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빨간 맛! 궁금해 워치!

흔한 색상은 잠시 내려놓고 개성 짙은 레드 다이얼 시계를 올려보세요.

UpdatedOn July 25, 2023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15-518392-sample.jpg

 오메가 |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쉐이드 

한층 젊어진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쉐이드는 강렬한 이름처럼 독보적인 항자성을 갖춘 시계이다. 브랜드의 PVD 기술을 통해 깊이감이 있는 테라코타 컬러 다이얼을 구현하고 6시 방향 날짜 창, 슈퍼 루미노바 야광도료를 도포한 핸즈와 인덱스를 통해 높은 가시성을 확보했다. 다이버 시계 본질을 명징하게 보여준 셈.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15-518390-sample.jpg

 IWC | 포르투기저 오토매틱 

간결함의 미학을 선보이는 ‘포르투기저’는 볼수록 빠져드는 시계이다.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말처럼 핵심을 갖춘 디자인, 양방향 서브 다이얼과 6시 방향 날짜 창의 절묘한 조화가 이상적이다. 무엇보다 시계를 이리저리 돌렸을 때 은은하게 빛을 내보이는 선레이 다이얼 역시 탁월한 선택이다.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15-518391-sample.jpg

 태그호이어 |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선레이 브러시 처리한 스모키 레드 컬러 다이얼을 적용해 강렬한 첫인상을 선보인다. 케이스부터 베젤, 브레이슬릿에 이르기까지 통일감 있는 디자인으로 일체감을 주고 패턴이 들어간 다이얼을 통해 스포티한 무드를 끌어올렸다. 스크루 다운 크라운을 통해 200미터 방수를 지원하고 인덱스와 핸즈는 각각 그린과 블루로 차별점을 두어 어두운 곳에서도 높은 가독성을 확보했다.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15-518393-sample.jpg

 예거 르쿨트르 | 리베르소 트리뷰트 모노페이스 스몰 세컨즈 

시계를 차고 폴로 경기를 하다 잦은 파손이 일어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개발된 ‘리베르소’는 쉽게 말해 “뒤집다”라는 뜻을 가진다. 네모난 다이얼을 들여다보면 기찻길처럼 돌아가는 ‘미닛 트랙’ 디자인을 적용해 정확한 시간 측정뿐 아니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완성했다. 뒷면에는 케이스 각인 서비스도 제공하니 나만을 위한 문구도 꼭 넣길 바란다.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15-518389-sample.jpg

 론진 | 레전드 다이버 워치 

독특한 형태의 슈퍼 컴프레서 케이스가 특징인 모델이다. 일반적으로 밖에서 크라운을 돌리는 방식이 아닌 안에서 돌리는 ‘이너 베젤’을 적용했다. 2시 방향 크라운을 활용해 잠수 시간을 설정하고 4시 방향 크라운을 통해 시간과 날짜 조작을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깊은 심해에서 올려다 본 붉은 컬러의 그러데이션 다이얼은 특히 매력적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2
    그릇의 늪
  • 3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4
    손석구 되기
  • 5
    대너 X 데니안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REPORTS

    흐르는 대로 그렇게

    신소율은 자기를 안다. 알아서 더 흘려보내기로 했다. 자연스럽게 흐름에 몸을 맡기면 언젠가 그녀가 원하는 지점에 닿을 거라 믿으며. 보니, 방향을 잘 잡았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FASHION

    대너와 함께, 데니안

    제법 뜨거워진 햇살과 기분 좋은 바람을 느끼며 대너와 함께한 6월의 어느 날.

  • FASHION

    작물과 주얼리의 조화

    한껏 무르익어 짙은 풍미를 뽐내는 이 계절의 작물과 주얼리.

  • FASHION

    OUR VALENTINE'S DAY

    가끔은 우리의 사랑을 온 세상에 티 내고 싶어.

FAMILY SITE