 23 쇼 : CELINE AT THE WILTERN이 공개됐다. 에디 슬리먼은 ‘AGE OF INDIENESS’이란 타이틀 아래 인디 슬리즈(Indie Sleaze)의 시대를 다시 불러일으키는 룩들을 선보였다. 그는 저널리스트 리지와의 인터뷰 중 패션에 대한 영구성과 반복성을 언급하며, ‘현재의 변화를 마주하고 이 새로운 인디 시대와 맞물려 가는 점이 흥미롭다. 자신의 20년 전을 돌아보고 원시적이면서 새로운 고전주의를 받아들이는 데에 있어 사이클이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셀린느 윈터 23 쇼 룩은 총 87개로, 남성복과 여성복의 구분 없이 구성됐다.

셀린느 윈터 23 쇼는 로스앤젤레스의 아이코닉 랜드마크인 윌턴 극장(THE WILTERN THEATER)에서 진행됐다. 1931년 건축가 스틸즈 O. 클레먼츠(STILES O. CLEMENTS)에 의해 지어진 이 극장은 G. 알버트 랜스버그(G. ALBERT LANSBURGH)가 디자인한 화려한 벽화와 장식용 석고, 그리고 타일 작품이 특징인 유서 깊은 곳이다.

에디 슬리먼이 이끄는 셀린느는 매 시즌 쇼와 함께 흘러나오는 음악에 대한 얘기도 빼놓을 수 없다. ‘앨범 커버 속 무대 의상을 보며 패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항상 음악이 먼저였고, 패션은 그런 음악을 받쳐주며 더욱 극대화 시켜줬다’는 그는 이번 셀린느 윈터 23 쇼에도 다양한 뮤지션과의 협업을 진행했다. 쇼에서는 2000년대 개러지 록 리바이벌 열풍과 전성기를 주도한 록 밴드 화이트 스트라입스(The White Stripes)의 ‘Hello Operator’곡이 사용되었고, 런웨이 직후 윌턴 극장 내에서 그 시대를 풍미한 대표 뮤지션 이기 팝(Iggy Pop), 스트록스(The Strokes), 인터폴(Interpol), 그리고 DJ set 더 킬스(The Kills)의 라이브 공연이 펼쳐졌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Cooperation CELINE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스타일에 의한 스타일을 위한 영화 4
  • 2
    서울의 나무
  • 3
    The Liar
  • 4
    YOUNG!WOO
  • 5
    영감의 장소

RELATED STORIES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 FASHION

    고급 시계 3라운드

    한국 고급 시계 시장에 성숙기가 올까?

MORE FROM ARENA

  • FASHION

    주목해야 할 새로운 시계

    지금 주목해야 할 새로운 얼굴 6.

  • PEOPLE

    위험한 존재

    크로캅이 말했다. 한국 팬들이 알아줬으면 한다고. 자신이 여전히 위험한 존재라는 것을.

  • REPORTS

    뉴욕 마블 관광 지도

    알고 보면 이웃사촌인 마블 히어로들. 마블 영화 팬을 위한 뉴욕 관광 안내 지도다.

  • CAR

    아이오닉의 진화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을 갖춘 전기차 아이오닉 6는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오랫동안 지켜보는 남자

    지금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조현철은 넷플릿스 드라마 속 탈영병 조석봉이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고 찾아왔다. 영화감독 조현철의 첫 번째 장편영화 <너와 나>는 여고생의 사랑을 다룬 이야기다. 조현철의 표현을 빌리자면 이야기가 자기를 불러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한다. 촬영장에서 만난 그는 연기나 연출에 대한 이야기보다 자신이 미안해하고 사랑하는 것들에 대해 들려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